연구실생활

[주방 통신] 후라이펜 선물을 받습니다~

조회 수 565 추천 수 0 2017.02.21 14:52:41
IMG_3853.JPG


그간 우리의 맛있는 저녁을 도와주던 후라이펜들이 하나 둘 코팅이 벗겨지더니, 드디어 민낯을 드러내버렸습니다;; 

후라이펜에게도 성선설, 성악설이 적용될 수 있을까요? 닿는 음식마다 모두 까맣게 물들이는 모습을 보니, 코팅 아래 있던 너의 속마음이 원래 그런 거였구나 싶어 

마음이 무거워집니다. 그래서 떠나보내기로 했습니다!


후라이펜 기증을 받습니다. 속마음이 까맣더라도 적어도 코팅으로나마 예의를 지킬 줄 아는 그런 후라이펜이면 됩니다.

요즘 연구실 나오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식사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재료도 많이 쓰고, 각종 주방기기도 빨리 소모되네요. 

이런 시기에 후라이펜을 보내주시면, 매우 유용하게 쓰이게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선물 부탁드립니다! ^^


우리실험자들

2017.02.21 15:28:59
*.251.79.147

[우리실험자들]이 품격있는 후라이팬을 선물하겠어요. ^^

요리에서는 예의를, 주방에서는 품격을 지킬 줄 아는 후라이팬! 지금 갑니당~~!!


[우리실험자들] 역시 수유너머n과 마찬가지로 연구코뮨을 구성하고 있고,

무엇보다 우리연구실의 많은 회원이 수유너머n에서 공부를 선물 받았거든요. ^.^

서로의 공부와 활동이 다양한 방식으로 협력하고 섞이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choonghan

2017.02.22 11:20:20
*.45.23.224

 고맙습니다. ^^ 관리 잘 해서 오래오래 쓰도록 하겠습니다. 

몫(소리)없는 존재자를 위해

2017.02.22 10:04:44
*.223.18.124

생살이 닳아 헤지도록  우려 먹고도 미안하다는 말 한 마디는 커녕 결국 예의도 모르는 성악한 놈으로 몰아가시다니..

정말 무시무시한 일방적 자기중심주의네요..

더구나 원래 기계와의 평등인가 뭔가까지 주장하시던 분들 아닌가요?


사정이야 잘은 모르겠지만 이러시니 궤변론자라는 말을 들으시는 건 아닌지..


저라도 반성하게 만드는 좋은 글이네요..


choonghan

2017.02.22 11:43:07
*.45.23.224

아이고 웃자고 한 말이었는데 후라이펜에게는 참 미안한 얘기가 되어버렸군요.^^;  

후라이펜 뿐만 아니라  모든 주방 기기들 덕에 늘 손 쉽게 요리를 할 수 있죠. 스스로가 닳아 헤져도 말없이 있는 사물들이야 말로 부처다라는 말씀을 되새기며..

후라이펜을 비롯한 모든 사물 여러분. 여러분의 자비로우심 덕에 늘 편한 삶을 이어갈 수 있습니다. 그 자비로우심으로 저의 짓궂은 농담도 너그러이 용서하시길 바라옵고 오늘도 감사한 마음으로 계란을 부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menestrello

2017.02.22 15:09:46
*.161.101.48

주방에 있는 녹색의 수세미가 만악의 근원인 듯 싶습니다.

오리지날은 처음 구입했을 때 빳빳한 게 꼭 인조잔디마냥 생긴 녀석이요. 주로 스펀지 한쪽 면에 같이 붙어서 나오는 게 많아요.

그냥 스펀지처럼 생겨서 별 생각없이 철판 긁기에 좋은데, 이게 사실은 연마제가 들어간거라 강도로 치면 철수세미보다 더 무지막지한 놈이거든요.

요새는 색깔이 옅은 거는 좀 더 부드러운거라고 따로 나오기는 합니다만 거기서 거기에요.

유리나 식판접시, 머그컵 같은 거 닦을때는 아주 좋지만, 코팅팬의 경우는 무심코 문지를 때마다 계속해서 긁어대는 꼴이니 제아무리 좋은 프라이팬이라도 제 명을 다 살 수가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매직폼이라고 해서 하얀 스펀지처럼 생긴 녀석도 같은 부류고요.

철수세미(스댕)는 이녀석들보다 좀 낫기는 한데 이것도 결국 합금 비율이 어떻게 되냐에 따라 강도가 제각각이라 역시 쓰면 안되고요.

개인적으로는 망사 모양으로 된 수세미가 어지간한 설겆이 할 때는 최고인 것 같아요.


새로운 분이 식사당번을 할 때도 있어서 설겆이 할때마다 일일이 신경쓰기도 쉽지 않습니다.

그러니 초록색 붙은 녀석들은 화장실같은데로 치우고 망사형 수세미로 통일시키는게 코팅팬을 안전하게 사용하기에는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해요.

choonghan

2017.02.22 15:43:14
*.249.223.185

망사 모양의 수세미. 접수완료했습니다.

아노말리에

2017.03.08 11:45:02
*.33.164.144

천연펄프 수세미 부엌 싱크대 서랍에 4개 있습니다.

색깔을 구별해서 유리컾, 머그컵, 코렐 접시 등 용 수세미와

후라이팬용 수세미를 구별해서 쓰시면 좋을 건 같아요.

기름기 많은 후라이팬은 신문지나 종이, 휴지 등으로 한차례 닦아 내고

설거지를 하면 훨씬 기름기 씻어내는 일을 줄일 수 있습니다^^

아노말리에

2017.03.08 11:46:05
*.33.164.144

저도 서예수업 가는 길에 사러가 들러 후라이팬 한  친구 모시고 갈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우리는 ‘위안부’ 협상 타결이 무효임을 선언한다! 수유너머N 2016-01-08 1463
공지 [수유너머 104 오시는 길] file [2] 수유너머104 2013-09-16 27213
1094 [주방통신] 3월 선물목록 1탄 file [6] 고산 2017-03-17 537
1093 홈패션 원단 구해여^^ 짜투리도 좋아영!!! file [7] 하얀 2017-03-14 478
1092 [주방 봉다리 없애기 작전] 빈병과 저장용기를 구합니다. file [8] 일상다반 2017-03-11 455
1091 [일상다반] 오늘 저녁 탄핵인용기념 특식 있습니돠~~ file [3] 카본 2017-03-10 485
1090 [박근혜탄핵 긴급비상농성] 지금!!@광화문&안국역5번구 농성장+subiectum,diaspora 등등 비상농성 2017-03-09 428
1089 노들야학 들다방<시 읽는 시간>상영회_3월9일 저녁 7시 file 효영 2017-03-09 417
1088 [주방통신] ‘시를 읽는 시간’ 공동체 상영회 앞선 특식타임! file [1] 고산 2017-03-08 406
1087 바닥 수평작업 좀 찾아봤습니다. [3] menestrello 2017-03-08 695
1086 [화석의 여름-김시종 시에 부쳐]고윤숙 전시회 및 시 낭송회에 초대합니다. file 아노말리에 2017-03-08 381
1085 [일상다반] 김치좀 나눠주세요~~ [5] 일상다반 2017-03-06 407
1084 3월 식권이 발행되었습니다~~ [1] 카본 2017-03-06 254
1083 [요가] 아침반 시작합니다. [6] menestrello 2017-03-06 413
1082 수유너머104의 새로운 홈피에 관해 의견 받습니다. [5] menestrello 2017-03-03 598
1081 혹시 집에 안쓰는 둥그런 피자팬 있으시면 선물주세요~~ file 일상다반 2017-03-02 315
1080 [주방통신] 2월 선물목록 2탄 file 고산 2017-03-02 329
1079 3월 주방 달력을 채워주세요~~ [1] 일상다반 2017-03-01 251
1078 또하나의촛불 보리수 2017-02-27 245
1077 하얀색 넷북 찾습니다. [1] 지영 2017-02-27 309
» [주방 통신] 후라이펜 선물을 받습니다~ file [8] choonghan 2017-02-21 565
1075 [주방통신]2월 선물목록 1탄 file [1] 효영 2017-02-09 357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희동 435 수유너머 104 / 전화 (070)8270-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