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search

국제워크숍

겁쟁이의 수다를 확보하라(국제워크숍 3일차 후기)

조회 수 955 추천 수 0 2015.02.26 19:21:06

제가 후기에 '휘말리게'  된 것은 어떤 분의 눈빛때문이었습니다.

어떤 분이 오셔서 주저주저하시며 후기를 부탁했죠

약간 불쌍해보이는 눈빛에 차마 거절하지 못하고 그러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뒤풀이까지 하고 여러 가지 일 처리를 끝낸 후 막상 쓰려고 하니

하아~~~

나는 왜 거절을 잘 못하는 신체인가? 왜 이 워크삽을 신청했을까? 의문이 듭니다.

저는 사전세미나도 하지 않았고 일본 오키나와 근현대사에 대해서도 잘 모릅니다.

그렇다고 이제 와서 부탁을 거절할 수도 없고...

 

방어태세를 취한다는 것은 오인되지 않게 회피하는 것이 아니라, 타자에 휘말려 들어가고 이를 떠맡는 일이기도 하다

 

그렇습니다. 피할 수 없으면 즐겨야겠죠. 휘말린 이상 이를 떠맡기로 했습니다.

부족하지만 그저 제 깜냥껏 써보겠습니다.

 

3일차에서는 가장 눈에 띄는 동사는 '확보한다' 입니다.

도미야마 이치로 선생님께서는 자신의 사상을 일련의 동사로 재구성할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예감한다, 오인된다, 방어태세를 취하다, 휘말리다, 떠맡는다 등의 동사들 말이죠

그래서인지 개념으로 명징하게 드러나기 보다는 동사들이 두둥실 떠다니며 활개를 펼칩니다

확보한다는 것은 두 가지 영역에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하나는 무장태세를 취하는 사람과 해설을 하려는 지식인 사이에서 어떻게 겁쟁이의 신체를 확보할 것인가

또 하나는 말이 말로써 들리지 않는 폭력적인 신문공간에서 어떻게 말이 위치하는 공간을 확보할 것인가

신체도 공간성이 있기에 두 가지는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지만 미묘하게 다르게 보입니다

무장을 결의하는 말의 영역과 이 영역을 지도하고 해설하는 말의 영역

이 둘 사이에서 생성하는 집합성과 관련된 동사들. 앞의 두 가지가 개인과 집단을 구성하는데 반해

세 번째는 잠재적으로 이들을 비스듬하게 재구성합니다.

확보한다는 것은 이렇게 잠재된 세 번째 영역을 현세화하는 일이기도 합니다.

사실 이 부분이 상당히 추상적으로 들립니다.

무장자도 아닌 해설자도 아닌 그 사이의 시공간을 비스듬히 재구성하며 횡단하며  간다는 것은

어떻게 구체성을 '확보'할 수 있을까요?

 

또한 이 날 강의해서 흥미로웠던 점은 겁쟁이는 공포를 느낀다는 것입니다.

자료집에서

지젝은 여기서 오늘날의 진정한 선택은 두려움과 공포 가운데의 선택이라고 했는데

도미야마 이치로 선생님께서 두려움과 공포에 대한 부연설명을 하셨습니다.

두려움은 폭력에 노출되어 있는 사태에서 나는, 우리는- 가 아니라고 회피하는 것이고

공포는 폭력에 노출되어 있는 사태에서 떠맡는다는 것입니다.

두려움은 수동적 받아들이고 공포는 능동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이죠

이 부분에서 저는 오히려 반대로 생각했습니다.  

저는 여지껏 두려움과 공포는 정도의 차이로만 여겼습니다.

두려움에서는 회피하기에 능동적인 활동이 일어나지만

두려움보다 더한 공포는 회피조차 할 수 없는 아예 그 자리에서 서버리게 만들어 버리죠

왜 그렇지 않나요? 너무 무서우면 아예 도망조차 못가고 그 자리에 얼음이 되는 경우 말이죠 

이렇게 두려움과 공포를 다른 층위로 보시는 근거는 어디에서 나오시는지 궁금했습니다.

 

또한 저는 유착이라는 말이 남다르게 다가옵니다.

우리가 흔히 쓰는 유착은 두 사물이 긴밀하게 엉겨버리는 것으로

정경유착처럼 부정적인 어감에 많이 쓰입니다. 

그러나 도미야마 이치로 선생님이 쓰시는 유착은 着이더군요

'-에서 흘러온'이라는 의미를 가지는 것으로 토착의 유랑의 구분이 아닙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유랑은 두 지역 사이의 이동이 아니다. 그리고 이시무레가 말하는

이 '-에서 흘러온'이라는 표현에는 이동을 정의하는 두 지역이라는 전제는 없고, 다름 아닌

이탈의 계기가 새겨져 있다. 어디로 가느냐가 아니라 흘러간다는 것, 즉 출향한다는 것이 중요하다.

-<유착의 사상>90쪽에서

 

유착은 동시에 "머물면서 하는 출향"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확보'한다는 것과 '유착'의 관계는 어떠한 것인지 궁금해졌습니다

뒤풀이때 살짝 여쭤보았는데요 어려운 문제라고 하시네요^^;;

 

이밖에도 배제되었던 소리를 말로써 확보하는 일이 필연적으로 또다른 배제를 낳지 않을까?

확보하면서도 또다시 누락되는 소리가 있지 않을까?

등등 궁금한 점이 계속 생각납니다.

칼 앞에 입이 열기 시작하는 시점은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그 질문은 마지막 날에 생각해보려고 했다는 말을 자주 하셨던^^;;

도미야마 이치로 선생님의 마지막 날 강의가 기대됩니다.

 

이것으로 휘말리며 떠맡은 후기를 끝내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from=chongha&rcpt=chongha%40daum%2Enet& 

 

 


ㅎㅅ

2015.02.27 13:02:16
*.239.255.52

어..? 부탁을 뒤늦게 거절할 수 없어 썼다기엔 너무 머리에 쏙쏙 들어오네요?

확보와 유착의 관계도 머리아프지만 재미있는 것 같고..

역시 부탁하길 잘 했네요ㅋㅋ 다음에도^^

큰콩쥐

2015.02.27 13:40:38
*.209.152.157

소라님 후기 감사합니다.

흠... ㅎㅅ의 그 불쌍해보이는 눈빛. 그거그거 전략적인거 아닌가몰라... 


드디어 오늘이 워크샵  마지막 날입니다.

오늘도 강연의 마지막 대사는

"정답은 없으니 여기에 대한 답은 다음에 다시 함께 생각해 보자"일 것 같은 예감이... ㅎㅎ

도미야마 선생님의 모호하고 애매한 발언과 기술방식, 말을 지연시킴으로써 시간을 버는 방식도

치밀하게 짜여진 전략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 ^


신중하게 방어태세를 취하는 신체가 말을 재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여러가지 동사들을 선별하는 작업을 하시기는 하지만

결국 결코 단언하거나 결론짓는 일 없이 여지를 혹은 가능성을 남겨두거나

물음에 대한 전제 자체를 되묻는 방식으로 구불구불 우회로를 더듬어가시니까요. 

 


유착의 사상까지는 찾아볼 수 없었던 동사들.

예를 들면 겁쟁이가 '수다를 떨다'라든가, '비스듬히 횡단하다' 라는 표현들은

수유너머 강연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새롭게 구상해내신 발상이라고 하시네요.


자,, 그럼 오늘밤도 달려봅시다.


소라

2015.02.27 17:46:20
*.61.23.74

ㅎ ㅅ 님 감사합니다 ㅎㅎㅎ  그러나 다음에도^^ 는 끄..응~ 다음은  아하하핫^^;; 

그러게요 큰콩쥐님 그게 전략인 것 같은 예감이 사후에 드네요^^

계속 결론을 유보하시는 도미야마 이치로 선생님의 마지막 강연이 궁금하기도 하지만

사실 결론이라는게 있을 수 없을 것 같은 예감도 드네요ㅎㅎ

오늘 뵈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개강연]도미야마 이치로와 함께 하는 수유너머N 국제워크숍 개강기념2/23/월 file [69] hwa 2015-02-06 3065
공지 제9회 국제워크샵 "포스트식민주의와 연루의 정치학" 본세미나(2/23/월~2/27/금) file hwa 2015-02-06 2275
공지 세미나 발제`후기`간식 당번표 [7] hwa 2014-11-28 2511
공지 [제9회 수유너머N 국제워크샵] 도미야마 이치로, 포스트식민주의와 연루의 정치학 사전세미나 공지 file [64] 수유너머N 2014-11-03 5541
공지 생명문화연구소 찾아오시는 길입니다. 수유너머N 2013-08-17 7833
309 한겨레에 정희진샘이 <유착의 사상> 서평을 기고하셨네요 유심 2015-04-01 1071
» 겁쟁이의 수다를 확보하라(국제워크숍 3일차 후기) [3] 소라 2015-02-26 955
307 [수유너머N 국제워크숍 2일차 후기] ‘예감하다 –겁쟁이의 신체로부터’ [2] 건학 2015-02-25 878
306 [수유너머N 국제워크숍 1일차 후기] ‘파농을 읽는다는 것’ file [2] 병석 2015-02-24 1024
305 결석계 바다 2015-02-13 4710
304 결석계 다케시 2015-02-12 4884
303 도미야마 이치로,『유착의 사상』 2월13일(금) 마지막 공지 file [1] 큰콩쥐 2015-02-12 682
302 결석계 시문 2015-02-06 4694
301 결석계 큰콩쥐 2015-02-06 4707
300 도미야마 이치로, <유착의 사상> 목차 vizario 2015-02-04 720
299 도미야마 이치로,『유착의 사상』 2월6일(금)공지 file 큰콩쥐 2015-02-04 602
298 지각계 ㅇㅊ68 2015-01-30 570
297 결석계 수수 2015-01-30 4709
296 결석계 [2] 무초 2015-01-30 4715
295 결석계 [3] 키티손 2015-01-30 4721
294 도미야마 이치로,『유착의 사상』 1월30일(금)공지와 강연회 후기 file [2] 큰콩쥐 2015-01-29 943
293 결석계 [1] 건학 2015-01-29 4699
292 유착의 사상 언제 주시나요? [2] nomadia 2015-01-28 65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