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search

국제워크숍

 

두둥, 그날이 오니 많은 분들이 수유너머N 국제워크숍에 찾아주셨습니다.

국제워크숍을 처음 겪는 저로써는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오실 거라고 예상하지도 못했어요. 허허허 

e0b8fe99e7c0572bb05bc16bd50d134d.jpeg

 

각설하고, 이제 국제워크숍 1일차에 수유너머N이라는 공간을 채운 도미야마 선생님의 말들을 간단하게 스케치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날의 주된 키워드는 ‘앎’과 ‘신문공간’ 그리고 ‘방어태세를 취하다’로 뽑아볼 수 있을거 같아요.

 

 

 

파농은 도미야마 선생님에게는 문제제기의 영역이었습니다. 단 파농을 읽는다고 식민주의 혹은 탈식민주의라는 색안경을 쓰면 안 될 것은 선생님은 말씀하셨지요. 오히려 그에게 중요한 것은 ‘지금’ 이라는 문제의식입니다. ‘파농을 읽는다는 영위는 다양한 상황 속에서 상황에 놓인 앎을 만들어낸다.’ (6)

   그럼에도 왜 파농인가? 다른 사람들도 있을 텐데 말이죠. 그것은 파농의 저서들 가령 『검은 피부 하얀 가면』, 『대지의 저주받은 자들』에서 보여주고 있듯이, 도미야마 선생님은 파농이 ‘앎의 기능’이 정지하는 순간을 잘 드러내고 있다고 보는 듯해요. 더 나아가 폭력이 드러나는 그 순간에 다른 앎의 방식이 요청되는 것 또한 파농을 통해 읽어낼 수 있다고 선생님은 말을 하고 있네요. 다른 방식의 앎, 그것은 일반적으로 생각할 법한 아카데믹한 개념이나 정치화된 말이 아니라는 것은 틀림없습니다. 그 앎은 차후에 있을 워크숍을 통해 더 알 수 있으리라고 봅니다. ‘예감’ 혹은 ‘유착(流着)’을 통해 도미야마 선생님이 말하는 다른 방식의 앎을 더듬어 볼 수 있지 않을까요? 

 

ff58c21c3a94827898b59d73b107eb70.jpeg

 

<도미야마 선생님 >ㅆ </~>

 

신문(尋問) 공간

 

지금에 이르러 언어의 영역을 점유하던 이들의 역할은 무너져 내리고 있습니다. 말을 독점하고 있는 자들이라면 뭐... 다들 아시다시피 대학 관계자 혹은 전문가라는 불리는 전문가들 그리고 언론기관들이겠죠. 아무튼 이런 상황이 앎의 기능이 정지된 것과 무관하지는 않을 거라고 봅니다. 앎이 가진 기능의 정지는 폭력이 드러나는 순간입니다. 왜냐하면 말을 할 수 없는 폭력이 세계의 질서를 구축하는 것이 문제기 때문이죠. - 이 부분에 앎의 정지와 폭력에 대한 연결고리는 아직 제가 잘 모르겠네요-

   신문 공간은 폭력을 노출합니다. 즉 ‘신문은 말을 무효로 만’(11)들지요. 이러한 상황에서 말의 영역을 확보하려고 할 때 신문공간은 그 중요성을 가지는 것 같아요. 말과 폭력이 길항하는 공간으로서의 신문공간에서 관계를 바꿀 수 있습니다. 신문은 발화 주체의 존재 자체를 묻고 있기 때문이죠. ‘다시 말해 신문은 이미 제도적인 판단을 넘어서 작동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서는 발화 자체가 허용되느냐 마느냐가 문제되고 있으며, 신문은 할화 주체가 무엇을 이야기 하느냐가 아니라 발화 주체의 존재 자체를 묻는 것으로서 존재한다는 데에 주의하자.’(11) 때문에 설사 신문공간에서 누군가가 오인 당할지라도, 그것은 변화하는 순간의 징조입니다. 도미야마 선생님은 여기서 그 가능성을 보고 싶어 합니다.

 

방어태세를 취하다(身構える)

 

 

‘신문공간이라는 폭력 속에서 어떤 말을 만들어 낼 수 있는가?’ 라는 물음에 그 어떤 말들 중에 일례가 ‘방어태세를 취하다.’ 입니다. 다만 이 말이 의미전달의 말이 아니지요. 오히려 상황 자체적인 말이며 상황을 만드는 말입니다. 따라서 ‘방어태세를 취하다.’라는 동사가 관계에 관한 말이라는 것을 유추해볼 수 있을 거 같아요.

도미야마 선생님이 말하는 동사다발이라는 사상의 개념은 파농을 읽는 것과 연관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선생님의 ‘방어태세를 취하다.’라는 동사는 파농의 ‘사물화되기’와 관계를 맺습니다. “스스로를 사물로 만든다.”(Je me constisuant objet, 12) 일단은 말을 박탈당했기 때문에 사물화 될 수 밖에 없으며, 폭력의 상황 속에서 말을 하기 위해 사물이 됐다고 정리하도록 해요. 이는 폭력 속에서도 말을 하려고 하는 자인 ‘겁쟁이’에 이어지기 때문이죠. 결코 시간이 없어서 바삐 글을 마무리 짓는 게 아니랍니다.

 

8d1cab4073097cb962a73ee1af1b5203.jpeg

 

<통역하시는 아정선생님과 카게상>

1시간에 걸쳐 국제워크샵에 참여하신 분들이 도미야마 선생님께 질문을 해주셨습니당. 자크 랑시에르과 파농의 관계, 네션널리즘에 대한 도미야마 선생님의 생각, 그리고 인식론의 앎과 다른 방식의 앎의 차이 등등등.

이제 앞으로 국제워크샵이 진행될지 자뭇 흥미로워 집니다.

아무튼 이따가 뵈께요!~ ‘7 ’)/


큰콩쥐

2015.02.25 00:17:58
*.209.152.157

*^ ^* 발 빠른 후기 고마와요 병석~

뇌에서 정전기 났던 첫째날이었죠. ㅎㅎ


폭력을 예감하고 방어태세를 취하고 심문공간에서 말을 확보하려고 하는...

심지어 수다스럽기까지한 겁쟁이의 이야기가

이제 조금씩 조금씩 이해되기 시작하는 것 같아요.


도미야마 선생님께서 사용하셨던

여러 동사군(群)들의 활약이 앞으로도 기대됩니다.

내일은 연루의 가능성을 탐색하게 될지도. ㅎㅎ

 

p.s. 마지막 사진... 어떻게든 삭제해 줄꺼징? ㅠ ㅠ

       이건 증말 아니자나....


지영

2015.02.25 13:16:26
*.207.120.105

전 일이 있어서 첫째 날 참석을 못했는데, 후기 보니 어떤 이야기들이 오갔는지 잘 알겠네요.

고마워요, 병석 씨. ^^


P.S. 마지막 사진 좋은데요. 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개강연]도미야마 이치로와 함께 하는 수유너머N 국제워크숍 개강기념2/23/월 file [69] hwa 2015-02-06 3050
공지 제9회 국제워크샵 "포스트식민주의와 연루의 정치학" 본세미나(2/23/월~2/27/금) file hwa 2015-02-06 2254
공지 세미나 발제`후기`간식 당번표 [7] hwa 2014-11-28 2501
공지 [제9회 수유너머N 국제워크샵] 도미야마 이치로, 포스트식민주의와 연루의 정치학 사전세미나 공지 file [64] 수유너머N 2014-11-03 5518
공지 생명문화연구소 찾아오시는 길입니다. 수유너머N 2013-08-17 7816
309 한겨레에 정희진샘이 <유착의 사상> 서평을 기고하셨네요 유심 2015-04-01 1060
308 겁쟁이의 수다를 확보하라(국제워크숍 3일차 후기) [3] 소라 2015-02-26 947
307 [수유너머N 국제워크숍 2일차 후기] ‘예감하다 –겁쟁이의 신체로부터’ [2] 건학 2015-02-25 875
» [수유너머N 국제워크숍 1일차 후기] ‘파농을 읽는다는 것’ file [2] 병석 2015-02-24 1010
305 결석계 바다 2015-02-13 4700
304 결석계 다케시 2015-02-12 4869
303 도미야마 이치로,『유착의 사상』 2월13일(금) 마지막 공지 file [1] 큰콩쥐 2015-02-12 675
302 결석계 시문 2015-02-06 4683
301 결석계 큰콩쥐 2015-02-06 4698
300 도미야마 이치로, <유착의 사상> 목차 vizario 2015-02-04 707
299 도미야마 이치로,『유착의 사상』 2월6일(금)공지 file 큰콩쥐 2015-02-04 601
298 지각계 ㅇㅊ68 2015-01-30 566
297 결석계 수수 2015-01-30 4708
296 결석계 [2] 무초 2015-01-30 4714
295 결석계 [3] 키티손 2015-01-30 4720
294 도미야마 이치로,『유착의 사상』 1월30일(금)공지와 강연회 후기 file [2] 큰콩쥐 2015-01-29 941
293 결석계 [1] 건학 2015-01-29 4698
292 유착의 사상 언제 주시나요? [2] nomadia 2015-01-28 64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