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유너머N웹진

 

 

 

우리는 ‘위안부’ 협상 타결이 무효임을 선언한다

 

 

 

 

 

지금에 이르기까지 이른바 ‘위안부’의 역사는 굴욕과 분노 속에 점철되어 왔다. 국가의 무능이 초래한 식민지의 어두운 역사는 불가항력적인 운명처럼 에둘러졌고, 가부장적 국가폭력이 야기한 여성들의 고통은 한낱 협상의 대상인냥 정치가들과 외교관들에 의해 멋대로 재단되었다. 하지만 우리는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 ‘위안부’에 대한 야만적 폭력의 역사를 지금의 우리가 기억할 수 있는 것은 어리석은 국가와 무기력한 사회의 침묵에 대항해 싸워왔던 ‘위안부’ 할머니들의 투쟁이 있었기 때문이란 사실을. 떠올리기조차 끔찍한 치욕의 시절들을 무거운 침묵의 장막을 찢어내 기억의 장으로 끄집어 올리고, 강요된 망각과 이십년 이상을 싸워왔던 할머니들의 혼신의 증언이 있었기 때문이란 사실을. 그 길고 힘든 고난의 여정에 한국정부는 대체 어떤 기여를 했단 말인가? 오히려 박정희정부는 식민지의 모든 과오를 깨끗이 씻어낼 수 있도록 한일협정을 맺음으로써, 할머니들이 힘들여 끄집어낸 통한의 증언을 돈 몇푼에 깡그리 무시하고 망각하도록 조장했던 게 아닌가?

 

 

 

그리고 다시 20여년의 투쟁을 단돈 10억 엔에 팔아넘겨 할머니들이 다시는 입을 열 수 없도록 강요한 것은 박근혜정부다. 이로써 일본정부는 ‘최종적 해결’이라는 악질적인 자물쇠를 역사의 입에 채워놓았으며, 그 열쇠마저 뻔뻔스런 가해자의 더러운 쓰레기통 속에 던져 넣었다. 할머니들의 목소리를 영원히 봉쇄하려는 더러운 공모라 아니할 수 없다. 외롭고 고독한 싸움의 시간 동안 단 한 번도 할머니들의 말을 진정성있게 경청한 적이 없으며, 할머니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정확히 알고자 하지도 않았던 한국정부가 대체 무슨 권리로 할머니들을 대신해 ‘합의’를 해준다는 것인가? 그건 하루 빨리 그 '소란'이 사라지길 원했던 뻔뻔한 가해자와 무력한 방조자의 치사한 야합에 지나지 않는다. 박근혜 말대로 '한일협정 50년을 기념'하기 위해 박근혜정부가 써준 합의문은 그간 ‘위안부’ 할머니들이 벌여온 혼신의 투쟁을 다시 한 번 치욕의 묘지 속에 매장하고 마는 또 다른 국가적 범죄의 징표일 따름이다.

 

 

 

 

우리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과 투쟁을 무효화해버린 박근혜 정부의 합의문이 무효임을 이 자리에서 선언한다. 권력의 강권을 이용한 어처구니 없는 협상 따위는 전적으로 무효다. 소위 ‘불가역적 해결’이란 할머니들을 불가역적 궁지로 몰아넣고 마는 최악의 국가적 폭력일 뿐이다. 그들이 입을 맞추어 말하는 '최종적 해결'이란, 나치가 말했던 ‘최종적 해결’이 그랬던 것처럼, 불편한 자들의 존재를 '최종적으로' 지우려는 또 다른 종류의 학살이다. 우리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과 투쟁을 다시 한 번 침묵 속에 매장시키려는 두 정부의 공모와 야합에 대해 규탄한다. 할머니들의 모든 투쟁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함께 연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다시 한번, 우리는 ‘위안부’ 협상 타결이 원천적으로 무효임을 선언한다!

 

 

 

 

2016년 1월 5일

노마디스트 수유너머N

 

 

 



 

 私たちは「慰安婦」協議の妥結が無効であることを宣言する


 

 現在にいたるまで、いわゆる「慰安婦」の歴史は屈辱と怒りのなかに留め置かれてきた。国家の無能さが招いた植民地の暗い歴史は不可抗力的な運命のように取り囲まれ、家父長的国家暴力によって引き起こされた女性たちの苦痛は、単なる協議の対象のように政治家たちと外交官たちによって勝手に断ち切られた。しかし、私たちははっきりと認識しなければならない。「慰安婦」に対する野蛮な暴力の歴史をいまの私たちが記憶することができるのは、愚かな国家と無気力な社会の沈黙に対抗して闘ってきた「慰安婦」のハルモニたちの闘争があったからだという事実を。思い出すことさえ残酷な恥辱の時期を、重い沈黙のとばりを破り、記憶の場に引きあげ、強いられた忘却と20年以上闘ってきたハルモニたちの渾身の証言があったからだという事実を。その長く耐え難い苦難の道のりに対して韓国政府は、いったいどのような寄与をしたというのか。むしろ朴正煕政府は、植民地のすべての過誤を奇麗に洗い流すことができるように韓日協定を結ぶことによって、ハルモニたちが苦労して絞り出した痛恨の証言を二束三文のお金に置き換え、ことごとく無視し忘却するように助長してきたのではないか?

 

 そして再び20余年の闘争をわずか10億円で売り払い、ハルモニたちが二度と口を開くことができないように強要しているのは朴槿恵政府だ。これによって、日本政府は「最終的解決」という悪質な錠前を歴史の口にかけておきながら、その鍵さえ図々しく加害者の汚らしいゴミ箱のなかに投げ入れた。ハルモニたちの声を永遠に封じようという汚らしい共謀だといわざるをえない。心細く孤独な闘いの時間の間、ただの一度もハルモニたちの言葉にきちんと耳を傾けたことがなく、ハルモニたちが願うことが何なのか正確に知ろうとすることもしなかった韓国政府が、いったい何の権利でハルモニたちに代わって「合意」するというのか。それは1日でもはやく、その「騒ぎ」が消え去ることを願った図々しい加害者と無力な幇助者の恥知らずな野合にすぎない。朴槿恵の言葉通りに「韓日協定50年を記念」するために朴槿恵政府が書いた合意文は、この間「慰安婦」のハルモニたちが展開してきた渾身の闘争を、もう一度恥辱の墓地のなかに埋葬してしまう、またべつの国家的犯罪の徴候にほかならない。

 

 私たちは、「慰安婦」のハルモニたちの苦痛と闘争を無効化してしまった朴槿恵政府の合意文が無効であることを、この場で宣言する。権力の強権を利用したとんでもない協定なぞ、全的に無効だ。いわゆる「不可逆的解決」とは、ハルモニたちを不可逆的窮地に追いやってしまう最悪の国家的暴力にほかならない。彼らが口を合わせていう「最終的解決」とは、ナチがいった「最終的解決」がそうであるように、都合が悪い者たちの存在を「最終的に」消そうとする、ちがった形の虐殺だ。私たちは「慰安婦」のハルモニたちの苦痛と闘争を、再び沈黙のなかに埋葬させようとする二つの政府の共謀と野合を糾弾する。ハルモニたちのすべての闘争を積極的に支持し、共に連帯することを強く求める。再び私たちは、「慰安婦」協議の妥結が根源的に無効であることを宣言する!


                                 201615

                               ノマティズム スユノモN

(翻訳 森田和樹

번역 모리타 가즈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2017년 2월 21일, ‘수유너머 n’을 해체합니다 [2] 수유너머N 2017-02-21 1112
공지 [강사인터뷰] <국가, 고전으로 읽다> 강사인터뷰 2탄 file 수유너머N 2016-12-27 494
공지 [강사인터뷰] '비체' 페미니즘 - 구조에서 수행적 반복으로 file 수유너머N 2016-12-23 635
공지 [강사 인터뷰] 《김시종: 어긋남의 존재론, 혹은 잃어버린 존재를 찾아서》 강사 인터뷰 2탄 file 수유너머N 2016-12-20 839
공지 [강사 인터뷰] 《김시종: 어긋남의 존재론, 혹은 잃어버린 존재를 찾아서》 강사 인터뷰 1탄 file 수유너머N 2016-12-16 1193
공지 [강사인터뷰] 실천철학으로서의 해석학-리쾨르 해석학의 주체,언어,시간 file 수유너머N 2016-12-14 680
공지 [강사인터뷰] 국가, 고전으로 읽다 강사인터뷰 1탄(홉스, 스피노자, 헤겔) file [1] 수유너머N 2016-12-12 680
» 우리는 ‘위안부’ 협상 타결이 무효임을 선언한다! 수유너머N 2016-01-08 6486
411 [12/13 화요토론회] "눈먼 자들의 귀 열기 - 세월호 이후" (양경언 문학평론가) file 수유너머N 2016-11-29 239
410 [화요토론회] 11/22 정신장애인은 우리의 이웃일 수 있을까? (발표 : 염형국) file 수유너머N 2016-11-15 640
409 11/09 수요일 저녁 7시 특별워크숍 "텐트연극이란 무엇인가?" 소개글(일어+번역문) file 수유너머N 2016-10-30 566
408 [화요토론회] 11/08 김시종의 시집 <니가타>에 관하여 (오세종 선생님) file 수유너머N 2016-10-30 514
407 [화요 토론회] 10월 25일 "합성생명의 등장, 바이오해커의 활동" (발표: 김훈기) file 수유너머N 2016-10-14 443
406 [강사 인터뷰] "맑스주의의 새로운 전선들"의 강사 정정훈 인터뷰 2탄! (10월 7일 개강) [1] 수유너머N 2016-10-02 888
405 [화요토론회] 10/11 "데이터사회 비판과 역설계의 구상" (이광석 선생님) file vizario 2016-09-30 798
404 [강사인터뷰] "맑스주의의 새로운 전선들"의 강사 정정훈 인터뷰 1탄! (10월 7일 개강) file [1] 수유너머N 2016-09-29 573
403 [화요토론회]기계와 인간의 새로운 공동체를 위하여-(샐프)후기 수유너머N 2016-09-28 312
402 [가을강좌 강사인터뷰] 알랭 바디우의 「 존재와 사건」 읽기 - 장태순 선생님 file 수유너머N 2016-09-23 1170
401 [화요토론회] 9월 27일 "기계와 인간의 새로운 공동체를 위하여" (발표: 최유미) file 수유너머N 2016-09-22 459
400 [인사원 강사인터뷰] 데리다와 철학적 (비)인간학 - 최진석 선생님 file 수유너머N 2016-08-26 956
399 [강사 인터뷰] 토요인문학 : 장소성의 정치철학, 심아정 선생님 인터뷰 2탄~ file 수유너머N 2016-08-18 633

 

120-82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희동 193-16 동아빌딩 4층, 5층 수유너머 104 / 전화 (070)8270-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