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지능 6회차 [선악의 저편] 6장 우리 학자들 문제지

 

 

읽기 전 참고해보세요.

‘늙은 처녀’: 늙은 여자는 지식을 상징한다. 그러나 ‘젊은 여자’의 가임 능력 즉 생산 능력이 없다. 처녀는 가임 능력은 있으되 ‘생산의 경험’이 없다. 늙은 처녀는 생산하는 능력도 없고 출산의 능력이나 경험도 없는, 다만 지식만을 쌓은 사람이라는 뜻.

 

 

실증주의(positivism)는 감각 경험과 실증적 검증에 기반을 둔 것만이 확실한 지식이라고 보는 인식론적 관점이자 과학 철학이다.실증주의적 관점은 '과학주의'와 연관이 있는데, 과학주의란 자연 과학의 방법이 철학과 사회 과학과 같은 모든 탐구 영역에 적용될 수 있다는 관점이다. [위키피디아]

 

 

오이겐 뒤링(1833-1921): 뒤링은 독일의 실증주의자이며 맑스의 비판가였다. 그는 칸트의 물자체와 현상 구분을 거부하고 우리 지성이 실재를 인식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왜냐하면 우주에는 오직 하나의 실재인 물질(matter)만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중요한 것은 의식과 물리 상태간의 설명을 하는 것이다. 그가 말하는 물질은 의식과 물리적 존재를 모두 포함하는 실체같은 것이다. [위키피디아]

 

 

204. 니체가 묘사하는 자연과학자들에 대해 써보아요. 특히 이들은 철학에 대해 어떤 태도를 가지고 있나요?

 

 

204. 철학에 대한 외경에 가장 손해를 입히고 천민적인 본능에 문을 열어주었던 무엇인가요?

 

 

 

 

205. 오늘날 철학자의 발전을 막는 위험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205. 대중들은 철학자를 어떻게 잘못 보아왔나요?

 

 

 

 

205. 진정한 철학자는 어떤 자인가요?

 

 

 

 

206. 학문적 인간이란 어떤 사람들인가요?

 

 

 

 

206. 학자들이 가지고 있는 고귀하지 못한 종류의 병폐나 악습이란?

 

 

 

 

206.이 중 가장 나쁘고 위험한 것은?

니체 언급한 학자의 속성에 대해 본인의 생각을 말해보아요.

 

 

207. 염세주의자처럼 저주하거나 비방하지 않는 객관적인 인간, 이상적인 학자를 니체는 하나의 도구이며 가장 고상한 종류의 노예일 뿐이라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208.회의론자의 도덕에 반하는 것은? 왜 그것이 회의론자의 도덕에 반한다고 니체는 말하는 걸까요?

 

 

 

 

208. 객관성, 과학성, 예술을 위한 예술, 의지에서 자유로운 순수 인식을 니체는 무엇이라고 진단하나요?

 

 

 

 

208. 니체는 유럽의 각성, 왕정적이거나 민주주의적인 의지 분열에서 벗어나 ‘큰 정치’를 하기위해 ‘하나의 의지를 획득하려는 결의’가 일어나야 한다고 합니다. 이는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파시즘을 주장하는 것으로 봐야 할까요?

 

 

 

 

211. 진정한 철학자란 00을 창조하는 자. 00에 들어갈 말은?

철학적 노동자는 00 전체를 극복한다. 00에 들어갈 말은?

진정한 철학자는 00을 붙잡는다. 1) 과거 2)현재 3)미래 정답은?

문제를 발전시켜서 진정한 철학자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212. 니체가 말하는 위대함이란?

 

 

 

 

213. 학자들은 ‘필연성’이 고난이고, 고통스럽게 따라야만 하는 것이나 강제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사유 자체는 ‘고상한 사람이 땀 흘릴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결코 어떤 가벼운 것이나 신적인 것, 춤이나 들뜬 기분에 가까운 것이라 여기지는 않습니다. 그런 방식으로 사유를 체험해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반면 니체는 또 다른 류의 ‘필연성‘을 언급합니다. 예술가들이 작업을 할 때 자유, 섬세함, 충만된 힘에 관한 그들의 감정의 창조된 조정과 처리, 형성의 감정을 절정에 이르게 하는 ’필연성‘ 이 있다고 하죠. 이는 구체적으로 어떤 것일까요?

 

 

 

 

214. 높은 세계에 이르기 위해 사람들은 그렇게 타고나야 하고 육성되어야만 합니다. 이는 어떤 우생학 같은 우월한 생물학적 존재를 지칭하는 것일까요? 아니라면 어떤 것일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청년인문지능-문학] 일정 choonghan 2019.10.04 55
공지 [청년인문지능-문학] 공지 : 전반부 조편성(2~6주) 넝구 2019.09.16 107
공지 [청년들을 위한 인문지능] 시즌2. "우리가 정말로 세계를 알 수 있을까?" -세계를 이해하는 9가지 방법- [1] lectureteam 2018.06.30 563
공지 [청년들을 위한 인문지능] 시즌1. '인간을 이해하는 9가지 키워드' / 3월 24일 토요일 오후3시 시작 lectureteam 2018.03.05 1376
17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6장 후기 김현숙 2018.01.08 49
»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공지 : 여섯 번째 주 문제지 choonghan 2018.01.05 65
15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공지 : 12/23 (5장 후기 및 다음주 공지) [2] Wo 2017.12.25 103
14 아모르파티 가사 file lectureteam 2017.12.23 449
13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공지 : 다섯 번째 시간 문제지 [1] file lectureteam 2017.12.20 66
12 인문지능<니체: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세미나 4회차 후기 드넓은 2017.12.17 69
11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네 번째 시간- 깜짝 퀴즈를 봤습니다. choonghan 2017.12.17 52
10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공지 : 네 번째 시간 공지(12/16) 흰머리 2017.12.10 54
9 12/9 인문지능 니체 3회차 후기 흰머리 2017.12.10 73
8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공지 : 세 번째 시간 과제 file lectureteam 2017.12.06 86
7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공지 : 세 번째 시간(12/9) 공지 아 핫 2017.12.04 56
6 12/2 니체<선악의 저편, 도덕의 계보> 세미나 2회차 후기 [2] 아 핫 2017.12.04 129
5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공지 : 두 번째 시간 과제 file lectureteam 2017.12.01 140
4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공지 : 둘째시간(12월2일)공지! 샤샤 2017.11.27 73
3 11/25 니체<선악의저편,도덕의계보> 세미나 1회차 후기 [1] 샤샤 2017.11.25 128
2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공지 : 첫 시간 과제 file lectureteam 2017.11.24 115
1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공지 : 첫 시간(11/25) 공지 lectureteam 2017.11.23 128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