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테의 신곡 읽기 1강 후기

방미경 2017.10.24 21:02 조회 수 : 148

수유너머104에 처음 참여하는 새내기로서 첫 수업의 후기를 올립니다.

다른 강좌의 후기를 읽어보니 거의 논문 수준이어서 상당히 의기소침해졌지만 그래도 저 나름대로의 감동을 전하고자 합니다.  우선 저는 아주 오랜만에  학생으로 교실에 앉아 강의를 듣는 일이 참으로 좋았습니다. 그리고 책을 통해서만 접했던 강대진 선생님께 직접 <신곡>에 대한 강의를 들으며 이런 저런 생각을 할 수 있다는 것도 기뻤습니다.

강좌의 첫 시간에 우리는 벌써 중요한 두 개의 주제와 맞닥뜨린 것 같습니다. 첫째, 저승을 체험해야만 삶에 대한 온전한 인식에 이를 수 있다는 생각이 <신곡>의 토대에 놓여 있다는 것입니다. 그 죽음의 체험을 단테가 희극이라고 하는 연극적 구성을 통해 구현했다는 것도 새삼 놀라운 발견입니다. 관객이 아닌 배우로서, 가상의 인물 안으로 들어가 그 인물을 살아내는 체험이 우리 앞에 펼쳐지는 것입니다. 죽음에 대한 그 어떤 철학적 담론보다 직접적인 체험의 진술이자 우리를 그 무대 내부로 끌어들이는 예술 행위에 해당한다고 하겠습니다.

두번째로는, 연옥의 마지막 층에서 죄를 모두 씻은 후 단테가 지상 낙원으로 들어가는 지점입니다. 오만-질시-분노-태만-탐욕-식탐-애욕의 죄를 씻는 일곱 층의 과정도 기가 막힐 노릇입니다. 지옥에서 빠져나오고도 그 일곱 층을 지나는 일이 남아 있다니...  나라면 베르길리우스와 영원히 연옥을 떠돌겠구나... 그런 생각들이 오고갑니다. 그렇게 심란해 하고 있는데 다시 선생님의 어떤 말이 둔기처럼 가슴을 칩니다. 그 마지막 층은 내 마음이 움직일 때 끝나는 것이라는 말. 세상에... 연옥의 끝도 내 마음에 달려 있었던 거로군요. 14세기의 단테 속에 이미 현대의 수많은 치유 담론들의 단초가 들어 있었네요. 앞으로 차분히, 열심히 <신곡>을 읽어나가면서 생각을 잘 모아보고 싶습니다.

내일이면 두번째 강의네요. 기대되고 설렙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규강좌게시판] 이 게시판은 공지와 후기를 위해 사용합니다 vizario 2017.03.22 507
공지 수유너머 104의 정규강좌란? 어떻게 참여할까요? vizario 2017.03.18 3294
135 [시네마토그래프: 영화는 글쓰기다]1월 27일, 1월 29일 6,7강 공지 file summerlaura 2018.01.26 107
134 평생의 추억 "혹한 속을 뚫고가 들었던 상대성 이론" 박성관 2018.01.26 145
133 [‘페미니즘’이라는 벡터와 한국문학(장)의 도전] 3강 후기 [1] 2018.01.25 121
132 <과학사로 이해하는 특수상대성 이론> 네번째 강의 안내 sora 2018.01.25 92
131 [지젝과 함께 레닌을!] 1월 25일 네 번째 강의 공지! file 도경 2018.01.24 93
130 [다나 해러웨이, 곤란함과 함께하기] 3강 후기_ 임진광 [1] file 임진광 2018.01.24 135
129 [다나 해러웨이, 곤란함과 함께하기] 4강 공지 힐데 2018.01.24 94
128 [다나 해러웨이, 곤란함과 함께하기] 3강-강사후기 compost 2018.01.23 111
127 [지젝과 함께 레닌을!] 1월 18일 세 번째 강의 후기 lllll 2018.01.23 106
126 <과학사로 이해하는 특수 상대성 이론> 3주차 후기 [1] 민혁 2018.01.23 97
125 <강좌 후기> '시네마토그래프:영화는 글쓰기다' 3강 이승연 2018.01.22 80
124 [페미니즘’이라는 벡터와 한국문학(장)의 도전] 1월 22일, 세 번째 시간 공지 소네마리 2018.01.22 80
123 [시네마토그래프 : 영화는 글쓰기다] 1월22일 월요일 5강 공지 file 로라 2018.01.21 107
122 <'페미니즘'이라는 벡터와 한국문학(장)의 도전> 2강 후기 [1] 블루 2018.01.20 128
121 [시네마토그래프 : 영화는 글쓰기다] 1월20일 토요일 4강 공지 file 로라 2018.01.19 93
120 <강좌 후기> 지젝과 함께 레닌을 2강 [1] 바스락 2018.01.18 132
119 [지젝과 함께 레닌을!] 1월 18일 세 번째 강의 공지! file 도경 2018.01.17 110
118 [다나 해러웨이, 곤란함과 함께하기] 3강 공지 힐데 2018.01.17 87
117 [다나 해러웨이, 곤란함과 함께하기] 2강. 촉수적인 사고 후기 [1] 오리온성운 2018.01.17 144
116 [페미니즘’이라는 벡터와 한국문학(장)의 도전] 1월 15일, 두 번째 시간 공지 [1] 소네마리 2018.01.15 7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