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허허허 2018.08.06 23:11 조회 수 : 140

목요일 종강을 하고  주말을 다 보냈는데도 그동안 읽었던 책들을 아직 치우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번 더 읽을 것도 아니면서 계속 만지작 만지작...

미리 각오했음에도 불구하고  선생님께서 끊임없이 던져주시는 질문과 사유들에서 몇번 방향을 잃고 넘어지고 그랬습니다.

그림, 건축은 그렇다치고, 그 어려운 시편들과 다방면의 거장들 사상과, 거기에 음악얘기까지 (말러 5번, 40성부 모테트)

선생님의 존재 자체가 밀림 같고, 그 끝을 가늠할 수 없는, 무규정의 표본 같았습니다. “'The horror! The horror!'

 

특히나 유난했던 이번 여름,  이 진한 감동으로 책에 묻혀 지낸 5주가 앞으로의 제 삶에 뚜렷한 특이점 하나를 추가한 것 같습니다.

보이는 세계 보다는 보이지 않는 세계가 훨씬 크고 깊다(..빙산처럼)는 막연한 믿음을 평소 갖고 있었는데

존재론을 통해 그 힌트를 조금 얻은 것 같아서 참 좋았습니다.  

좋은 강좌를 준비해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리며,, 다음 강의나 세미나를 기다리며 계속 기웃거리겠습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바깥의 문학] 1월 10일 수요일 첫 번째 강의 공지! 팡자 2019.01.10 147
공지 [정규강좌게시판] 이 게시판은 공지와 후기를 위해 사용합니다 vizario 2017.03.22 433
공지 수유너머 104의 정규강좌란? 어떻게 참여할까요? vizario 2017.03.18 2745
249 [니체-발제] 도덕의 계보. 3논문 : 금욕주의적 이상이란 무엇을 의미하는가? 류재숙 2017.04.27 654
248 [ 플라톤 세계로 들어가는 6개의 문] 3월 27일 첫번째 시간 file 효영 2017.03.24 540
247 니체 짜라투스트라 머리말, 1부- 후기 [8] 한지원 2017.05.18 511
246 [니체 혹은 필로비오스]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2부 발제 [1] 재림 2017.05.12 476
245 [니체 혹은 필로비오스-사랑할만한 삶이란 무엇인가] 첫 번째 시간 file 마빈 2017.03.26 379
244 ===============여름 강좌 시작합니다=============== choonghan 2017.06.13 358
243 니체에 대한 니체적 독해 [3] solaris 2017.04.15 351
242 발제자 명단- 니체 강독강좌 file 아노말리에 2017.04.01 350
241 간식 담당자 명단-니체 강독강좌 file 아노말리에 2017.04.01 329
240 다나 해러웨이 참가 후기 [4] file 닉(Niec) 2018.03.08 297
239 니체 혹은 필로비오스 3강 후기 - 철학자 니체 음악가 니체 file 팡자 2017.04.21 291
238 [후기 및 공지][니체 혹은 필로비오스-사랑할만한 삶이란 무엇인가] 강독 첫 번째 강좌 후기 및 두 번째 시간 공지입니다 [2] forgetnov 2017.04.03 284
237 [니체 혹은 필로비오스] 제4강 후기(를 가장한 녹취록) (1) [4] file 김주경 2017.05.09 242
236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리버이어던과 모비딕 솔라리스 2018.08.18 239
235 [니체 2강 후기 및 공지] '영원한 어린아이' [2] file 아노말리에 2017.04.12 226
234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 8.10. 금. 후기 나누는 번개 모임 어떠신지요?^^ [6] 느티나무 2018.08.07 221
233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3] 투명글 2018.08.04 220
232 [후기] 영화워크숍 제1강 [1] file 누혜 2017.07.11 21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