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철학학교(CIPh), 잘들 아시죠?


자크 데리다와 프랑수아 샤틀레 등 프랑스의 '훌륭한' 철학자들이 만든
재야 학교입니다.


전에 데리다의 제자이기도 하고
우카이 사토시 선생의 제자이기도 한...
일본의 니시야마 유지라는 친구가
<수유+너머> 시절, 찾아와서 이 학교에 대해 자신이 만든 영화
<철학에의 권리> 상영회를 한 적이 있었어요.


프랑스의 재야 인문학 학교인 셈인데
우리는 수유+너머의 프랑스식 버전이라고 생각하며^^;;
스스로를 뻥튀기며 좋아했었지요.


그런데 거기가 문을 닫게 생겼대요.
지금까지 프랑스 국가에서 대주던
그리 많지도 않은 돈을 끊어버렸대요.
하여, 거기를 지지하는 국제적인 서명운동이 진행되고 있다고 하네요.


 (역시 정부 돈에 기대어 일을 하면
낭패를 볼 수 있다는 교훈, 국가는 믿을 게 못된다는 교훈을 주네요!
우리처럼 그런 거 받아보지 못한 이들은
덕분에 자립성이 튼튼하지요.^^)


아래에 거기서 보내온 글을 읽어보시고
서명해주세요.
서명도 어렵지 않네요.
영어로 이름 쓸 줄 알면 다 할 수 있는...^^


--------------------

청원서 !
프랑스 국제 철학 학교 (Collège international de philosophie, CIPh) !
모든 사람이 철학 할 수 있는 권리를 위하여 : 프랑스 국제 철학 학교의 시민 공간 구하기 !
!
2014년 11월 중으로 국가 차원에서 구제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CIPh는 지난 30 년간의

광범위한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이룩한 창의적인 활동에 종지부를 찍어야 할 것이다. 이는 새로운 경험, 획기적인 연구, 독창적인
교육을 위한 하나의 공간이 사라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교육부는 CIPh에 지급던되던 240000 유로의 연간 지원금 지급을 중단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사실 이 지원금은 CIPh에서 실무 행정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4명에게 지급되는 임금에 해당하며,

50 명의 프로그램 책임자들이 프랑스 국내외에서 무보수로 활동하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예산이기도 하다. !


비영리 공익 단체로 인정받고 있는 CIPh는 어떠한 조건도 없는 사상의 자유를 추구하는 지식인들과 철학자들

 (예를 들면 프랑수와 샤틀레, 자크 데리다, 장-피에르 파이, 도미니크 르구르 등)의 노력과 이를 인정하는

 프랑스 국가의 의지가 함께 모여 1983년에 창립되었다. 여러 유수 고등교육기관과 연구소들과 더불어

 CIPh는 어떠한 ‘공식적인 철학’도 옹호하지 않는다는 자신의 약속을 언제나 지켜왔다.


사실 CIPh는 아주 제한된 조건 속에서도 질적 양적으로 풍부한 성과를 올리고 지식인계,

철학과 인문학계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는 등 매우 활발한 활동을 해 왔다.

또한, 오직 자유로운 사상을 추구한다는 기치 아래 CIPh는 철학자, 지식인, 작가, 과학자, 예술인

그리고 시민사회와 소통하는 데 크게 공헌해 왔으며, 비판적인 사상이 자유롭게 표현되고 끊임없이 혁신되는 공적인 공간을만드는데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


작년 (2013) 한 해 동안에만 CIPh는 720 시간의 무료 공개 세미나를 개최했으며 콜로키엄 등

여러 형태의 학술행사, 그리고 작가나 저서에 관한 많은 토론회도 주관했다. 한편, CIPh는 ‘데카르트 거리’ (Rue Descartes)라는
철학 전문 학술지를 연간 4회에 걸쳐서 간행하고 있는데,

인터넷에서 이 모든 내용을 무료로 공개하고 있으며, 독자층도 나날이 증가 추세에 있기도 하다. !


CIPh는 파리 8대학, 파리 10대학, 프랑스 국립연구소 (CNRS) 등이 함께 구성하는

파리 류미에르 대학교 (Université Paris Lumières)의 일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그러나 파리 류미에르 대학교를 통해 이루어지는 지원금이
결국 아무런 설명 없이 지금까지 전달되지 않음으로써 CIPh는 현재 파산 일보 직전에 있다. !


우리는 CIPh가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연간 240000 유로의 ‘연구지원금’ 유지를 강력하게 요구한다.

 더 나아가 우리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모든 시민이 철학에 접근할 수 있는 권리를 위해서 CIPh가 지속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조건들을 보장하기를 엄숙하게 요구하는 바 이다. !


작금의 상황으로 볼 때, 오늘날 프랑스 정부가 자유롭고 원대한 꿈을 추구하는

연구활동을 보호하기 위한 명확한 정치적인 의지가 있는지 우리는 묻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CIPh가 앞으로도 만인에게 열려있어서, 자유롭고 비
판적인 사상 발전을 추구하는 전세계의 차세대 사상가들을 맞이 할 수 있기를 원한다. !!


2014년 10월 17일 파리에서
프랑스 국제 철학 학교 평의회 (Assemblée collégiale du Collège international de philosophie)
collectif@ciph.org !

서명으로 바로가기
https://www.change.org/p/sauvons-le-coll%C3%A8ge-international-de-philosophie-pour-le-droit-%C3%A0-la-philosophie-pour-tous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8 두리반, 자립음악생산조합을 다룬 영화 <파티 51> 정식 개봉하네요 file 유심 2014.12.01 648
» 데리다가 만든 프랑스 국제철학학교, 아시지요? [1] 솔라리스 2014.10.31 964
326 전에 왔던 일본 친구 와타나베로부터 온 편지 [1] 솔라리스 2014.10.04 717
325 여성인권영화제에 놀러오세요~ [1] file 아샤 2014.09.22 476
324 [재미있는 기사네요] 베네수엘라, ‘코뮌 국가’ 건설 시작...새 사회주의 운동 진입 취생몽사 2014.08.28 746
323 연극 <법 앞에서> 보러 가요! (콜트콜텍 해고노동자들x카페 그x진동젤리) [1] file 유심 2014.07.23 1108
322 환경단체는 이번 내성천 협의회에 참석을 깊이 재고하기 바랍니다. file 은선 2014.07.06 1110
321 [밀양 릴레이 1인시위] 다시 재개합니당 ! (덧, 밀양후원 티셔츠 판매 중) [9] file 지안. 2014.06.16 1736
320 노들 씩食씩食한 후원주점 메뉴 대공개 [1] file 기어가는ㄴㅁ 2014.05.30 1245
319 강정마을 친환경 유기농 햇감자! [2] file 은선 2014.05.27 820
318 내성천을, 환경의제를 정치적욕망의 도구로 이용해서는 안된다. 은선 2014.05.23 659
317 오늘 14시 [슬라보예 지젝 콜로키움] 안내입니다. file diffusion 2014.05.17 729
316 서울환경영화제를 보이콧 한다. 은선 2014.05.14 792
315 밀양에 급히 다녀왔어요 [2] file 은선 2014.05.13 758
314 4월 30일도 고속버스를 탑시다![일정 수정 4.29 10시 기준) [7] file 수유너머N 2014.04.28 1320
313 안빈집연구소 네 번째 기획, 만리동 임시극장에 초대합니다. [1] file paragare86 2014.04.24 793
312 420 장애인 차별철폐투쟁을 함께하는 수유너머N_2탄 file 상빈 2014.04.19 1015
311 故송국현동지 장례위원회의 장례위원을 모집합니다. 수유너머N 2014.04.18 582
310 420 투쟁은 어떻게 진행될까요? 당일 지침사항 공지! [1] file 상빈 2014.04.17 719
309 오늘 저녁 분더바에서 병권샘 거리 강연 있어요! file 유심 2014.04.16 126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