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 :: 주방, 까페, 서점, 복사 등 일상생활을 공유하는 게시판입니다!


 수유너머 성폭력 사건 피해당사자 입니다.

 저는 지난 3월 5일 제가 공동체내 다른 회원 에게서 겪은 성폭력 사건을 수유너머 사이트내 회원게시판을 통해 알리게 되었습니다.

이후 수유너머 회원들 6명이 조사위원회를 결성하고 2번에 걸친 진상조사를 실시하였으며, 결과적으로 3월 20일 회의를 통해 가해자에게 내리는 징계범위를 정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사건을 마무리하고 비회원들에게 이사건의 결과를 알리는 공고문을 어떤 내용으로 할지에 대한 논의가 회원단체카톡방 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저와 지지자들은 당연히 사건의 가해자에 대해 "가해자" 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징계결과인 활동정지 기간 '5년'을 명시하여 수유너머의 비회원분들과 이 사건의 결과에 대해 궁금해 하시는 모든분들에게 이사건의 결과가 투명하게 알려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단톡방에서 나온 이야기는 충격적이었습니다.

가해자를 가해자로 명시하고 징계기간을 명확히 명시하는 하는 것이 가해자에 대한 이중처벌이 될 수 있다 라는 말들과

5년의 기간을 보고 실제 사건보다 사람들이 사건을 과장해서 해석할 것이다 라는 말과, 5년을 명시할거면 다시 징계수위를 논의해야 한다는

발언들이 권위를 가진 핵심연구원들을 통해 나왔습니다.

저는 원래 가해자의 제명을 원했으나 공동체의 전반적인 성평등 감수성의 낮은수준과 아직 이 사건을 심각하게 인지 하지 못하는 회원들의 혼란을 고려하여 5년으로 가해자의 징계수준을 낮추는데 회원들과 합의를 했고 가해자도 역시 이 결과를 수용하였습니다. 

 그러나 사건의 결과를 공개하는 공개문의 내용을 정하는 과정에서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축소 하려는 일부 회원들의 태도가 드러났고 이에 저를 포함한 공동체 성평등 수칙 만들기 TF팀은 크게 실망을 하고, 이런 분위기 에서는 활동을 할수 없다고 판단하여 해산을 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수유너머의 많은 회원들은 사건해결이 진행된 1달이 지난 시점에서 아직도 이 사건이 성폭력 사건이라는 본질을 깨닫지 못하고, 가해자를 보호하고 비호하며, 사건을 축소시키려고 하고 있습니다.

 또한 그에 그치지 않고 공개문에 '가해자'라는 용어를 쓸 경우 징계기간을 5년에서 1년으로 감축 하자는 내용을 합의 라는 말로 포장해 저에게 제안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성폭력 사건을 설명하는데 있어서 상식적이라고 할수 있는 '가해자'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을 빌미로 피해자에게 너무나도 중요하고 민감할수 밖에 없는 사안인 징계기간을 조정할 것을 요구하는 것은 분명히 가해자를 보호하고 피해자의 고통을 축소하는 명백한 2차가해 행위이자, 피해자를 기만하는 행위 입니다. 

 현재 수유너머 회원공동체 에서는 이런 행위에 반발하는 의식있는 회원들이 수유너머를 탈퇴하고 떠나고 있는 상황이며, 이로인해 수유너머 공동체는 점점 내부 자정능력을 상실해 가고 있습니다.

이에 비회원 분들에게 이사건의 경위를 투명하게 알리고 이 사건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부탁드리고자 이글을 올립니다. 

그리고 수유너머 회원들 에게 요구합니다.

1. 수유너머는 약자인 피해자를 상대로 합의 운운하며 제로섬 게임을 하는 것을 중단하십시오.

피해자가 입은 정신적 심적 피해를 인정하고 가해자가 피해자 에게 사과하지 않았다는 점을 주지 하십시오. 불공평한 제로섬 게임으로 피해자를 기만하는 행위와 2차가해를 당장 중단하시기 바랍니다.

2. 사건의 공개문에 가해자를 '가해자'로 제대로 명시하고 징계기간을 명확히 명시 하십시오.

3. 문제해결 능력이 없다는 말로 이사건을 해결할 공동체의 책임을 회피 하지 마십시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달의 주방달력] 7월의 저녁을 선물해 주세요 ^ㅠ^ [13] oracle 2020.07.01 311
공지 2020 주방사용방식을 위한 제안 [1] hyobin 2020.02.17 219
공지 [공간] 사람과 공간의 좋은 관계를 위한 제안 oracle 2019.02.04 560
공지 [카페 소소] 이용은 이렇게 해요~! 효영 2017.07.11 920
공지 [카페 소소] 소개 효영 2017.03.19 1138
649 생활공간+주방사용에 대한 몇 가지 [5] 쿠다 2012.07.19 47341
648 [필독] 가을철 노마디스트 수유너머 N 주방 활용 지침서!!! 꾸냥 2011.07.05 43253
647 [주방] 김치 먹고 싶어욧~ file hwa 2012.05.02 37268
646 주방 선물~~ dostresmuchos 2011.07.05 28428
645 12월 4일_ 연구실 대청소 같이 해요! [9] file 한샘 2012.11.27 23696
644 쓰레기 섬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수유너머N 2010.05.26 22247
643 [주방] 쌀 기부 받습니다. [6] file 2012.03.02 13016
642 [벼룩시장] 착착 물건이 모이고 있군요~ +_+ [9] file uoy 2010.10.28 12890
641 살가도 사진전 소개~~ ^-^ [1] 사비 2010.01.09 12688
640 [쇼핑의계절가을! 달팽이공방벼룩시장] 안쓰는 물건을 모아주세요~ ^^/ [7] uoy 2010.10.13 12480
639 사러가 마트 카드와 처음 만든 사람 찾아요~ [3] 2011.07.21 11489
638 주방에 쌀 선물 주실 분 선착순 모집합니다!!! [8] 꾸냥 2011.08.30 10715
637 USB 보관요망 [1] vizario 2010.10.24 9436
636 생활공간입니다. [1] 키티손 2009.10.01 8889
635 쑥쓰럽지만 N로고 [4] file 사비트리 2009.10.15 8870
634 [제비꽃 빵집 월요반] - 건강하고 소박한 빵과자 만들기 시즌 1 [8] 꾸냥 2009.10.14 8112
633 연구실 복사기 "양면" 출력 방법~ (상세한 그림 설명) file 복사기 2010.09.19 7396
» 수유너머 성폭력 사건 피해 당사자 입니다. [18] 샤샤 2018.04.06 7269
631 새로운 오르가즘의 뒤끝 [6] 솔라리스 2011.05.26 6281
630 [단상] 정의의 여신 [2] file hermes 2010.04.08 625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