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유너머 성폭력 사건 피해당사자 입니다.

 저는 지난 3월 5일 제가 공동체내 다른 회원 에게서 겪은 성폭력 사건을 수유너머 사이트내 회원게시판을 통해 알리게 되었습니다.

이후 수유너머 회원들 6명이 조사위원회를 결성하고 2번에 걸친 진상조사를 실시하였으며, 결과적으로 3월 20일 회의를 통해 가해자에게 내리는 징계범위를 정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사건을 마무리하고 비회원들에게 이사건의 결과를 알리는 공고문을 어떤 내용으로 할지에 대한 논의가 회원단체카톡방 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저와 지지자들은 당연히 사건의 가해자에 대해 "가해자" 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징계결과인 활동정지 기간 '5년'을 명시하여 수유너머의 비회원분들과 이 사건의 결과에 대해 궁금해 하시는 모든분들에게 이사건의 결과가 투명하게 알려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단톡방에서 나온 이야기는 충격적이었습니다.

가해자를 가해자로 명시하고 징계기간을 명확히 명시하는 하는 것이 가해자에 대한 이중처벌이 될 수 있다 라는 말들과

5년의 기간을 보고 실제 사건보다 사람들이 사건을 과장해서 해석할 것이다 라는 말과, 5년을 명시할거면 다시 징계수위를 논의해야 한다는

발언들이 권위를 가진 핵심연구원들을 통해 나왔습니다.

저는 원래 가해자의 제명을 원했으나 공동체의 전반적인 성평등 감수성의 낮은수준과 아직 이 사건을 심각하게 인지 하지 못하는 회원들의 혼란을 고려하여 5년으로 가해자의 징계수준을 낮추는데 회원들과 합의를 했고 가해자도 역시 이 결과를 수용하였습니다. 

 그러나 사건의 결과를 공개하는 공개문의 내용을 정하는 과정에서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축소 하려는 일부 회원들의 태도가 드러났고 이에 저를 포함한 공동체 성평등 수칙 만들기 TF팀은 크게 실망을 하고, 이런 분위기 에서는 활동을 할수 없다고 판단하여 해산을 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수유너머의 많은 회원들은 사건해결이 진행된 1달이 지난 시점에서 아직도 이 사건이 성폭력 사건이라는 본질을 깨닫지 못하고, 가해자를 보호하고 비호하며, 사건을 축소시키려고 하고 있습니다.

 또한 그에 그치지 않고 공개문에 '가해자'라는 용어를 쓸 경우 징계기간을 5년에서 1년으로 감축 하자는 내용을 합의 라는 말로 포장해 저에게 제안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성폭력 사건을 설명하는데 있어서 상식적이라고 할수 있는 '가해자'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을 빌미로 피해자에게 너무나도 중요하고 민감할수 밖에 없는 사안인 징계기간을 조정할 것을 요구하는 것은 분명히 가해자를 보호하고 피해자의 고통을 축소하는 명백한 2차가해 행위이자, 피해자를 기만하는 행위 입니다. 

 현재 수유너머 회원공동체 에서는 이런 행위에 반발하는 의식있는 회원들이 수유너머를 탈퇴하고 떠나고 있는 상황이며, 이로인해 수유너머 공동체는 점점 내부 자정능력을 상실해 가고 있습니다.

이에 비회원 분들에게 이사건의 경위를 투명하게 알리고 이 사건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부탁드리고자 이글을 올립니다. 

그리고 수유너머 회원들 에게 요구합니다.

1. 수유너머는 약자인 피해자를 상대로 합의 운운하며 제로섬 게임을 하는 것을 중단하십시오.

피해자가 입은 정신적 심적 피해를 인정하고 가해자가 피해자 에게 사과하지 않았다는 점을 주지 하십시오. 불공평한 제로섬 게임으로 피해자를 기만하는 행위와 2차가해를 당장 중단하시기 바랍니다.

2. 사건의 공개문에 가해자를 '가해자'로 제대로 명시하고 징계기간을 명확히 명시 하십시오.

3. 문제해결 능력이 없다는 말로 이사건을 해결할 공동체의 책임을 회피 하지 마십시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달의 주방달력] 2019-11월 ^0^ [1] oracle 2019.12.01 80
공지 [일상생활] 주방, 까페, 베이커리 등 수유너머의 일상생활을 위한 게시판입니다. 수유너머104 2019.10.21 32
공지 [주방_일상다반] 우정의 식탁; 이용안내 개정 생강 2019.10.03 128
공지 [공간] 사람과 공간의 좋은 관계를 위한 제안 oracle 2019.02.04 385
공지 [공간] 연구실 청소 - 매주 화요일/토요일입니다 admin 2017.11.20 498
공지 [카페 소소] 이용은 이렇게 해요~! 효영 2017.07.11 773
공지 [카페 소소] 소개 효영 2017.03.19 1012
» 수유너머 성폭력 사건 피해 당사자 입니다. [18] 샤샤 2018.04.06 6985
201 수유너머 104내 성폭력사건에 대한 탈퇴회원들의 입장 [59] 탈퇴회원 2018.04.12 6047
200 공동체 내 성폭력 사건에 대한 수유너머104 입장문 [26] file 수유너머104 2018.04.23 4603
199 코뮨의 우정 [19] ㅎㅎ 2018.04.13 4410
198 180504 [성폭력 2차가해와 피해자 중심주의에 관해 ​: 수유너머104 사건을 중심으로] 강연 후기 [3] file 누혜 2018.05.15 3597
197 공동체 내 성폭력 사건에 대한 결과 보고 [20] 수유너머104 2018.04.07 3350
196 수유너머104 후원의 날 ‘이사하는 수유, 함께하는 너머' (4월 22일) [1] file 수유너머104 2017.04.03 2255
195 공동체 내 성폭력(성희롱) 사건에 대한 진행 상황 [2] 수유너머104 2018.03.16 1999
194 [공간기동대] 2월 22일 출범 이후... [1] file 생강 2017.03.16 1837
193 성추행이 많을 거라 생각했지만 이 정도일 줄이야...-.-;; [4] 솔라리스 2018.03.01 1813
192 탈퇴의 변: 수유너머104 표류기(탈출기?) [23] 동동 2018.04.12 1787
191 [신청마감]성폭력 2차 가해와 피해자 중심주의 비판의 오용 ​: 수유너머104 사건을 중심으로(권김현영) [27] file 강연기획팀 2018.04.29 1637
190 수유너머104 입장문에 대한 탈퇴회원들의 목소리 [16] 탈퇴회원 2018.04.25 1568
189 모바일에서 첨부파일이 다운이 안될 경우 [1] menestrello 2017.12.07 1514
188 수유너머 104 새공간 프로젝트 후원 안내 [5] file ㅎㅎ 2017.03.30 1446
187 성폭력 사건과 관련하여 '조사위'와 수유너머104 회원들에게 드리는 글 지안 2018.03.09 1400
186 아래 익명씨의 글을 읽고... [28] 힐데 2018.04.09 1380
185 가해자입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가해자 2018.04.08 1377
184 ㅎㅎ선생님께 드리는 한 가지 질문 [8] choonghan 2018.04.16 1363
183 소소하지 않은 우리의 일상에 관하여 [10] 이지은 2018.04.09 127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