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 :: 주방, 까페, 서점, 복사 등 일상생활을 공유하는 게시판입니다!


2017-12-22 00.32.47.jpg

고추가루, 진간장, 까나리액젓, 마늘을 대충 1:1:1:1로 때려넣은 외울 필요도 없는 황금비율입니다.
무쳐서 바로 먹을 때는 야채 고유의 단맛을 느끼려면 설탕은 안넣는게 좋아요.
봄동, 쑥갓, 참나물, 치커리, 상추, 얼갈이(부드러운거), 알배기 등등 생으로 먹을 수 있는 야채는 모두 사용하시면 되요.
김장용 배추나 두꺼운 얼갈이같은 것도 하려면 소금 한스푼에 10분정도만 절여놨다가 씻어내고 하면 되고요.

냉장고에 봄동 있으니 무쳐서 드세요. 봄동인 아직은 제철이 아니라 맛이 조금 덜하긴 한데 그래도 달아요.
1. 다대기 물에 흙 털어낼 정도로 씻고 물기 적당히 털어줍니다.
2. 손으로 찢든 칼로 썰든 적당히 한입크기로 난도질해주고 다대기 2~3숫갈 푹 퍼서 넣고 식초 2~3숫갈에 깨랑 참기름 넣습니다.
3. 손으로! 무쳐드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달의 주방달력] 7월의 저녁을 선물해 주세요 ^ㅠ^ [9] oracle 2020.07.01 200
공지 2020 주방사용방식을 위한 제안 [1] hyobin 2020.02.17 218
공지 [공간] 사람과 공간의 좋은 관계를 위한 제안 oracle 2019.02.04 556
공지 [카페 소소] 이용은 이렇게 해요~! 효영 2017.07.11 919
공지 [카페 소소] 소개 효영 2017.03.19 1137
549 '#MeToo운동'과 함께하는 학문공동체의 역할 토론회 file b회원 2018.05.11 413
548 성폭력 2차 가해와 피해자 중심주의 비판의 오용 ​: 수유너머104 사건을 중심으로(권김현영) - 토론문 [1] choonghan 2018.05.09 722
547 반성폭력 가이드 라인 [5] 생강 2018.05.07 1182
546 몇 가지 선물들 file menestrello 2018.05.06 359
545 [신청마감]성폭력 2차 가해와 피해자 중심주의 비판의 오용 ​: 수유너머104 사건을 중심으로(권김현영) [27] file 강연기획팀 2018.04.29 1681
544 누구의 것도 아닌 공동체 [8] 생강 2018.04.26 1016
543 수유너머104 입장문에 대한 탈퇴회원들의 목소리 [16] 탈퇴회원 2018.04.25 1610
542 공동체 내 성폭력 사건에 대한 수유너머104 입장문 [26] file 수유너머104 2018.04.23 4809
541 보어 선생님께 답글 드립니다. - 탈퇴회원 [1] 동동 2018.04.19 695
540 알렉스 선생님께 드리는 글 - 탈퇴회원 [5] 동동 2018.04.19 1011
539 왜 정의는, 공동체는 이제부터 시작인가? [14] wonderland 2018.04.17 1208
538 ㅎㅎ선생님께 드리는 한 가지 질문 [8] choonghan 2018.04.16 1404
537 선생님께 [3] 해든바위 2018.04.14 825
536 코뮨의 우정 [19] ㅎㅎ 2018.04.13 4498
535 정말 제가 주제 넘는 참견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여러분.. [7] 비회원 2018.04.12 925
534 제가 잘 몰라 여쭤봅니다. [19] 비회원 2018.04.12 956
533 탈퇴의 변: 수유너머104 표류기(탈출기?) [23] 동동 2018.04.12 1898
532 수유너머 104내 성폭력사건에 대한 탈퇴회원들의 입장 [59] 탈퇴회원 2018.04.12 6184
531 nomadia 들에게 [2] 안녕 2018.04.11 697
530 익명씨에게 [17] nomadia 2018.04.10 988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