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 :: 주방, 까페, 서점, 복사 등 일상생활을 공유하는 게시판입니다!


2020 주방사용방식을 위한 제안

hyobin 2020.02.17 12:34 조회 수 : 229

2020 주방사용방식을 위한 제안

物我一體 주방 :: 하나로 연결된 내 몸體과 지구 몸體의 건강을 위해 투입물질 조절하기

 

1. 식사 전 준비

 

     [1] 식재료 선택     

① 冷飯善食 (냉장고 밥 잘 먹기)

- 전기밥솥 재가열 – 간편. 맛없음. 비추.

- 전자렌지1 – 간편. 밥 딱딱해짐. 비추.

- 전자렌지2 – 중편. 충분히 분무 후 뚜껑 덮으면 괜찮음. 중추.

- 찜 – 불편. 맛있음. 중추.

- 새 쌀 + 냉밥 = 새 밥 – 간편. 즉밥과 차이 가장 적음. 강추.

② 餘食再用(남은 음식 다시 쓰기) + 先入先用(먼저 들어온 식재료 먼저 사용)

- 冷我相感 - 냉장고와 나 사이의 감응으로 탄생하는 새 음식

- 꼬리에 꼬리를 무는 요리법(이하 ‘꼬꼬요’) 참고 http://www.yes24.com/Product/goods/261833

 

     [2] 기름 사용 줄이기     

- 식용유, 참기름, 들기름 등 과다사용 자제

- 설거지 관련

 

     [3] 동물 먹기 vs 식물 먹기     

① 단백질 섭취

- 단백질 섭취 권장량 : 적극 홍보미디어 – 20~30% / WHO, 미국식품영양위원회 – 4.5% / 한국 (사)영양학회 – 7~20%.

- 동물성 단백질 vs 식물성 단백질

    http://www.nomadist.org/s104/F3_Suyu_dailylife/302025

    http://www.nomadist.org/s104/F3_Suyu_dailylife/302057

    http://www.nomadist.org/s104/F3_Suyu_dailylife/302078

 

② 공장식 축산

- 폭력 : 동물의 권리

- 환경 : 순환가능성

 

2. 식사 후 정리

 

     [1] 남은 음식      以餘爲貴 (남은 음식 귀하게 여기기)     

- 다음 ‘꼬꼬요’를 위한 냉장고 공간 별도 마련

- 밥 전용 보관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 (내일 밥과의 하나됨을 위하여!)

- 권장 ‘꼬꼬요’ 기록하기 (내일 음식과의 하나됨을 위하여!)

 

     [2] 설거지     

① 지구 몸을 위해

- 기름없는 식기와 기름묻은 식기 구분하기

- 기름없는 식기 : 온수로 살살

- 기름묻은 식기 : 휴지로 닦고 온수로 살살

- 不可避(불가피) 세제 사용 시 조금 사용

- 물사용 줄이기 (수도꼭지와 친해지기)

② 우리 몸을 위해

- 세제 사용 시 잔존세제 최소화

- 수세미 깨끗하게 유지하기

- 물기닦는 행주는 말려서 다시 쓰지 않기

 

     [3] 음식물쓰레기     

- 음식물쓰레기 줄이기1 – 꼬꼬요 활용

- 음식물쓰레기 줄이기2 – 개인접시에 음식 남기지 않기

- 채소 음식물쓰레기 따로모으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20 주방사용방식을 위한 제안 [1] hyobin 2020.02.17 229
공지 [공간] 사람과 공간의 좋은 관계를 위한 제안 oracle 2019.02.04 578
공지 [카페 소소] 이용은 이렇게 해요~! 효영 2017.07.11 931
공지 [카페 소소] 소개 효영 2017.03.19 1145
551 180504 [성폭력 2차가해와 피해자 중심주의에 관해 ​: 수유너머104 사건을 중심으로] 강연 후기 [3] file 누혜 2018.05.15 3692
550 공동체 평등 수칙 만들기 설문조사 안내 [5] file sora 2018.05.15 473
549 '#MeToo운동'과 함께하는 학문공동체의 역할 토론회 file b회원 2018.05.11 414
548 성폭력 2차 가해와 피해자 중심주의 비판의 오용 ​: 수유너머104 사건을 중심으로(권김현영) - 토론문 [1] choonghan 2018.05.09 737
547 반성폭력 가이드 라인 [5] 생강 2018.05.07 1183
546 몇 가지 선물들 file menestrello 2018.05.06 361
545 [신청마감]성폭력 2차 가해와 피해자 중심주의 비판의 오용 ​: 수유너머104 사건을 중심으로(권김현영) [27] file 강연기획팀 2018.04.29 1692
544 누구의 것도 아닌 공동체 [8] 생강 2018.04.26 1019
543 수유너머104 입장문에 대한 탈퇴회원들의 목소리 [16] 탈퇴회원 2018.04.25 1617
542 공동체 내 성폭력 사건에 대한 수유너머104 입장문 [26] file 수유너머104 2018.04.23 4837
541 보어 선생님께 답글 드립니다. - 탈퇴회원 [1] 동동 2018.04.19 696
540 알렉스 선생님께 드리는 글 - 탈퇴회원 [5] 동동 2018.04.19 1015
539 왜 정의는, 공동체는 이제부터 시작인가? [14] wonderland 2018.04.17 1211
538 ㅎㅎ선생님께 드리는 한 가지 질문 [8] choonghan 2018.04.16 1412
537 선생님께 [3] 해든바위 2018.04.14 829
536 코뮨의 우정 [19] ㅎㅎ 2018.04.13 4509
535 정말 제가 주제 넘는 참견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여러분.. [7] 비회원 2018.04.12 929
534 제가 잘 몰라 여쭤봅니다. [19] 비회원 2018.04.12 958
533 탈퇴의 변: 수유너머104 표류기(탈출기?) [23] 동동 2018.04.12 1916
532 수유너머 104내 성폭력사건에 대한 탈퇴회원들의 입장 [59] 탈퇴회원 2018.04.12 620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