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유너머에 오랜 애정을 가지고 있었던 일원으로서, 그리고 수유너머 104를 새롭게 만들 때 열심히 동참했던 사람 중 한 명으로서, 저는 이곳을 떠나도 축복하는 마음으로 떠날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수유너머 104가 스스로를 쇄신하고 건강한 '공동체'로 바뀌어가길 기원했습니다. 

그러나 이후에 전개된 여러 사태들을 보며, 또 전혀 반성과 성찰이 담겨있지 않은 '영혼 없는' 입장발표문을 보며, 더이상 젊은 친구들이 이곳의 번드르르한 '말'에 속아 똑같은 고통과 피해를 반복하지 않도록 막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제 혼자 힘으로 무슨 대단한 일을 할 수는 없을 테지만, 적어도 수유너머의 공식 발표에 동의할 수 없음을 표시하는 것만으로도, 밖에서 이 사건을 지켜보는 많은 이들의 판단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겠지요. 물론 판단은 각자의 몫이겠지만요.

오랜 인연을 맺어왔던 수유너머를 향해 이렇게 밖에서 돌을 던질 수밖에 없는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참담하지만,  이 또한 '역사 속의', 그리고 '제 기억 속의' 수유너머에 대한 마지막 애정이고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수유너머 104의 회원들에게 묻습니다. 

성폭력 사건임을 인정하고 피해자의 요구를 들어주는 것이 현재 연구실 성원들의 '진심'이 담긴 발표입니까?

지난 1달 여간 이 사건을 둘러싸고 벌어진 수많은 대책회의들과 토론들은 연구실 핵심 성원들 중 상당수가 이 사건이 성폭력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음을 드러냈습니다.

최종 입장 발표가 있기 불과 며칠 전에 열린 4차회의에서, 참석자 중 11명이 성폭력이 아니라고 주장했고, 3명이 기권했으며, 성폭력이라고 보았던 분들 중 일부도 매우 미온적인 입장이었지요.

심지어 그 회의 이후 성폭력임을 주장했던 회원들 '일부'가 아니라 '상당수'(10여 명 정도로 알고 있습니다)가 탈퇴하면서, 현재 남아서 주도적 활동을 하시는 분들 대부분은 이 사건이 '성폭력'이라는 기본 전제에도 동의하지 않던 분들입니다. (물론 여전히 남아서 고군분투 하시는 분들이 있음을 알고 있고, 그분들께는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어제 피해자의 글이 올라오고 외부자들의 관심이 집중되자, 긴급히 회의를 소집하여 발표한 최종 발표문은 매우 '뜻밖'이었습니다. 

이제 와서 '느닷없이' 연구실의 젠더감수성이 부족함을 '통감'하고 피해자의 모든 요구를 수용하겠다는 것이 과연 현재 연구실 성원들의 '진심'일까 의아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많은 분들이 회원 탈퇴라는 극단적인 길을 택할 수밖에 없었던 것은, 지난 1달 간의 논의 과정에서 그분들의 완고한 감각과 논리를 도저히 바꿀 수 없다는 '벽'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산술적인 '다수결'의 결과만으로도 도저히 극복할 수 없는, 연구실의 위계적인 소통과 결정 구조, 뿌리 깊은 연구실 문화의 어떤 폐쇄성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물론 그분들의 주장처럼, 사건에는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으므로, 이제 와서 다시 그 사건의 '진실'이 무엇인가에 대한 공방을 벌일 생각은 없습니다.

다만, 저는 이 사건에 대해 '그분'들의 의견이 하루 아침에 바뀌었을 것이라고 도저히 믿을 수 없고, 따라서 입장 발표문에는 사건의 '진실'은 커녕, 현재 남아계신 대다수 회원들의 '진심'조차 담겨있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왜 본인들의 입장을 떳떳이 '공개'적으로 발표하지 못하는 것인지요?

외부의 시선과 비판이 두려워서입니까?

'내실'은 그렇지 않음에도 여전히 외부적으로는 '진보'라는 이미지의 포장이 필요해서입니까?     

어떻게든 밖으로 드러나는 이미지는 그럴듯하게 포장하여, 나간 회원들의 자리를 보충할 새로운 젊은 '인력'을 찾기 위해서입니까?

젊은 친구들을 불러 뭘 하시게요, 라고 여쭤봤을 때, '가르쳐야지'라고 말씀하셨던 분께, 다시 묻겠습니다. 

도대체 지금의 수유너머가 젊은 친구들에게 무엇을 '가르칠' 수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정말로 하루 아침에 갑자기 '통렬한 반성'을 하게 되었다면, 도대체 그 반성의 내용은 무엇입니까?

여전히 피해자 보호나 고통에 대한 공감이 없음은 물론이요, 이 사건의 해결 과정에서 상처 받고 떠난 분들의 아픔에 대한 공감도 전혀 느껴지지 않는 '영혼 없는 반성문'을 도저히 인정할 수가 없네요.

차라리, 지금 수유너머의 정체성을 당당히 밝히시고, 그런 정체성에 입각해서 활동하시는 게 떳떳하지 않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달의 주방달력] 2020-1월 저녁을 선물해 주세요 ^0^ [5] oracle 2020.01.09 493
공지 [일상생활] 주방, 까페, 베이커리 등 수유너머의 일상생활을 위한 게시판입니다. 수유너머104 2019.10.21 68
공지 [주방_일상다반] 우정의 식탁; 이용안내 개정 생강 2019.10.03 177
공지 [공간] 사람과 공간의 좋은 관계를 위한 제안 oracle 2019.02.04 438
공지 [공간] 연구실 청소 - 매주 화요일/토요일입니다 admin 2017.11.20 530
공지 [카페 소소] 이용은 이렇게 해요~! 효영 2017.07.11 809
공지 [카페 소소] 소개 효영 2017.03.19 1046
121 소소하지 않은 우리의 일상에 관하여 [10] 이지은 2018.04.09 1277
120 가해자입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가해자 2018.04.08 1391
119 반성합니다. 지켜봐 주십시오 [7] nomadia 2018.04.07 1222
» 성폭력 사건에 대한 수유너머 공식발표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3] ㅎㅎ 2018.04.07 1076
117 반성합니다. [1] 카본 2018.04.07 732
116 사과문 [2] admin 2018.04.07 870
115 성폭력 사건 최종 보고에 대한 공지글의 문제제기 [1] 소네마리 2018.04.07 649
114 성폭력 사건에 대한 수유너머 공지글에 문제를 제기합니다. [2] 힐데 2018.04.07 761
113 공동체 내 성폭력 사건에 대한 결과 보고 [20] 수유너머104 2018.04.07 3370
112 수유너머 성폭력 사건 피해 당사자 입니다. [18] 샤샤 2018.04.06 7064
111 [주방] [일상다반] 3월 선물 목록입니다 file 김민우 2018.04.03 241
110 공동체 내 성폭력(성희롱) 사건에 대한 진행 상황 [2] 수유너머104 2018.03.16 2020
109 신뢰 속에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해든바위 2018.03.14 643
108 성폭력 사건과 관련하여 '조사위'와 수유너머104 회원들에게 드리는 글 지안 2018.03.09 1415
107 성추행이 많을 거라 생각했지만 이 정도일 줄이야...-.-;; [4] 솔라리스 2018.03.01 1836
106 [주방] [일상다반] 2월 선물 목록입니다. file 김민우 2018.03.01 203
105 [카페 소소] 2월 선물 목록입니다. file 구르는 돌멩이 2018.02.25 199
104 [주방] [일상다반] 1월 선물 목록입니다 file 김민우 2018.02.06 209
103 공부좀 합시다 [3] file menestrello 2018.01.05 611
102 [주방] [일상다반] 12월 선물목록입니다. (1/4 까지) file menestrello 2018.01.04 20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