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뢰즈 이전/이후] 5강 쪽글

물조장 2019.04.11 15:17 조회 수 : 15

 일상의 시간을 살펴볼 때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것은, 지금 이 순간만이 존재하고 과거는 지금 이 순간이 가진 기억이고 미래는 아직 이순간이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칸트는 시간을 내 속의 선험적 형식으로 보았으니 아리스토텔례스적 시간보다는 진실로 한걸음 나아간 것으로 보인다. 들뢰즈는 칸트의 초월론적 시간 대신 사건의 연속만이 유의미한 것 바꾸어 놓았다. 그 과정에서 베르그손의 시간은 어떤 역할을 한 것일까?
 베르그손의 과거는 흘러가는 동시에 현재와 공존한다. 우리가 회상할 때는 "단숨에" 과거에 자리잡음을 떠올린다면, 베르그손의 말은 있는 그대로의 현상학적 설명임을 알 수 있다. 이제 유의미한 것은 과거와 공존하고 미래를 향해 자신을 던지는 지속뿐이다. 과연 들뢰즈의 "사건의 연속"이란 곧바로 베르그손의 "지속"일 것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사원자료] 인사원과제, 인사원후기를 위한 게시판입니다. 효영 2019.08.09 29
공지 [에세이자료집] 너희가 니체를 알겠지?! [1] oracle 2019.01.31 148
499 [들뢰즈 이전/이후] 쪽글 4장 in <들뢰즈와 정치> file 헤이즈 2019.05.16 16
498 [들뢰즈 이전/이후] 들뢰즈와 정치 5,6장 발제 편히 2019.05.16 19
497 [들뢰즈 이전/이후] 10강 쪽글 file 써니 2019.05.16 10
496 [들뢰즈 이전/이후] 10강 쪽글 file minhk 2019.05.16 11
495 [들뢰즈 이전/이후] 10강 발제문 file py 2019.05.15 12
494 [불온한 페미니즘] 에세이 프로포절_'이안 에트나를 사용하는 카탈로그'_임진광 file 임진광 2019.05.13 18
493 [불온한 페미니즘] [에세이프로포잘] 절합의 정치는 어떻게 가능한가 file 누혜 2019.05.13 24
492 [불온한 페미니즘] [겸손한 목격자] 발제문 file 누혜 2019.05.13 13
491 [불온한 페미니즘] 프로포절_서로의 이야기의 부분으로서의 행위자들(actants)이 함께 살기 file 효영 2019.05.13 30
490 [불온한 페미니즘] [10주차]쪽글 file 효영 2019.05.13 24
489 [불온한 페미니즘] 겸손한 목격자 쪽글 sora 2019.05.13 13
488 [불온한 페미니즘] 프로포절을 올립니다. file 해인유 2019.05.13 17
487 [불온한 페미니즘] 5월 13일 열 번째 시간 & 에세이 프로포절 공지! file 도경 2019.05.09 33
486 [들뢰즈 이전/이후] 9강 쪽글 [1] file py 2019.05.09 18
485 [들뢰즈 이전/이후] 9강 쪽글 [1] file 효영 2019.05.09 14
484 [들뢰즈 이전/이후] 편히 [1] file 편히 2019.05.09 23
483 [들뢰즈 이전/이후] 9강 들뢰즈와 정치 1-3장 쪽글 [1] file 써니 2019.05.09 10
482 [들뢰즈 이전/이후] 9강 2장 차이와 다양성 in <들뢰즈와 정치> [1] file 헤이즈 2019.05.09 17
481 [들뢰즈 이전/이후] 9강 발제. 들뢰즈와 정치. 1장, 3장. file minhk 2019.05.09 33
480 [들뢰즈 이전/이후] 제 9강 쪽글 [1] 초보 2019.05.08 1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