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원자료 :: 인사원의 과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랑시에르는 숭고로서의 예술, 즉 비참여적인 예술과 수용자 참여 예술과 같은 참여로서의 예술에 대한 이분법적 자세에 대해서 사실은 이 둘의 긴장이 오늘날의 미적체제를 형성한다고 말한다. 랑시에르는 쉴러를 불러내면서, 예술은 자유로운 놀이로써 혁명에 대한 약속을 한다고 말한다. , 두 흐름이 서로 각을 세울 건 아니라는 거다. 무엇이 정치적인 것이냐에서 숭고예술 vs 참여예술 식의 이분법은 곤란하다는 말이다. 사실 이러한 싸움은 너무나 오래되었다. 많은 비평가들이 각자 자신이 생각하는 정치적인 작품을 지지면서 진영 싸움을 벌였다.

 

그런데 랑시에르는 정치와 예술을 다르게 개념화하는 방식으로 논쟁에 참여한다. 예술은 그것을 식별하는 가시성과 담론, 또한 예술을 정치의 특정한 형태와 연결시키는 감성의 분할이 없다면 예술은 없다는 것이다. 예술은 특정한 체제에서만 예술이 된다고 보는 것인데, 랑시에르가 굳이 엄밀하게 구분하진 않아도 오늘날의 예술의 체제인 미적 체제에서 예술은 사회에서 위치지어지고 분배하는 감성의 분할을 중지시키는 특징을 갖는다.

 

따라서 오늘날의 예술이 정치적일 수 있는 것은 다름 아니라, “사회적인 기능을 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인 기능에 대해서 흐트러뜨리고 다시 분배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다. 지배적인 감각 중추를 다시 분배하는 것, 그것이야말로 오늘날의 예술이 정치적인 것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

 

이렇게 따라가다 보면 예술은 사회적인 기능을 하지 않을 때 비로소 예술이라고 주장한 아도르노의 말이나 숭고로서의 예술이 말할 수 없는 타자에 대한 증언만을 하게 된다는(랑시에르 식으로 말하자면 윤리적 해체) 것에 대한 보충 증언으로 보인다. 우리가 흔히 미술관에서 보게 되는 참여예술이라는 것에 대해서 랑시에르는 사회적 기능을 충실히 재현한다는 점에서 예술의 정치를 수행한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한 작품들은 이미 윤리적 체제 안에서 머물고 있는 셈이다.

그렇다면 랑시에르의 전략은 일견 비참여적으로 보이는 순수예술을 윤리적 타자론으로 연결시키지 않고, 해방의 정치와 연결시키는 일일 것이다. , 말레르메와 말레비치를 정치적 해방의 문제와 연결시키는 작업을 하는 것이다. 이 작품들은 말할 수 없는 절대적 타자(언어, 형상)에 대한 전율을 표현하는 작품이 아니라, 특정한 방식으로 감각을 분할하는 권력에 맞서 그러한 분할을 중지시키고 새롭게 분할하려는 특정에서 정치적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남는 문제는 실제로 어떤 작품들 혹은 작품의 군들이 그러한 감성의 재분할을 수행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일일 것이다. 적어도 번역된 책의 랑시에르만 훑어봤을 때는, 분석적 언어로 감성의 재분할로서의 예술의 정치를 보여주고 있지는 않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인사원_니체 :: 너희가 니체를 알겠지?! [1] oracle 2019.01.31 480
1270 불온인문학 강좌후기-이진경 선생님은 지식의 직조술가 [1] 박여사 2011.05.03 6740
1269 불온한 인문학 강좌 후기- 온코마우스,시뮬라크르의 윤리학/ 원본과 복제에 관하여 [1] file LIDA 2011.05.11 6680
1268 [상상된 도시] 첫 번째 시간 후기! file 도경 2017.09.15 3534
1267 [안아르케이즘의 정치학] 4강 『아나키즘의 역사』(pp.163-237) 발제문 file eun 2021.10.04 2798
1266 [2016-1학기 인사원] 예술철학 :: 8주차 발터 벤야민(사진의 작은 역사) [1] 지훈 2016.04.28 2680
1265 박학한무지 제1권 제18장 ~ 제26장 발제문 올립니다. file 좋은날떠나요 2013.04.15 1737
1264 탈출에 관하여 - 레비나스(닉네임:편지) 편지 2016.09.22 1317
1263 [회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4 [1] file minhk 2018.10.29 959
1262 [2016-1학기 인사원] 예술철학 :: 13. 빌헬름 보링거<추상과 감정이입> file 아노말리에 2016.06.09 830
1261 [들뢰즈 이전/이후] 15강『공산당 선언』 발제(요약) file muse 2019.06.26 822
» [2016-1학기 인사원] 예술철학 :: 4주차 쪽글: 랑시에르 "미학 안의 불편함" 지훈 2016.03.31 756
1259 [2016-1학기 인사원] 이데올로기와 주체 :: 인사원 에세이 수정본... file id 2016.07.30 722
1258 [2016-1학기 인사원] 예술철학 :: 컴퓨터게임과 공감장치의 발명 (인사웟 엣세이 제출) file 꽁꽁이 2016.07.11 717
1257 벤야민 에세이입니다. [1] file 노을 2021.01.15 709
1256 [2016-1학기 인사원] 예술철학 :: 최초의 소음악기, Intonarumoris 1913, 루이지 루솔로 발명 file 꽁꽁이 2016.04.22 670
1255 [2016-1학기 인사원] 예술철학 :: 에세이_수정본 file 김효영 2016.07.31 668
1254 [2016-1학기 인사원] 예술철학 :: 14. 하인리히 뵐플린 <미술사의 기초개념> 부분 메모 file 아노말리에 2016.06.16 661
1253 [2016-1학기 인사원] 이데올로기와 주체 :: 인사원에세이 수정본 file 의횬 2016.07.26 643
1252 [2016-1학기 인사원] 예술철학 :: 10.하이데거<숲>예술작품의 근원 메모 file 아노말리에 2016.05.19 638
1251 [2016-1학기 인사원] 예술철학 :: 발제문 모음입니다. [1] file paragate86 2016.06.24 62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