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주체적 자리가 없는 이주노동자들이 탈정체화를 통해 평등을 이루어 나가고 있는 과정이 아닐까.. 라는 강사님의 얘기가

지금의 나의 자리는 어디쯤에 있는 것인지, 한국인이라는 할당된 자리에서의 '나'임에 아무런 저항도 없이 만족하면서

안주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나또한 감각적인 것의 나눔의 방식으로 그들을 바라보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많은 의문과 함께 고민거리를 한꺼번에 껴안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아무런 결론도, 해답도 내지 못하고 있는 자신에게 부끄럽기도 하고.. 실망도 하고..

 

나를 '나'이게 만드는 진정한 고민들로 내몰게 만드는 강의였습니다.

 

"틈-사이"에서 다른 이들과 함께 서있음으로써, 당연하다고 생각해온 '나를 규정하는 것들'로 부터의 이탈을 꿈꾸어 봅니다.

 

 

생뚱맞은 덧붙임 글>>

강의를 들을수록.. 자꾸 더 알고 싶은 것들이 생기고.. 읽어야 할 것들이 늘어가고.. 그래서 조금씩 더 행복해집니다.

이제 수유너머에서 만나는 얼굴들도 조금쯤은 덜 낯설고.. 그래서 저는 참 좋습니다.. 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8 [1강 후기] 내부와 외부..+ 부탁 한마디 [2] 하늘눈 2009.10.31 8140
727 오~오~ 예술가여~ 오~오~ 블랑쇼여~ ^^ [1] 머리문신 2009.11.03 8311
726 희망의 정치학 첫강 후기 [5] 민섬 2009.11.25 7226
725 이주노동자 후기 겸.. 수유에 한 발 담그기 [5] 살다 2009.11.25 7504
724 "우리는 모두 이주노동자다" [3] file 반* 2009.11.30 9102
723 이주노동자 강의 후기!!! [1] 민선 2009.12.04 6797
722 "희망의 정치학_두 번째 강의 후기" 혹은 수유너머에 두 발 담그기 [2] 살다 2009.12.04 6995
721 이주 노동자와 가시성의 정치학(강의 후기) [4] 민섬 2009.12.09 7240
» "희망의 정치학_세번째 강의 후기" 혹은 수유너머에서 발 적시기 [2] 살다 2009.12.10 7282
719 "희망의 정치학 마지막 강의 혹은 미누 완전히 보내버리기^^"_그리고 수유에 물들다.. [8] 살다 2009.12.18 7314
718 노자와 장자 사이에서 ㄱㄱ 2010.02.04 7426
717 [신자유주의와 푸코] 강사님께 질문! [3] 집중소녀 2010.04.19 5851
716 신자유주의와 푸코 지난 시간 정리 file 수강생 2010.04.24 5766
715 SF와 대안의 미래 2강 "우리들" 후기 [2] 이파리 2010.04.27 5853
714 신자유주의와 푸코 2강 후기와 질문1 [2] 해피 2010.04.27 5779
713 신자유주의와 푸코 2강 질문2 [5] 해피 2010.04.27 5124
712 신자유주의와 푸코 4강 후기 [2] 해피 2010.05.09 5426
711 [신자유주의와 푸코] 5강 후기~* [1] 꼬꾸댁 2010.05.16 5166
710 강의후기라기 보다는.... [3] 쉐도우 2010.05.21 5469
709 [신자유주의와 푸코] 마지막 강의 후기 [3] 꼬꾸댁 2010.05.23 541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