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시쓰기 워크샵_후기

유진 2019.02.18 23:55 조회 수 : 214

모든 글쓰기가 그렇지만 저에게 시 쓰기는 더욱 큰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단어 하나, 문장 하나가 바깥으로 튀어나올 때마다 깊이를 알 수 없는 허공에 몸을 던지는 것 같았습니다. 감각에 집중하기에 앞서 두려움을 이겨내야 했습니다. 두려움을 제거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어떤 무게를 견디며 두려움과 포옹하는 것이 용기라는 것을 배웠습니다. 

시를 쓰는 과정은 처음부터 끝까지 흔들림의 연속이었습니다. 제가 알던 세계가 진동하고 휘청거릴 때마다 해방과 파괴의 욕망이 뒤섞인 강렬한 꿈을 꾸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말 그대로 너무나 맹아의 형태여서 그것이 장차 무엇이 될지 조차도 제대로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의식적으로 관심을 기울이지 않으면 금새 싸늘한 잔상으로 굳어져 바스라졌습니다. 어쩌면 그것은 놓쳐야 될 것이었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 적도 여러번있었습니다. 그제서야 왜 놓쳤는지, 왜 그런 감정이 들었는지에 대한 질문이 떠올랐기 때문입니다.  그에 대한 질문을 곱씹다 보면 무언가 다른 것이 찾아오기도 했습니다.

어떤 종착지가 가장 가까이에서 동시에 가장 먼 곳에서 저를 지켜보는 것 같았습니다. 제게 느껴지는 건 그 곳에서 불어오는 바람이었습니다. 딱딱했던 몸을 움직이며 어설프게나마 낯선 기류에 흔들려본 시간이었습니다. 언젠가 옳고 그름에서 자유로워져 시시각각 변화하는 진실에 더욱 가까워지길 바랍니다.

아쉽게도 마지막 강의에 참석하지 못해서 그동안 쓴 시와 세 번째 시를 함께 첨부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강좌자료] 강좌발제, 강좌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oracle 2019.10.01 69
150 [니체-발제] 도덕의 계보. 3논문 : 금욕주의적 이상이란 무엇을 의미하는가? 류재숙 2017.04.27 965
149 [니체 혹은 필로비오스]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2부 발제 [1] 재림 2017.05.12 661
148 니체 짜라투스트라 머리말, 1부- 후기 [8] 한지원 2017.05.18 573
147 니체 혹은 필로비오스 3강 후기 - 철학자 니체 음악가 니체 file 팡자 2017.04.21 409
146 다나 해러웨이 참가 후기 [4] file 닉(Niec) 2018.03.08 307
145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리버이어던과 모비딕 솔라리스 2018.08.18 281
144 [니체 혹은 필로비오스] 제4강 후기(를 가장한 녹취록) (1) [4] file 김주경 2017.05.09 250
143 니체-선악을 넘어서 9장 발제 file 보헤미안 2017.04.13 246
142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3] 투명글 2018.08.04 226
141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 8.10. 금. 후기 나누는 번개 모임 어떠신지요?^^ [6] 느티나무 2018.08.07 226
140 니체-차라투스트라느느 이렇게 말했다 1부 발제 file 한창호 2017.04.28 224
139 [니체 혹은 필로비오스] <도덕의 계보> 제2논문 발제문 file 김주경 2017.04.26 223
138 예술 이론의 이데올로기_1강 맑스.엥겔스: 팩트인가 리얼인가 (후기) [2] david77 2017.07.09 218
» 최초의 시쓰기 워크샵_후기 [1] file 유진 2019.02.18 214
136 [지젝과 함께 레닌을 1강 후기] [2] 여니 2018.01.09 213
135 <영화 워크샵> 마지막 시간 후기 [2] 진규 2017.08.18 205
134 [후기] [플라톤 세계로 들어가는 6개의 문 ]두번째 시간 [3] file 손요한 2017.04.08 203
133 [페미니즘이라는 벡터와 한국문학의 도전] 강좌 후기입니다 [1] 나머지 2018.02.14 199
132 [다른 삶들은 있는가] 5강 김수영 후기 종헌 2018.08.22 193
131 [여름강좌] 박홍렬 감독님 촬영미학 후기 [2] file 허허허 2019.09.16 17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