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차라투스트라3강] 후기

ksj 2021.07.26 15:41 조회 수 : 62

  

  코로나 이후 일상의 많은 부분이 변할 거라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변화는 이미 시작되었다.집에서 근무하는 시간이 많아졌고, 대부분의 미팅도 줌으로 진행한다. 보통 때 같으면 차도 마시고, 수다도 떨면서 인사하고 명함도 주고받는 시간이었겠지만, JPG로 변환한 명함을 전달하고 화면으로 첫인사를 나눈다.

  강연 참가를 매번 계획만 하고 실천하지 못했는데, ‘줌’ 강연이 있어 함께 할 수 있었다. 새로운 경험이다. 카메라와 오디오 기능을 끈 상태에서 이어폰을 꽂고 강아지 간식도 주고, 스트레칭도 하면서 강연을 듣는다.

  실체가 사라진 가상 현실에 사는 느낌이다. 이것이 좋은 것인지 안 좋은 것인지 혼란스럽다.

  혼란, 불안함, 막막함, 우울감이 최고조에 이른 시점에, 니체를 만난 건 행운이다. 혼자 읽었다면 성공하지 못했을 것이다. 후기를 어떻게 써야 할지 몰라 고민했다. 발제도 아니고 강연도 아닌 후기를 붙들고 고민하자니 웃음이 나온다.

*매주 엄청나게 많은 분량의 자료를 정리해 주시는 류재숙 선생님께 존경과 깊은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7일을 앓고 깨어난 차라투스트라는 소멸과 생성, 위대함과 왜소함, 최선과 최악이 서로의 다리가 되어 춤추며 영원회귀 하게 하는 재료임을 이야기한다. 가벼움을 위한 무거움, 창조적 재료로서의 악, 웃음 속의 악, 긍정 속 부정, 영원회귀는 모든 부정과 긍정을 함께 모아 숙성시켜야지만 가능하다고 하니, 나 같은 인간은 엄두도 못 낼 단계다. 오히려 신을 그냥 살려두는 것이 정신 건강에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

  영원회귀하기 위해 부정적인 것도 필요하다는 말은 다소 뜬구름 잡는 소리처럼 들린다. 2년여에 가까운 고통의 시간이 영원회귀의 시간으로 변할 거라고 받아들이기는 힘들다. 과연 영원회귀란 게 가능할까? 역겨움을 극복하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악취를 향기로 바꾸는 건?

  철학은 삶의 명령어이며 삶의 언어라고 한다. 코로나가 점령한 불안의 시대가 지나면 우리는 다시 일상을 되찾을 거라고 기대한다. 되찾은 그 일상은 이전 일상과 같을까? 코로나 이전에 소멸하는 것들, 다시 태어나는 것들에 관해 생각해본다. 과거의 부정을 긍정으로 극복한다면 일상은 과거보다 더 좋아질 것이다. 그러나 코로나 이후 우리의 일상이 더 좋아지기란 불가능에 가깝다는 걸 안다. 부정이 긍정으로 바뀌는 것보다 더 큰 부정으로 팽창하기 쉬운 세상이니까.

  그런데도 니체와 함께 춤추고 싶다.

  “모든 것은 가고, 모든 것은 되돌아온다. 존재의 수레바퀴는 영원히 굴러간다. 모든 것은 죽고, 모든 것은 다시 피어난다. 존재의 세월은 영원히 흘러간다.” <치유되는 자> 383쪽

  돌아오지 못하는 아름다운 것들에 관해 생각한다. ‘자신’이 아닌, 흙으로 풀로 또는 공기로 바람으로 회귀한 것들. 내가 나로서 존재하지 못한다면, 의미가 있을까? 어쩌면 영원회귀는 존재의 방점이라기보다, 멸종을 막는 데 방점이 있는 게 아닐까? 역겨움이 아닌, 생성에 방점. 니체식 존재의 수레바퀴가 멈추지 않고 영원히 계속해서 굴러가기를 바란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