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넓은 도로를 가득 메운 차들의 틈바구니에서 달리다 보니 정체구간이 지나고 차가 제법 속도를 낸다. 소래터널을 지나자마자 눈앞 저 멀리 짙은 주홍빛의 아침놀이 펼쳐지면서 좌우로 펼쳐진 산의 능선이 선명하게 드러난다. 저 검고 무시무시한 산, 환히 빛나는 저 빛이 없었다면, 만약 어두운 밤이었다면 이토록 깔끔하게 대비되는 저 아름다운 굴곡은 보이지 않았을 것이다. 

 

“앎이란 무엇인가?”

 

‘차이’다. 비교대상이 있는 것이다. 앎에서는 ‘관계’가 빠질 수 없다. 안다는 것은 본질이 없는 것이고 관계가 빚어내는 하나의 ‘환상’인 것이다. 산의 능선은 ‘짙은 주홍빛’ 아침놀이 빚어내는 환상이다. 검은 먹을 머금은 붓으로 하나의 곡선을 그린 듯한 저 산의 부드러운 능선은, 배낭 짊어지고 그것을 찾으려고 바로 그 산을 걸어 오르며 나무사이를 뚫고 돌을 밟는 순간 이미 존재하지 않는 것이 되어 버리는 것이다. 그 산등성이는, 망원경을 들고 자세히 바라보는 순간 ‘선’이 아님을, 들쭉날쭉한 크기의 나무와 바위가 복잡하게 섞여 만들어낸 허상임을 알게 되는 것이다. 결국, 

 

“앎이란 인연에 따라 바뀌기 때문에 얻을 것이 아무것도 없다.” 

 

난 어렸을 적 가난하게 살았다. 그런데 나보다도 가난한 사람이 많았다. 난 지금 풍요롭게 산다. 그런데 나보다도 풍요로운 사람은 얼마든지 많다. 난 지금 골치아픈 일이 많다. 나보다 더 골치아픈 일에 파묻힌 사람은 더 많다… 

 

“본질적 실재가 존재하지 않고 연기적 실재만이 존재함을 깨닫는 것이 반야바라밀의 완성인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7 [철학, 개념의 성좌] 4강 후기 [1] 이희옥 2023.05.03 76
666 철학, 개념의 성좌 3강 후기 [1] sprezzatura 2023.04.25 89
665 [불*미 2강 후기] 이상, 윤동주, 백석, 김광균, 고정희, 김진완 태준건 2023.04.22 88
664 철학,개념의 성좌 2강 후기 (2) [1] 장정아 2023.04.18 89
663 [불교를 미학하다 1강 후기] 조지훈, 그리고 박목월 [2] 태준건 2023.04.15 93
662 [철학, 개념의 성좌] 2강 후기 [1] file 생강 2023.04.14 87
661 불교를 미학하다 - 1강 후기 모든 2023.04.14 113
660 철학 - 개념의 성좌 제 1강 쪽글 [1] 초보(신정수) 2023.04.08 87
659 [다시,자본_후기] 7강 자본주의 운명과 노동의 종말 [3] 드넓은 2023.03.04 110
658 [다시, 자본 후기] 7강 자본주의 운명과 노동의 종말 [2] Siri 2023.03.04 82
» <정화스님의 반야심경> 제 6강 후기_공空의 깨달음과 지금 여기의 삶 [2] 최영미 2023.02.22 118
656 정화스님 반야심경 5강 후기 민선정 2023.02.17 80
655 [정화스님의 반야심경] 5강 후기 김은진(2) 2023.02.17 102
654 [들뢰즈의 영원회귀] 간단후기 오나의고양이 2023.02.17 238
653 [들뢰즈와 영원회귀] 4강 후기입니다. 태준건 2023.02.16 126
652 [정화스님의 반야심경] 5강 후기 : 중생인 부처, 부처인 중생 file 유택 2023.02.16 116
651 사건의 윤리학과 이터널션샤인(들뢰즈와 영원회귀 4강후기) 안영갑 2023.02.15 80
650 [선불교를 철학하다] 5강 후기 노은석 2023.02.15 53
649 [다시,자본_후기] 5강 정보자본주의와 고용없는 착취 [2] file punctum 2023.02.14 73
648 들뢰즈와 영원회귀 4강 후기와 질문 윤춘근 2023.02.14 7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