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차라투스트라 4강 후기

황정 2021.05.03 01:39 조회 수 : 95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4강 후기                                                                                       2021.04.30. 황

 

자유로운 죽음과 창조자의 길:

니체의 죽음에는 지금-여기에서의 죽어감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그것이 육체적 죽음이든, 비육체적 죽음이든 지금-여기-우리는 죽어감의 현장이다. 그리고 그것은 다른 삶이 태어나는 현장이기도 하다. '저녁놀의 활활 타오름처럼',  하나의 죽어감은 새로운 아이의 탄생의 장소이기도 한 것이다. 

니체의 ‘자유로운 죽음’은 산비탈에 서 있는 위험하고 고독한 ‘창조자의 길’과 함께 읽어진다.

“창조하는 자들이여. 너희 삶에는 쓰디쓴 죽음이 허다하게 있어야 한다. 그래야 너희는 덧없는 모든 것들을 받아들이고 정당화하는 사람이 되는 것이다.”

니체의 이 문장을 블랑쇼는 카프카를 빌려 이렇게 말하는 듯하다.

“내(카프카)가 글을 쓰는 것은 죽기 위해서이다. 죽음에 본질적인 가능성을 주기 위해서이다. 이 가능성을 통해 죽음은 본질적으로 죽음이요, 불가시성의 근원이다. 그러나 동시에 내가 글을 쓸 수 있는 것은 오로지 나의 내면에서 죽음이 글을 쓸 때뿐이다. 죽음이 나를 비인칭이 뚜렷이 확고해지는 공허한 텅빈 지점으로 만들어버릴 때뿐이다.”

 

니체의 여성상에 대한  얄궂은 의심

우리는 니체의 여성상에 대하여 공부하였다. 데리다에 의하면, 혹은 그날의 강좌에 의하면, 시대에 복종하는 여성상인 거세된 여성, 반시대적인 대결의 여성상인 거세하는 여성 그리고 비시대적인 생성의 여성상인 긍정적인 여성으로 분류된다. 니체는 그녀들을 두려워하기도, 사랑하기도 한다고 했다. 그리고 우리는, 혹은 나는 신체의 장소와 역사적 입장에 따라 나 자신의 안팎에서 많은 종류의 여성들과 연루되어 있음을 안다. 내 속에서 끊임없이 출몰하는 낙타의 무리와, 의아한 곳에서 느닷없이 나타나는, 뜬금없는 사자와 그리고 아직 도착하지 않은, 길 잃은 아이처럼 그 여성들은 나와 연루되어 있음을 이제 나도 안다.

위험한 놀잇감, 그는 원한다, 표면과 깊이, 혼인, 임신과 출산, 자궁과 불임, 늙은 여인, 젊은 여인, 채찍...

니체의 이 용어들을 다르게 읽는 법을 배웠다.  다르게 시작해 보기로 한다. 차라투스트라처럼, 아이처럼, 길 잃은 사막에서의 모래 장난같은 놀이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9 [차라투스트라5강] 발제 (2) 연민의 정 ~도덕군자들_라우승 file 라우승 2021.05.07 135
448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5강 발제1 lllll 2021.05.06 81
447 [차라투스트라5강] 토론주제: 5.7(금) [6] oracle 2021.05.04 112
446 [차라투스트라 4강] 후기 [2] 해돌 2021.05.03 117
» 차라투스트라 4강 후기 [1] 황정 2021.05.03 95
444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4강 발제2 라라 2021.04.30 79
443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4강 발제1 오호 2021.04.30 49
442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4강 발제3 빗소리 2021.04.30 55
441 김경후 나의 첫시 3강 후기 file 해다미 2021.04.28 56
440 [차라투스트라4강] 토론주제: 4.30(금) [8] oracle 2021.04.27 143
439 [차라투스트라3강_후기] 혹은 잡담 [2] 홍바바 2021.04.27 75
438 차라투스트라 3강 후기 [1] 전가영 2021.04.25 76
437 [차라투스트라3강] 1부 12~14(시장의 파리떼,순결.벗) 발제 아름 2021.04.22 77
436 [차라투스트라3강 발제 ③] 천 개 그리고 하나의 목표 & 이웃사랑 시체 2021.04.21 53
435 [차라투스트라3강] 토론주제: 4.23(금) [6] oracle 2021.04.20 119
434 차라투스트라 2강 후기 [2] 이시스 2021.04.18 72
433 [차라투스트라3강_발제]1부 p75-83. 박소원 file 프라하 2021.04.17 63
432 [이것은 나의 ‘첫’ 시] 2강 <감각과 표현> 후기 이동구 2021.04.17 43
431 [차라투스트라 2강 발제] I.7-9 file 비단 2021.04.16 59
430 [차라투스트라2강 발제] 1부 5-6절 (p56~p62) 휴멘비론 2021.04.15 6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