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차라투스트라4강] 토론주제 :: 4.30(금)

범위 : 1부 17.창조자의 길 ~ 22.베푸는 덕

물음 : [차라투스트라]를 읽는 동안 이런 물음을 제안합니다!

 

1-17. 창조자의 길

Q1. 창조자란 어떤 존재인가? 창조하는 자의 길은 어째서 자신에게 이르는 길인가?

Q2. 두 종류의 자유는 어떻게 다른가? :: 무엇으로부터의 자유 vs 무엇을 향한 자유

Q3. 창조자의 고독과 위험이란 어떤 것인가?

1. 자기입법자의 고독 / 2. 경멸하는 자의 시샘과 미움 / 3. 선하다는 자와 정의롭다는 자의 증오

4. 신성한 외골수의 마녀사냥 / 5. 고독한 자에게 다가오는 사람 / 6. 자신, 가장 고약한 적

Q4. 창조, 사랑과 경멸의 드라마!

      창조하는 자는 자신을 사랑하기 때문에 자신을 경멸한다!?

      사랑하는 자는 자신을 경멸하기 때문에, 창조하려 한다!?

 

1-18. 늙은 여자와 젊은 여자

Q1. “여인은 모든 것에 하나의 해결책이 있으니, 임신이 그것이다.”!?

Q2. 여인에게(*생산하는 자) 사내란 아이를 위한 수단이고,

      사내에게(*놀이하는 자) 여인이란 창조를 위한 놀잇감이다!?

      "사내는 전쟁(*가치창조를 위한 전투)을 위해 육성되어야 하고,

      여인은 전사에게 위안이(*가치창조의 놀이감) 될 수 있도록 육성되어야 한다.

Q3. 사내의 행복은 ‘나는 원한다’는 데 있고, 여인의 행복은 ‘그는 원한다’는 데 있다.

Q4. 표면은 여인의 정서이며, 일종의 얕은 물 위에서 요동치는 격한 살갗이다.

Q5. 작은 진리는 무엇을 비유하나? (*소문자 진리 vs 대문자 진리)

Q6. 채찍은 무엇을 비유하나?

 

1-19. 살무사의 기습

Q1. 살무사와 차라투스트라의 에피소드는 무슨 의미인가?

Q2. 차라투스트라의 비도덕적 정의란 어떤 것인가?

1. 악을 선으로 되갚지 말라, 화를 내라.
2. 저주를 받을 때 축복하지 말라, 작게 복수를 하라.
3. 법을 어긴 사람을 징벌하지 말라.
4. 정의를 주장하는 것보다, 불의를 인정하라.
5. 냉혹한 정의가 아니라, 모든 사람을 무죄로 판결하는 정의
6. 바탕으로부터 정의로움.
7. 은자들에게 불의를 자행하지 말라.

 

1-20. 아이와 혼인

Q1. 차라투스트라가 말하는 혼인의 자격은 어떤 것인가?

Q2. 혼인은 위버멘쉬를 산출하려는 의지, 위버멘쉬를 향한 동경이다!? 

 

1-21. 자유로운 죽음

Q1. 제때에 죽는 죽음 : 제때에 죽는다는 것은 무엇인가? 

- 축제가 되는 죽음 : 죽는 자_삶을 완성하는 죽음, 산자_맹세가 되는 죽음

- 자유로운 죽음 : 원해서 찾아오는 죽음, 목표를 이을 후계자를 가진 죽음

Q2. 죽음에 대해 자유로우며, 죽음을 맞이해서도 자유로운 죽음이란?

Q3. 제때에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1-22. 베푸는 덕

[주제1. 베푸는 이기심 vs 병든 이기심]

Q1. 통상적 의미의 '베푸는 덕'과 니체적 의미의 '베푸는 덕'은 어떻게 다른가?

      (금은 어떻게 최고 덕의 상징이 되었나? 베푸는 덕이 최고의 덕이다!?)

Q2. 베푸는 이기심과 병든 이기심은 어떻게 다른가?

     (베푸는 사랑은 온갖 가치를 강탈해내는 자가 되어야 한다!?)

Q3. 상승하는 힘에의 의지와 퇴화하는 힘에의 의지는 어떤 것인가?

Q4. 새로운 선악=새로운 덕이 힘, 힘에의 의지다!?

[주제2. 대지에 이바지하는 덕과 정신]

Q5. 대지를 등지는 덕과 정신 vs 대지에 이바지하는 덕과 정신?

[주제3. 위버멘쉬, 몰락과 생성의 의지]

Q6. 너희는 너희 자신을 찾아나서지 않고 있다. 나를 버리고 너희 자신을 찾도록 하라. (1-22.베푸는 덕)

     cf. 창조하는 자의 길은 어째서 자신에게 이르는 길인가? (1-17.창조자의 길)

Q7. 몰락하고 있는 자는 그 자신이 저편으로 건너가고 있는 자임을 깨닫고 자신을 축복할 것이다.

Q8. “모든 신은 죽었다. 이제 위버멘쉬가 등장하기를 우리는 바란다.”

      이것이 언젠가 우리가 위대한 정오를 맞이하여 갖게 될 최후의 의지가 되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9 [차라투스트라5강] 발제 (2) 연민의 정 ~도덕군자들_라우승 file 라우승 2021.05.07 135
448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5강 발제1 lllll 2021.05.06 81
447 [차라투스트라5강] 토론주제: 5.7(금) [6] oracle 2021.05.04 112
446 [차라투스트라 4강] 후기 [2] 해돌 2021.05.03 117
445 차라투스트라 4강 후기 [1] 황정 2021.05.03 95
444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4강 발제2 라라 2021.04.30 79
443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4강 발제1 오호 2021.04.30 49
442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4강 발제3 빗소리 2021.04.30 55
441 김경후 나의 첫시 3강 후기 file 해다미 2021.04.28 56
» [차라투스트라4강] 토론주제: 4.30(금) [8] oracle 2021.04.27 143
439 [차라투스트라3강_후기] 혹은 잡담 [2] 홍바바 2021.04.27 75
438 차라투스트라 3강 후기 [1] 전가영 2021.04.25 76
437 [차라투스트라3강] 1부 12~14(시장의 파리떼,순결.벗) 발제 아름 2021.04.22 77
436 [차라투스트라3강 발제 ③] 천 개 그리고 하나의 목표 & 이웃사랑 시체 2021.04.21 53
435 [차라투스트라3강] 토론주제: 4.23(금) [6] oracle 2021.04.20 119
434 차라투스트라 2강 후기 [2] 이시스 2021.04.18 72
433 [차라투스트라3강_발제]1부 p75-83. 박소원 file 프라하 2021.04.17 63
432 [이것은 나의 ‘첫’ 시] 2강 <감각과 표현> 후기 이동구 2021.04.17 43
431 [차라투스트라 2강 발제] I.7-9 file 비단 2021.04.16 59
430 [차라투스트라2강 발제] 1부 5-6절 (p56~p62) 휴멘비론 2021.04.15 6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