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차라투스트라3강] 토론주제 :: 4.23(금)

범위 : 1부 10.전쟁과 전사 ~ 16.이웃사랑

물음 : 다음의 물음을 가지고 텍스트를 읽으면 좋겠습니다!

 

 1-10. 전쟁과 전사

Q1. 노동, 전쟁과 전사는 무엇에 대한 비유인가?

     너희에게 노동이 아니라 전투를 권하는 바이다!? 전쟁과 함께 하는 삶을 살도록 하라!?

Q2. 적을 갖되, 경멸스러운 적이 아니라 증오할 가치가 있는 적만을 가져야 한다!?

Q3. 노예에게는 반항이 고상한 일이지만, 전사에게는 복종이 고상한 일이다!?

      전사에게는 너는 해야 한다는 말이 나는 하고자 한다는 말보다 듣기에 좋다!?

 

1-11. 새로운 우상

Q1. 국가는 민족의 죽음이다!?

Q2. 민족의 표지가 ‘선악에 대한 고유의 언어’라면, 국가의 표지는 ‘선악에 대한 언어적 혼란’이다!?

Q3. 국가는 죽음을 향한 의지, 죽음의 말[馬]이다!?

Q4. 국가가 끝나고 있는 저쪽, 위버멘쉬에 이르는 다리가 보이지 않느냐!?

Q5. 민족은 특이적 가치인가, 민족은 생성하는 가치인가? 

Q6. 우리시대의 새로운 우상은 어떤 것들이 있나?

 

1-12. 시장터의 파리들

Q1. 세계는 가치를 창출하는 사람을 중심으로 돈다. 군중과 명성이 배우를 중심으로 돌고!?

Q2. 위대한 일은 하나같이 시장터와 명성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일어난다!?

Q3. 시장터의 독파리들은 누구이며, 이들에 대한 차라투스트라의 대응(퍼스펙티브)는 무엇인가?

 

1-13. 순결

Q1. 차라투스트라는 관능과 순결, 무엇을 권하는가?

Q2. 관능의 살해가 아니라, 관능의 순진무구를 권한다!?

Q3. 순결이 어려운 자는, 순결을 단념하기를 권한다!?

 

1-14. 벗

Q1. 벗은 나에게 어떤 존재인가?

은자에게 벗은 제3의 인물, 우리에게 벗은 우리 자신을 드러내주는 누설자

Q2. 너는 벗에게 무엇이어야 하나?

벗을 원한다면, 그의 적이 되라!? 벗에게서 너의 적을 찾아라!?

너는 벗에게 위버멘쉬를 향한 화살이고 동경이 되라! 벗에게 연민을 감추어라!?

cf.[2-3.동정이 깊은자] 고통받는 벗의 딱딱한 야전침상이 되어주라

 

1-15. 천개 그리고 하나의 목표

Q1. 선과 악은 어째서 가장 막강한 힘인가? "차라투스트라는 이 땅에서 선과 악보다 더 막강한 힘을 보지 못했다. [...] 차라투스트라는 이 땅에서 이들 사랑을 한다는 자들이 만들어낸 창조물보다 더 막강한 힘을 보지 못했다. ‘선’과 ‘악’, 그것이 바로 그 창조물들의 이름이렷다."

Q2. "먼저 평가라는 것을 하지 않고서는, 그 어떤 민족도 살아남을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살아남으려면, 이웃 민족이 평가하듯 평가를 해서는 안 된다.!?

Q3. 각 민족마다 고유한 선악이 존재하는 것은 무슨 이유인가? "이 민족에게 선한 것으로 간주되고 있는 것 가운데 많은 것이, 다른 민족에게는 웃음거리와 모욕이 되고 있는 것을 나는 보았다. 이곳에서는 악한 것으로 불리는 많은 것들이, 저곳에서는 존귀한 영예로 장식되는 것도 나 발견했고. / 그 어떤 이웃도 다른 이웃을 이해한 적이 없다. 이웃의 영혼은 언제나 다른 이웃이 갖고 있는 망상과 악의를 괴이쩍게 생각해왔다." 

   "저마다의 민족 위에 가치를 기록해둔 서판이 걸려있다. 보라, 그것은 저마다의 민족이 극복해낸 것들을 기록해둔 서판이니. 보라, 그것은 저마다의 민족이 지닌 힘에의 의지의 음성이니.!? 

   각 민족의 가치서판이 다른 이유는 무엇인가? 그리스, 페르시아, 유대  

Q4. 인간이 자신에게 선악을 / 사물에게 가치를 부여한 이유는 무엇인가? 

Q5. "평가하는 것이 곧 창조하는 것이다. 평가된 모든 사물에게는 평가 그 자체가 보물이요 보석이니. 평가라는 것을 통하여 비로소 가치가 존재하게 된다. 평가라는 것이 없다면 현존재의 호두는 빈 껍데기에 불과할 것이다."

 

1-16. 이웃사랑

Q1. 왜 우리는 자신으로부터 도피하여, 이웃에게 달아나는가?

Q2. 이웃에게 등돌려, 유령을 사랑하라!? 유령이란 어떤 존재인가?

Q3. 벗이 위버멘쉬를 예감케 하는 것이어야 한다. 벗 속에 있는 위버멘쉬를 너희의 존재이유로서 사랑해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9 [차라투스트라5강] 발제 (2) 연민의 정 ~도덕군자들_라우승 file 라우승 2021.05.07 135
448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5강 발제1 lllll 2021.05.06 81
447 [차라투스트라5강] 토론주제: 5.7(금) [6] oracle 2021.05.04 112
446 [차라투스트라 4강] 후기 [2] 해돌 2021.05.03 117
445 차라투스트라 4강 후기 [1] 황정 2021.05.03 95
444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4강 발제2 라라 2021.04.30 79
443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4강 발제1 오호 2021.04.30 49
442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4강 발제3 빗소리 2021.04.30 55
441 김경후 나의 첫시 3강 후기 file 해다미 2021.04.28 56
440 [차라투스트라4강] 토론주제: 4.30(금) [8] oracle 2021.04.27 143
439 [차라투스트라3강_후기] 혹은 잡담 [2] 홍바바 2021.04.27 75
438 차라투스트라 3강 후기 [1] 전가영 2021.04.25 76
437 [차라투스트라3강] 1부 12~14(시장의 파리떼,순결.벗) 발제 아름 2021.04.22 77
436 [차라투스트라3강 발제 ③] 천 개 그리고 하나의 목표 & 이웃사랑 시체 2021.04.21 53
» [차라투스트라3강] 토론주제: 4.23(금) [6] oracle 2021.04.20 119
434 차라투스트라 2강 후기 [2] 이시스 2021.04.18 72
433 [차라투스트라3강_발제]1부 p75-83. 박소원 file 프라하 2021.04.17 63
432 [이것은 나의 ‘첫’ 시] 2강 <감각과 표현> 후기 이동구 2021.04.17 43
431 [차라투스트라 2강 발제] I.7-9 file 비단 2021.04.16 59
430 [차라투스트라2강 발제] 1부 5-6절 (p56~p62) 휴멘비론 2021.04.15 6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