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지난 주 목요일(1월 17일) 저녁에 진행된 정화스님의 강좌 후기 입니다~!

(너무 늦어서 죄송합니다...ㅎㅎ)

 

사실 내용들다 다 새롭고 양도 많고 용어들도 익숙하지 않아서

제가 제대로 이해한 것인지...가 굉장히 자신없긴 하지만

그래도 제가 이해하고 인상깊었던 부분을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ㅎㅎ

 

 

<의식에 직접 주어진 것들에 관한 시론>의 1장인 '심리상태들의 강도에 관하여'는

우리가 일상 속에서 '더 슬프다, 덜 즐겁다' 등의 용법으로 사용하며 '양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감정들이

사실 그렇게 다뤄져서는 안 될 '질적인' 것들이다! 라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첫 강에서 다뤘던 '깊은'감정들(슬픔, 미적감정, 연민 등)에 이어서

이번 시간에는 더욱 양적으로 보이는 현상들, 예를 들어 근육의 힘쓰기, 주의의 기울임, 밝기 등이

왜 양적인 현상이 아닌 것 인지에 관한 강의가 이어졌습니다.

 

 

 

 지난 강의 때부터 이야기 되어온 부분이지만,

'공간적인 것'에 대한 베르그손의 생각과 정화스님의 생각은 어느 정도 차이를 보입니다.

 

베르그손은 시간과 공간을 분리시켜, 대비되는 개념으로 사용합니다.

따라서 그가 정의하는 시간개념들은 철저히 공간적 요소들을 배제하고 있는데요,

반면 정화스님은 시간과 공간이 서로를 배제할 수 없다고 말씀하십니다.

 

시간과 공간은 항상 결합된 형태로 존재하면서 영향을 미치며,

베르그손의 구분처럼 그것이 완전히 분리되거나,

혹은 완벽히 일치하는 '초월'과 같은 상태는 이것의 특수한 양상일뿐이라는 것이지요.

 

베르그손과 같이 시공간을 서로의 배제하는 개념으로 설정하는 것은

한 단어가 '오롯이 그것이어야 할' 언어의 특성,

즉 언어의 '명징성'에서 비롯된 것일 뿐이라는 것이죠.

 

이런점에서 본다면 베르그손은 자신이 비판하고자 했던

'언어가 만들어내는 불연속성'을 자신의 사유 속에서 없애지 못하고 있었다고 볼수는 없을까...요?ㅎㅎ

(그뿐만 아니라 베르그손은 아이슈타인을 몰랐기에 이렇게 단호하게 시공간을 분리해버릴 수 있지 않았나 싶어요.ㅎㅎ)

 

따라서 양적인 해석에 대해서 베르그손의 '공간화시킨다'는 표현보다는,

우리의 언어적 분별성이 일으키는

'인식의 잘못된 양상'정도로 파악하는 것이 맞지 않겠느냐고 말씀하셨습니다.

 

 이런 관점에서 

다음 시간부터 전개될 시간성에 관한 정화스님의 설명이

공간이 배제된 '순수지속'으로서의 시간을 이야기한 베르그손과

어떻게 다른 양상으로 펼쳐질지 기대 됩니다.ㅎㅎ

 

 

 

 

 강의 초반에 정화스님께서 예시로 드셨던 '이중슬릿' 실험은

물리학사에 있어서 아주 유명한 실험인데요, 아주 단순하고 아름답습니다.ㅎㅎ

저는 물리시간에 배웠던 기억이 있는데요, 

굉장히 재밌는 실험이었기에 간단히 이야기 해보고자합니다.

 
 이 실험은 광자가 그저 입자가 아니라는 것이 증명된 실험인데요, ('광자'는 쉽게 말해 '빛알갱이'입니다.)

일단 하나의 유리조각에 아주 작은 두 개의 틈(ll)을 뚫습니다.

그리고 그 유리조각을 향해서 광자를 하나씩 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유리판 뒤쪽에 조금 떨어진 위치에 스크린을 설치해서

빛이 어디에 도달하는지를 측정합니다.

 

광자가 입자라면,

스크린에 찍히는 모양은 이중슬릿의 모양처럼 긴 두 줄의 형태(ll)로 만들어져야겠죠.

 

하지만 놀랍게도 스크린에는 (11111)과 같은 형태가 찍히게 됩니다.

이것은 파동이 이중슬릿을 통과했을 때와 같은 형태 였습니다.

광자는 그저 입자라고 취급할 수만은 없는 대상이었던거죠. (기존의 고전물리학에서 파동과 입자는 상반된 개념이었습니다.)

입자성과 파동성을 모두 지니는 물질.

 

하지만 여기서 더 놀라운 일이 발생하게 되는데요,

과학자들은 이 놀라운 현상을 더욱 잘 파악해 보고자 이중슬릿 앞에 관측장비를 놓게 됩니다.

각각의 광자가 왼쪽으로 들어가는지, 오른쪽슬릿으로 들어가는지를 살펴보고자 했던 것인데,

정말 이상하게도, 우리가 광자의 행방을 파악할 수 있게 되는 순간,

광자는 파동성을 버리고 입자처럼 행동하게 됩니다........?!

다른 변수가 전혀 없음에도

그저 '관측자가 있느냐 없느냐' 여부에 따라 성질이 달라지게 되는 것이지요.

정말 신비한 일입니다. ㅎㅎㅎ (이것은 후에 불확정성의 원리등과 이어지며 양자역학의 세계를 열죠. 더욱 자세한 내용은 물리학 세미나로~! ^_^)

 

 정화스님은 이런 실험의 예를 통해서

관측자와의 결합으로 광자의 성질이 결정되듯이,

어떤 언어를 써야할 것인가를 정하는 것은

어떤 것과 관계를 맺는가에 따라 결정된다는 것을 이야기 하고자 하셨던것 같습니다.

 

 

 여기에서 '언어'라는 것의 개념을 조금 다르게 하고 넘어가야하는데요,

 

언어는 미토콘드리아가 세포핵에게 잡아먹혀

처음으로 공생관계를 형성할 때 발생합니다. 

즉 언어란, 이질적인 대상들이 만나서 (살기위해!)  네트워크를 형성해서

서로의 정보를 교환하는 과정을 뜻합니다.

이때의 정보란 지난 시간에 배웠던 '업'이겠죠.

의식 또한 이와 다름이 아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따라서, 수월한 정보교환을 위해서 언어는 필연적으로

명징성, 분별성을 띄게 될 것입니다.

DNA의 이중나선의 정보저장 형태만 살펴봐도

시공간을 분절해 '양화'된 형태로 저장된 기억들을 발견할 수 있게 되지요.

즉 이런 '분별성'은 생명체의, 의식의 필연적인 특성이라는 것입니다.

 

뇌 또한 이런 의식의 '드러남'이라고 말씀하셨는데요, (뇌 소화시키는 물고기 예!)

따라서 우리의 몸은 물질이라기 보다는

세포가 기억의 덩어리들을 끊임없이 주고받는

의식이라는 네트워크 라는 것입니다.

 

종자 생 종자(정보가 대를 물려 전달되는 것 - 이때의 변이가 진화를 낳음)

종자 생 현행(엄마의 뱃속에서 태아가 정보를 습득하는 것)

현행 훈 종자 (현생의 정보를 세포의 기억에 기록하는 것 :역전사 RNA- 외부의 정보를 내부화해서 다음찰나에 영향을 주게됨)

은 의식의 다양한 양태들을 보여주는 불교용어 입니다.

 

결국 생명이 가진 언어는 기본적으로 분별성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기에,

우리가 세상을 분별성을 가지고 양화시켜 파악하는 것은

어찌 보면 자연스러운 일일 것입니다.

 하지만 여기서 말하는 감정과 시간등은 분명히 '질적'인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가 현실을 온전히 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언어적 습관에서 벗어나는 일이 가장 중요할 것입니다.

 

아...어렵네요! ^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감성의 계보] 11/3 공지입니다. 수유너머N 2014.11.02 295
144 [한국 사회와 호모 에코노미쿠스] 10월 23일 후기 및 10월 30일 공지 수유너머N 2014.10.28 582
143 [감성의 계보] 10월 27일 공지입니다! 쿠다 2014.10.26 309
142 [한국 사회와 호모 에코노미쿠스] 10월 16일 후기 및 10월 23일 공지 수유너머N 2014.10.21 743
141 [감성의 계보] 10/20 공지입니다. cuda0070 2014.10.18 346
140 다시 읽은 [홍길동전]에 대한 단상 [2] 달팽이 2014.08.23 1539
139 고전소설의 철학적 실험 5강 후기 윤설 2014.08.21 1041
138 [정치적인 것의 가장자리에서] 마지막 후기~ 성현 2014.08.20 853
137 벤야민 독일 비애극의 원천 마지막 부분 쪽글 은선 2014.08.14 1174
136 [독일 비애극의 원천] 6강 후기 file 종견 2014.08.14 859
135 [후기]랑시에르 5강(8/4) 후기 이상은 2014.08.11 850
134 고전 소설의 철학적 실험 후기 '공동체와 순환의 경제학' [2] 최혜련 2014.08.08 1069
133 [후기] 독일 비애극의 원천 5강 후기 [2] 문지용 2014.08.05 1007
132 [후기] 고전소설의 철학적 실험 4강 : 가족, 혹은 인륜 속의 구멍 [8] 지영 2014.08.04 1229
131 [후기] 독일 비애극의 원천 강좌 [2] 팔로횽 2014.08.03 891
130 [후기] 랑시에르 강독 강좌 4강 후기 한샘 2014.08.02 875
129 독일비애극의 원천 후기 [2] 은선 2014.07.31 934
128 <독일 비애극 강독강좌> 후기 [1] 하얀 2014.07.31 885
127 [스피노자의 사상과 정치] 3강 후기 및 8월 1일 공지! 남희 2014.07.31 787
126 [후기]고전 소설의 철학적 실험 1강 (늦은) 후기 [4] 혜련 2014.07.30 92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