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모더니티와 몰락의 풍경들 후기

은선 2010.07.20 00:20 조회 수 : 5733

저번에 강좌를 빠져서 무척 아쉽습니다.

오늘은 아주 명쾌하고 재미있는 시간이었던것 같습니다.


아르누보가 내부장식에도 치중했다는 사실을 간과 했는데 

그걸 알고 다시 아르누보 건축을 생각해보니 재미있습니다.


사생활이라는 개념이 없다가 점점 생기는 시기하고도 맞물리네요.

지금 한국 사회의 아파트 문화랑도 비슷한 것 같습니다.


뭐눈에는 뭐만 보인다고 벤야민이니까 지적할 수 있었던 부분인 것 같네요.


친한 친구 몇이 비엔나에 살아서 몇 번 갔었는데 막상 비엔나 거주하는 아티스트들은 클림트나 쉴레를 

딱잘라 키치라고 부르더군여- 사실 비엔나에서 그들을 좀 심하게 우려 먹는 인상이 강했습니다. (네덜란드에서 고흐를 욹어 먹는 것과 비슷)


하지만 들뢰즈가 상업 예술이란 없다 예술을 다루는 상업이있을 뿐이다. 라고 했듯이

뭐 후대에서 우려 먹는 건 그들 잘못이 아니죠 ,


다음시간에도 흥미 진진할듯~~


발제문이 짱 길어요.

선생님 고생 많으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헤겔강독] 4주차 후기 [4] 미파진 2013.02.02 3522
62 〔디아스포라의 정치와 신학〕 1월28일 후기(제2탄) [1] 큰콩쥐 2013.02.02 3090
61 [헤겔 강독] 발제와 후기 일정 file hwa 2013.01.30 3759
60 <헤겔강독> 정신현상학 1/30발제문 file gkpaul 2013.01.30 3215
59 벤야민 세번째 강의 후기 [1] 고키 2013.01.30 3009
58 [정화스님 강의] 3강. 의식상태들의 다수성과 지속의 관념(1) 후기 [7] file 단감 2013.01.29 3226
57 〔디아스포라의 정치와 신학〕1월 28일 후기(제1탄) [2] 큰콩쥐 2013.01.29 3707
56 [헤겔 강독] 3회차 후기... 감각적 확신에 빠지지 말지어다... [2] file 2013.01.24 5031
55 [정화스님 강의] '2강. 의식의 분별성과 인연의 무분별성' 후기! [5] 의횬 2013.01.24 4843
54 벤야민 두번째 강의 후기 [2] file 고키 2013.01.24 3840
53 벤야민 첫 강의 후기 [1] 고키 2013.01.24 3616
52 '건축과 공간의 미시정치학 3-중세건축에서 감수성의 혁신' 후기 [3] 여명 2013.01.22 4350
51 [헤겔강독] 정신현상학, 2회차 후기입니다. [1] 미선 2013.01.20 3848
50 이진경의 '건축과 사유의 지평을 찾아서' 두 번째 후기~ [1] 밥강아지 2013.01.19 3914
49 이진경의 '건축과 사유의 지평을 찾아서' 첫 강의후기 승환 2013.01.15 3427
48 〔디아스포라의 정치와 신학〕1월 7일 강좌 후기 [4] 큰콩쥐 2013.01.12 27733
47 [인권의 재장전] 5강 후기 [3] file choonghan 2012.08.07 88791
46 [인권의 재장전] 4강 후기 [7] 쿠다 2012.08.05 44622
45 [인권의 재장전]강의 후기 및 다음 강의 공지 [2] 아샤 2012.07.14 63597
44 [폭력과 유토피아] 정신 없는 후기 ㄷㅎ 2012.02.17 815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