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넓은 도로를 가득 메운 차들의 틈바구니에서 달리다 보니 정체구간이 지나고 차가 제법 속도를 낸다. 소래터널을 지나자마자 눈앞 저 멀리 짙은 주홍빛의 아침놀이 펼쳐지면서 좌우로 펼쳐진 산의 능선이 선명하게 드러난다. 저 검고 무시무시한 산, 환히 빛나는 저 빛이 없었다면, 만약 어두운 밤이었다면 이토록 깔끔하게 대비되는 저 아름다운 굴곡은 보이지 않았을 것이다. 

 

“앎이란 무엇인가?”

 

‘차이’다. 비교대상이 있는 것이다. 앎에서는 ‘관계’가 빠질 수 없다. 안다는 것은 본질이 없는 것이고 관계가 빚어내는 하나의 ‘환상’인 것이다. 산의 능선은 ‘짙은 주홍빛’ 아침놀이 빚어내는 환상이다. 검은 먹을 머금은 붓으로 하나의 곡선을 그린 듯한 저 산의 부드러운 능선은, 배낭 짊어지고 그것을 찾으려고 바로 그 산을 걸어 오르며 나무사이를 뚫고 돌을 밟는 순간 이미 존재하지 않는 것이 되어 버리는 것이다. 그 산등성이는, 망원경을 들고 자세히 바라보는 순간 ‘선’이 아님을, 들쭉날쭉한 크기의 나무와 바위가 복잡하게 섞여 만들어낸 허상임을 알게 되는 것이다. 결국, 

 

“앎이란 인연에 따라 바뀌기 때문에 얻을 것이 아무것도 없다.” 

 

난 어렸을 적 가난하게 살았다. 그런데 나보다도 가난한 사람이 많았다. 난 지금 풍요롭게 산다. 그런데 나보다도 풍요로운 사람은 얼마든지 많다. 난 지금 골치아픈 일이 많다. 나보다 더 골치아픈 일에 파묻힌 사람은 더 많다… 

 

“본질적 실재가 존재하지 않고 연기적 실재만이 존재함을 깨닫는 것이 반야바라밀의 완성인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5 [한여름 밤의 음악실] 종강후기 - 똑같지 않은 도돌이표 [1] 해돌 2023.08.18 108
684 [페미니즘 : 차이의 정치] 4강 후기 [1] cm 2023.08.17 87
683 사진의 담론 2강 후기 highjun07 2023.08.14 58
682 [페미니즘: 차이의 정치] 3강 로지 브라이도티(1) 후기 [1] 생강 2023.08.06 111
681 사진 모험의 담론들 2강 후기 file 숨이차숨이차차 2023.07.31 82
680 [사진모험의 담론들]2강 자발적 후기-"나의 사진은 침묵하고 있을 뿐인데"를 읽고 [1] compost 2023.07.26 104
679 페미니즘 : 차이의 정치 – 2강 후기 [3] 너구리 앞발 2023.07.24 106
678 사진 모험의 담론들 1강후기 [1] 지녹 2023.07.23 45
677 [페미니즘:차이의 정치] 1강 후기 [1] 재인 2023.07.22 77
676 사진 모험의 담론들 1강 후기 [1] 요다 2023.07.21 57
675 [들뢰즈의 자연학] 1강 후기 [1] 14 2023.07.20 97
674 [페미니즘:차이의 정치] 1강 후기 [1] 효영 2023.07.20 71
673 [사진-모험의 담론들] 1강 후기 [1] file 생강 2023.07.19 64
672 [페미니즘:차이의 정치] 1강 후기 이재훈 2023.07.19 55
671 한여름밤의 음악실 1강 후기 [1] file 유수 2023.07.18 72
670 [한여름 밤의 음악실] 1강 후기 - 검고도 빨간 다단조 <우아한 유령> [1] 해돌 2023.07.14 124
669 [불교를 미학하다] 5강 후기 서명규 2023.05.21 129
668 [철학, 개념의 성좌] 5강 후기 이시스 2023.05.10 60
667 [철학, 개념의 성좌] 4강 후기 [1] 이희옥 2023.05.03 76
666 철학, 개념의 성좌 3강 후기 [1] sprezzatura 2023.04.25 8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