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서로에게 마음속에 숨겨두었던 최악의 말을 다 내뱉어 버린 후에도  다시 사랑하는 선택을 할 수 있을까? 라는 질문을 영화는 던지고 있다.

연애의 과정에서 좋았던 감응은 사라지는 경향이 있는 듯하다. 마치 강도적이고 준안정적인 역량이 현행화의 과정에서 사라지는듯 보이는 것처럼. 그래서 연애의 결과물로 남는 것은 서로에게  아픈 상처를 준 너덜너덜해진 기억뿐일 때가 많다. 

연애초기에는 예상치도 못했을 나쁜 결과에 직면해서도 조엘과 클리멘타인은 그럼에도 다시한번 사랑하기를 선택한다.

아마 기억을 삭제하는 과정에서 삭제되지 않는 감응의 영역을 조엘이 감각했기 때문이지 않을까?  삭제되는 기억속에서 그녀와 주고 받았던 선물과 대화, 그리고 함께 지낸 공간에서, 안개처럼 공존했던 감응을 조엘은 감각했기 때문이지 않을까?

기억으로 표현되지 않았던 감응이 그 둘이 기억이 삭제된 후에도 우연히 몬탁해변에서 다시 만나게 유도한다. 기억은 삭제되었지만 감응은 안개처럼 존재해서 그 둘을 몬탁해변으로 다시 오도록 하는 게 아닐까?

조엘과 클리멘타인은 다시 한번 실패할 것을 긍정한다.               

실패할 것을 두려워하지 않으면서 성공과 실패를 지우는 사랑하기를 향해 나아간다.

 모든 말을 다 내뱉어버렸기에 현행적인 사랑의 가능성이 봉쇄된 듯한 상황에서 어떤 불가능한 사랑을 향해 "오케이"를 외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5 [한여름 밤의 음악실] 종강후기 - 똑같지 않은 도돌이표 [1] 해돌 2023.08.18 108
684 [페미니즘 : 차이의 정치] 4강 후기 [1] cm 2023.08.17 87
683 사진의 담론 2강 후기 highjun07 2023.08.14 58
682 [페미니즘: 차이의 정치] 3강 로지 브라이도티(1) 후기 [1] 생강 2023.08.06 111
681 사진 모험의 담론들 2강 후기 file 숨이차숨이차차 2023.07.31 82
680 [사진모험의 담론들]2강 자발적 후기-"나의 사진은 침묵하고 있을 뿐인데"를 읽고 [1] compost 2023.07.26 104
679 페미니즘 : 차이의 정치 – 2강 후기 [3] 너구리 앞발 2023.07.24 106
678 사진 모험의 담론들 1강후기 [1] 지녹 2023.07.23 45
677 [페미니즘:차이의 정치] 1강 후기 [1] 재인 2023.07.22 77
676 사진 모험의 담론들 1강 후기 [1] 요다 2023.07.21 57
675 [들뢰즈의 자연학] 1강 후기 [1] 14 2023.07.20 97
674 [페미니즘:차이의 정치] 1강 후기 [1] 효영 2023.07.20 71
673 [사진-모험의 담론들] 1강 후기 [1] file 생강 2023.07.19 64
672 [페미니즘:차이의 정치] 1강 후기 이재훈 2023.07.19 55
671 한여름밤의 음악실 1강 후기 [1] file 유수 2023.07.18 72
670 [한여름 밤의 음악실] 1강 후기 - 검고도 빨간 다단조 <우아한 유령> [1] 해돌 2023.07.14 124
669 [불교를 미학하다] 5강 후기 서명규 2023.05.21 129
668 [철학, 개념의 성좌] 5강 후기 이시스 2023.05.10 60
667 [철학, 개념의 성좌] 4강 후기 [1] 이희옥 2023.05.03 76
666 철학, 개념의 성좌 3강 후기 [1] sprezzatura 2023.04.25 8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