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차라투스트라 5강 후기

유수 2021.05.09 23:51 조회 수 : 113

솔직해지기까지 적잖이 걸렸다. 그리고 솔직함을 공개적으로 쓰기가, 나를,  후기일 자정까지 후기를 쓰지 못하게 했던 것 같다. 니체는 적어도 한 강독자에게 만큼은 감명을 주지 못했다. 니체는 훌륭한 시인으로, 차고 뜨거운 물을 동시에 등에다 때려붓는 듯한 온도감 있는 문장들을 유려하게 구사해냈었다. 그러나 인간 니체는 너무나 고독해보였고, 차라투스트라는 고독의 아름다움을 내게 노래했을지언정 고독이 가지는 가치를 내게 설득시키지 못했다. 아름다움은 공유되지 않았다. 

산문의 대가 니체에게 산문으로 화답함으로써 이번 강의에서 저의 니체 만나기는 종료하겠습니다. 

나는 하늘을 보았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무너진 바벨탑의 잔해 위에서 하늘을 보는 것 같았다. 지상에는 수많은 저잣거리의 욕지기와 끈적한 얽힘, 지독함 설킴이 나를 피곤하게 했기에 하늘을 바라보았던 것이다. 하늘에는 웬걸, 수많은 비눗방울들이 운무처럼 떠다니고, 흘러가고, 하늘 속에서도 비상하고 있다. 하늘은 자신을 감히 바라본 자를, 이제는 벼락을 주기는 커녕, 비눗방울을 주는 것 같다. 나는 방울 속에 들어가 운무를 경험하고, 비상하는 나를 온몸으로 느끼고, 방울 속의 또다른 초인들을 바라본다. 그들을 향해 손을 뻗는다. 그러나 손은 비눗방울의 막을 느껴버린다. 막에 비친 내 모습에서 만개하는 수선화들이 참을 수 없이 나를 부끄럽게 만들었다. 막을 터뜨려 추락하고, 부러진 사지를 수습하려다 만다. 비눗방울에 올라타려는 사람들이 있다. 난 그들을 조약한 내 경험으로 말리지 않는다. 하지만 그들 중 추락한 이들과 즐겁게 저잣거리를 누빌 생각에, 나는 바벨탑의 잔해에서 달콤한 잠을 청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9 [차라투스트라2강] 토론주제: 7.16(금) [2] oracle 2021.07.13 63
468 [차라투스트라1강] 발제_1)방랑자_2)환영과수수께끼 file 해돌 2021.07.09 64
467 [차라투스트라1강] 발제(감란산~배신자) 유택 2021.07.09 42
466 [차라투스트라1강] 발제: 의지에 반하는 행복 ~ 왜소하게 만드는 덕 (라우승) 라우승 2021.07.09 51
465 [천개의 유물론] 1강 후기. [1] 지수지구 2021.07.09 106
464 [차라투스트라1강] 토론주제: 7.9(금) [4] oracle 2021.07.06 106
463 7강 후기, 차라투스트라 [1] 조창호 2021.05.24 120
462 차라투스트라 7강 후기 [1] 드넓은 2021.05.23 92
461 차라투스트라 6강 후기 [2] 산노루 2021.05.21 101
460 [차라투스투라 7강]발제 세상살이, 고요한 시간 자유이용권 2021.05.21 65
459 [차라투스트라 7강]발제1:시인들~사건들 유택 2021.05.21 49
458 [차라투스트라7강] 발제: 예언자, 구제 [1] 배진영 2021.05.20 76
457 [차라투스트라7강] 토론주제: 5.21(금) [1] oracle 2021.05.18 89
456 [차라투스트라 6강] 깨달음~학자들 발제문 유나 2021.05.14 79
455 [짜라투스투라 6강] 밤의노래~무덤의 노래 (발제) 생강 2021.05.14 76
454 차라투스트라 2부 12, 13, 14 장 발제문 박찬유 2021.05.14 77
453 [차라투스트라6강] 토론주제: 5.14(금) [1] oracle 2021.05.11 102
452 [이것은 나의 ‘첫’ 시] 4강 후기 효정 2021.05.10 74
» 차라투스트라 5강 후기 [2] 유수 2021.05.09 113
450 [차라투스트라5강] 발제: 잡것/ 타란툴라/ 이름높은 현자 file 김용아 2021.05.07 7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