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행의 시대와 ‘K문학/비평’의 종말’

 

 

1강에서는 2015년 문학권력 논쟁과 문학장의 뉴웨이브를 화두로 다루었다. 본 강의가 다루고 있는 정보와 함의가 다소 방대하다고 느껴, 후기에서는 강의의 내용을 다시 정리하고 이해해보려 한다. (릿터 창간호에 기재된 <혐오의 시대, 한국문학의 행방>과 문학과학 85호에 기재된 <퇴행의 시대와 ‘K문학/비평’의 종말> 등을 참고하여 본고를 작성하였다. 본 강의가 벅찼던 분들은 이 원문을 읽어보시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이 후기에서는 두 번의 문학권력 논쟁에서 확인되는 차이와 반복을 짚어보고, 그로부터 감지되는 퇴행에 대해서 정리해보았다. ‘K문학/비평’의 종말과 뉴웨이브에 대한 이해를 마지막으로, 필자에게 큰 화두로 다가왔던 주제들에 대해 집중해보려고 한다.

 

 

0. 의문증

1. 두 번의 문학권력 논쟁과 퇴행

2. 교집합

3. 만능 접두사 ‘K-’

4. 종말 , 뉴웨이브

5. 다섯에서, 물음표

 

 

------------------------------------------------------------------------------------------------------------------------------------------------------------------------------------------------------------------------ 

 강의에 대해 요약하고 정리한 뒤에, 강의에 대한 느낌과 집중했던 주제들에 대해 썼습니다. 다소 분량이 많다고 생각되어 파일로 첨부했으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확인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맡은 작업이 강의 전체에 대한 후기로 착각해, 이제야 후기를 업로드하게 되었습니다,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늦은 후기지만 반갑게 받아주신다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럼 강의실에서 뵐게요:-)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