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단테의 신곡 읽기 1강 후기

방미경 2017.10.24 21:02 조회 수 : 157

수유너머104에 처음 참여하는 새내기로서 첫 수업의 후기를 올립니다.

다른 강좌의 후기를 읽어보니 거의 논문 수준이어서 상당히 의기소침해졌지만 그래도 저 나름대로의 감동을 전하고자 합니다.  우선 저는 아주 오랜만에  학생으로 교실에 앉아 강의를 듣는 일이 참으로 좋았습니다. 그리고 책을 통해서만 접했던 강대진 선생님께 직접 <신곡>에 대한 강의를 들으며 이런 저런 생각을 할 수 있다는 것도 기뻤습니다.

강좌의 첫 시간에 우리는 벌써 중요한 두 개의 주제와 맞닥뜨린 것 같습니다. 첫째, 저승을 체험해야만 삶에 대한 온전한 인식에 이를 수 있다는 생각이 <신곡>의 토대에 놓여 있다는 것입니다. 그 죽음의 체험을 단테가 희극이라고 하는 연극적 구성을 통해 구현했다는 것도 새삼 놀라운 발견입니다. 관객이 아닌 배우로서, 가상의 인물 안으로 들어가 그 인물을 살아내는 체험이 우리 앞에 펼쳐지는 것입니다. 죽음에 대한 그 어떤 철학적 담론보다 직접적인 체험의 진술이자 우리를 그 무대 내부로 끌어들이는 예술 행위에 해당한다고 하겠습니다.

두번째로는, 연옥의 마지막 층에서 죄를 모두 씻은 후 단테가 지상 낙원으로 들어가는 지점입니다. 오만-질시-분노-태만-탐욕-식탐-애욕의 죄를 씻는 일곱 층의 과정도 기가 막힐 노릇입니다. 지옥에서 빠져나오고도 그 일곱 층을 지나는 일이 남아 있다니...  나라면 베르길리우스와 영원히 연옥을 떠돌겠구나... 그런 생각들이 오고갑니다. 그렇게 심란해 하고 있는데 다시 선생님의 어떤 말이 둔기처럼 가슴을 칩니다. 그 마지막 층은 내 마음이 움직일 때 끝나는 것이라는 말. 세상에... 연옥의 끝도 내 마음에 달려 있었던 거로군요. 14세기의 단테 속에 이미 현대의 수많은 치유 담론들의 단초가 들어 있었네요. 앞으로 차분히, 열심히 <신곡>을 읽어나가면서 생각을 잘 모아보고 싶습니다.

내일이면 두번째 강의네요. 기대되고 설렙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1 시몽동과 포스트휴머니즘 3강 후기 [1] file 살림 2016.07.25 635
210 [시몽동과 포스트휴머니즘] 3강 후기 [2] 이두호 2016.07.22 685
209 [획이 그리는 세계 2강 후기] 동물성의 시간들. [4] papanaya 2016.07.19 734
208 [시몽동과 포스트휴머니즘] 2강 후기 [1] 넝구 2016.07.18 576
207 [시몽동과 포스트휴머니즘] 1강 후기 꽁꽁이 2016.07.05 547
206 [코기토의 귀환] 4강 후기 [2] 김민우 2016.04.27 651
205 [코기토의 귀환] 3강 후기입니다! [7] 누혜 2016.04.22 730
204 [코기토의 귀환] 3강 후기입니다 [9] file 유나 2016.04.22 2509
203 [코기토의 귀환] 2강 후기~ [2] 둘기 2016.04.13 778
202 「코기토의 귀환」1강(4/2)_후기_어둠 속에서 등장한 메를로-퐁티 ^^ [2] uglyonion 2016.04.07 824
201 현대사회의기원 후기 비슷한 것 [3] file 보헤미안 2016.02.17 720
200 라캉 강의를 듣고... 최원 선생님께 [7] 김외경 2016.02.16 1211
199 [『차이와 반복』을 읽자!] 2월 17일(마지막 시간) 공지 (+feat. 2월 3일의 후기) [1] file 병석 2016.02.15 875
198 <차이와 반복> 5강 후기 [2] kh 2016.02.14 681
197 <남한 현대사 파편들> 강의 후기 순풍 2016.02.13 597
196 [남한 현대사의 파편들] 강좌 후기 [2] 강아 2016.02.13 612
195 [『차이와 반복』을 읽자!] 2월 3일(다섯 번째 시간) 공지 (+feat. 1월 27일의 후기) [1] file 병석 2016.02.01 695
194 [『차이와 반복』을 읽자!] 1월 27일(네 번째 시간) 공지 (+feat. 간략한 20일의 후기) [1] file 병석 2016.01.26 726
193 [차이와 반복] 3강 후기 [2] file 김효영 2016.01.23 977
192 [『차이와 반복』을 읽자!] 1월 20일(세 번째 시간) 공지 (+feat. 13일의 후기) [1] file 병석 2016.01.20 75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