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무더위

강의 내용도 좋았지만, 조현준 선생님이 해석한 버틀러의 관점에서 본 미투나, 수유너머과 관련된 어떤 정치적인 일들에 대해 얘기하신 것이 특히 기억에 남습니다.

2. 

버틀러는 (그)녀의 책에서, 젠더 정체성을 형성하는 방식으로서 프로이트의 우울증 논의를 받아들이지만, 그것에 앞서 프로이트가 '무의식'적으로 가정한 대전제, 즉 [젠더는 패러디다]에도 인용된 남근에 대한 근본주의를 비판한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한 버틀러의 입장은 젠더가 '법'의 결과물로서 이차 효과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전제된 기원에서부터 끌어낸 사실 판단과 가치 판단은 보편적인 것이 아닌 특수한 편견으로 뒤바뀝니다.

 3. "진리는 (민주주의)의 적이다"

양자물리는 "미래는 정해지지 않았고, 정해진 것도 예측할 수 없고, 논리는 불완전하고, 공정한 의사 결정은 불가능하니," 라고 말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옮음이라는 이름으로 타인을 판단하고 심판하는 일을 적어도 이곳에서는 중단해야 할 것입니다. 개인의 정체성에 대한 선택을 개인의 일로 되돌리는 것이, (할 수 없는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버틀러가 이전 철학자들의 대전제를 비판함으로써 이루고자 했던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강좌자료] 강좌발제, 강좌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oracle 2019.10.01 114
306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1] 허허허 2018.08.06 148
305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3] 투명글 2018.08.04 228
304 문학과예술의 존재론-후기 P.vanilla 2018.08.03 133
303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선물 곽태경 2018.08.03 150
302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4강 후기 - 특이점 같은 강의 이에스 2018.08.02 152
» [페미니즘세미나팀] '정체성 해체의 정치학' 4강 후기 노마 2018.07.31 108
300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4강) 후기 [2] P.vanilla 2018.07.29 138
299 [최고의 행복을 찾는 철학적 여행] 4강 후기 yyn 2018.07.29 92
298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을 실은 6411번 버스 [1] 느티나무 2018.07.27 160
297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3강 후기 [1] 아이다호 2018.07.23 111
296 [영화촬영미학1-빛으로 영화읽기] 2강 후기 ㅈㅁ 2018.07.22 122
295 [페미니즘세미나팀]'정체성 해체의 정치학' 1~2강 후기 file nomadia 2018.07.18 119
294 [다른 삶들은 있는가] 1강 후기 file choonghan 2018.07.13 157
293 [빛으로 영화읽기] 1강 후기 sora 2018.07.13 118
292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1,2강 후기 sora 2018.07.13 121
291 다나 해러웨이 참가 후기 [4] file 닉(Niec) 2018.03.08 310
290 [페미니즘이라는 벡터와 한국문학의 도전] 강좌 후기입니다 [1] 나머지 2018.02.14 202
289 <‘페미니즘’이라는 벡터와 한국문학(장)의 도전> 4강 후기 [1] 민혁 2018.02.03 184
288 [다나 해러웨이 5강] 강사 후기 [1] file yumichoi 2018.02.01 183
287 [다나 해러웨이, 곤란함과 함께하기] 4강 후기 [2] 누혜 2018.01.31 18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