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김진완의 시 세미나] 4강 후기

안호원 2022.05.02 15:15 조회 수 : 67

4강의 후기- 시인-마음 바꿔치기 하는 자

 

오는 길에 차가 많이 막혀서 1시간이 넘게 늦게 도착하였다. 이미 진행되고 있는 강좌에 들어가서 

뭘 얼마나 잘 들을 수 있을지 의심이 들기는 하였다. 


'그러니까 우리 곁을 떠나가는 사람들이 그렇게 순순히 세상 저편으로 건너가는 것 아닐까요'

 

'내가 가도 되는데

그가 간다.'

 

'그가 남아도 되는데

내가

남았다.'

들어가자 마자 시작되는 부분에서 가슴이 턱 막혀왔다. 

정말 내가 가도 되는 데 그가 가고 있고 그가 남아도 되는데 내가 남아 있다. 맘이 파랗게 시려 오도록 서늘하고

마음에 공명이 되어 울리고 있었다. 어쩌면 시는 그렇지 않은데 내 맘이 시려워서 서러워서  그러는 지도 모를 일이다. 

어쩌면 좋을지 그냥 돌아갈걸 그랬나? 오늘은 늦기도 했는데 왜 마음이 시리지

 

'그녀는 죽음만을 보고 있고 나는 그녀가 살아온 파랑 같은 날들을 보고 있다'

 

누군가는 죽음을 보고 누군가는 그를 보고 어쩌면 내가 그리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읽지 못한 듣지 못한 시 귀절이 이 글을 쓰는 오늘도 맘을 시리우게 하는 것은 왜 일까? 

 

지금까지는 돌이킬 수 없는 세월에 대해, 

대부분은 내가 꿈꾸었지만 결코 이룰 수 없었던 삶을 생각하며 

나 때문에 울었다. 

아니 나 대신 나는 미워할 누군가가 필요했을지 모른다. 

아마 그것을 배운 것은 그 즈음일 것이다.

너무 힘든 마음과 함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1 [김진완의 시 세미나] 5강 후기 [1] 윤춘근 2022.05.06 124
570 [시세미나] 후기 [1] 마이 2022.05.05 72
569 갈피접힌 문장들...후기를, 후기를 써야 하는데... [1] 솔라리스 2022.05.05 93
568 동물권 4강-동물권, 복지원, 보호소-후기 [1] 이시스 2022.05.04 74
» [김진완의 시 세미나] 4강 후기 [1] 안호원 2022.05.02 67
566 [김진완의 시 세미나] 3강 후기 [1] 낙타 2022.04.28 73
565 [동물권 3강후기] 김도희선생님 강의는 재밌다! [2] 고키 2022.04.27 102
564 [김진완시문학]3강후기-내가 가장 예뻤을 때 [1] 황정 2022.04.27 77
563 [김진완의 시 세미나] 1,2강 후기 [1] pobykim 2022.04.24 74
562 [김진완의 시 세미나] 3강 후기 [1] 윤춘근 2022.04.22 78
561 [시문학2강 후기] 김진완의 시집 <모른다>를 주문했습니다 [1] 최유미 2022.04.22 82
560 [김진완의 시 세미나] 2강 후기 [2] sim 2022.04.22 83
559 [김진완의 시 세미나] 2강 후기 [3] 잘잤다! 2022.04.21 81
558 [시문학 2강 후기] 다시, 연애하고 싶다. [3] 탄환 2022.04.20 121
557 [동물권강좌 후기1] 법 그리고 동물의 현실 [1] 고광현 2022.04.18 63
556 [동물권 2강 후기] 고양이 집사라는 말의 당위성 [1] 이은임 2022.04.18 67
555 [동물권 2강 후기] 지하실에서 들은 것들 [2] 최철민 2022.04.17 106
554 [동물권 2강후기] 타자화와 동일시 사이에서 [1] 누구 2022.04.16 98
553 [김진완의 시 세미나] 1강 후기, 호명이라는 인식 확장의 가능성 [1] 파도의소리 2022.04.15 81
552 [김진완 시인 시 강의] 1강 후기, 새로운 변곡점이 시작하는 순간 [2] 젤리 2022.04.15 8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