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4월(April)

조금 슬프고 조금 기쁜 달

 

어떤 시인을 가장 좋아하느냐는 질문, 곤란하지요. 좋아하는 시인은 항상 늘어가고, 가장 좋아하는 시인은 또 갱신되기 때문입니다. 나는 진은영 시인의 시를 가장 오래 좋아하고 있다고 답하곤 합니다. 그리고 곧 왜 좋아하느냐는 물음에 답할 준비를 해 두어야 합니다. 항상 그 다음 질문이기 때문이지요.

진은영 시에서 나는 경험이 어떻게 시가 되는지를 보았습니다. 일상의 경험이 시가 되는 순간이 읽혔을 때 시의 경이로움을 감각했던 같습니다. 경험이 그 자체로 시가 되기는 어렵지요. 익숙한 경험과 낯선 감각 사이의 기묘한 공간, 설렘이기도 하고, 위태로움이기도 하고, 짜릿함이기도 했던 순간이 나에게 다가왔습니다. 아마 그 순간 '내가 가장 예뻤을 때'였겠지요.

 

.... 내 詩의 친구들에게..

 

진은영 시인의 첫 시집의 맨 앞장 시인의 말입니다. 이 소박한 시인의 말이 당혹스러우면서도 예뻤습니다. 친구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나열한 그 마음, 나에게도 전해지는 듯한 고마움, 詩와 친구, 이음동의어 같기도 한 그말..

 

4월, 김진완 시인이 담아두었던 소중한 시편들과 그의 다정한 언어들..

김진완의 시 친구가 될 수 있어 4월은 조금 슬프고 조금 기뻤던 시간이었습니다.

 

인디언들이 두려움을 이겨낼 때마다 부르는 노래라고 합니다. 진은영 시인이 어떤 글에서 인용한 시인데요, 너무 아름다워서 갈피 접어 두었습니다. 어떤 두려움이 생길 때마다 떠올려보세요.

 

네 발을 꽃가루처럼 내려놓아라

네 손을 꽃가루처럼 내려놓아라

네 머리를 꽃가루처럼 내려놓아라

그럼 네 발은 꽃가루, 네 손은 꽃가루, 네 몸은 꽃가루,

네 마음은 꽃가루, 네 음성도 꽃가루

 

길이 참 아름답기도 하고,

잠잠하여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8 동물권 4강-동물권, 복지원, 보호소-후기 [1] 이시스 2022.05.04 76
567 [김진완의 시 세미나] 4강 후기 [1] 안호원 2022.05.02 68
566 [김진완의 시 세미나] 3강 후기 [1] 낙타 2022.04.28 73
565 [동물권 3강후기] 김도희선생님 강의는 재밌다! [2] 고키 2022.04.27 104
» [김진완시문학]3강후기-내가 가장 예뻤을 때 [1] 황정 2022.04.27 89
563 [김진완의 시 세미나] 1,2강 후기 [1] pobykim 2022.04.24 74
562 [김진완의 시 세미나] 3강 후기 [1] 윤춘근 2022.04.22 87
561 [시문학2강 후기] 김진완의 시집 <모른다>를 주문했습니다 [1] 최유미 2022.04.22 87
560 [김진완의 시 세미나] 2강 후기 [2] sim 2022.04.22 86
559 [김진완의 시 세미나] 2강 후기 [3] 잘잤다! 2022.04.21 88
558 [시문학 2강 후기] 다시, 연애하고 싶다. [3] 탄환 2022.04.20 131
557 [동물권강좌 후기1] 법 그리고 동물의 현실 [1] 고광현 2022.04.18 63
556 [동물권 2강 후기] 고양이 집사라는 말의 당위성 [1] 이은임 2022.04.18 69
555 [동물권 2강 후기] 지하실에서 들은 것들 [2] 최철민 2022.04.17 107
554 [동물권 2강후기] 타자화와 동일시 사이에서 [1] 누구 2022.04.16 99
553 [김진완의 시 세미나] 1강 후기, 호명이라는 인식 확장의 가능성 [1] 파도의소리 2022.04.15 90
552 [김진완 시인 시 강의] 1강 후기, 새로운 변곡점이 시작하는 순간 [2] 젤리 2022.04.15 94
551 [동물권 1강후기] Anti-Humanism, 동물권의 출발 [2] oracle 2022.04.14 105
550 시가 당신의 삶을 겨냥하고 있다 1강 후기 [2] 안영갑 2022.04.13 76
549 [김진완의 시 세미나] 1강 후기 [1] file 재연 2022.04.13 9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