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김진완의 시 세미나] 3강 후기

윤춘근 2022.04.22 22:02 조회 수 : 78

김진완 샘과 공명된 단어들을 모으니 한편의 詩가 되었다.

 

더러운 그리움이여

추억에서 나는 공중변소 냄새

윤동주는 바람을 듣고 황지우는 음악을 본다.

세월은 가도 옛날은 남는것

피를 흘리고 칠흑속으로 날마다 숨지는 하느님

눈을 감는다는 것은 시선을 내면으로 돌리는 것이다.

피로 쑨 죽한사발 노을

내고향 폐항 가난해서 보여줄 건 노을밖에 없네.

우리집에 와서 다 죽었다.

석가모니가 집을 나오니 부처가 된다.

그래 우리 사이좋게 가난하자 

우리는 가족에 대해 너무 많이 노래한다.

박상순 시는 해독이 되지 않으나 왠지 느낌이 묘하다.

카오스는 아직 해석되지 않은 질서다.

시도 삶도 이해되지 않는다.

영업방해한다고 반말하는 거미에게 사과할 수 밖에 없었다.

인디언 달력에서 시를 배운다.

닥치고 창작해라.

아직 지상에 닿지 않은 아주 비슷하게 생긴 단하나의 눈송이를 놓치지 않으려고

눈이 내리네 시간의 다발이 내리듯이

단어 하나가 시를 쓰게 한다.

울림 날개침 눈보라

눈이 녹으면 흰빛은 어디로 가는가?

우주는 시인을 중심으로 움직인다.

한때 아름다운 때를 살았던 사람들. 채플린, 윤동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1 [김진완의 시 세미나] 5강 후기 [1] 윤춘근 2022.05.06 124
570 [시세미나] 후기 [1] 마이 2022.05.05 72
569 갈피접힌 문장들...후기를, 후기를 써야 하는데... [1] 솔라리스 2022.05.05 93
568 동물권 4강-동물권, 복지원, 보호소-후기 [1] 이시스 2022.05.04 74
567 [김진완의 시 세미나] 4강 후기 [1] 안호원 2022.05.02 67
566 [김진완의 시 세미나] 3강 후기 [1] 낙타 2022.04.28 73
565 [동물권 3강후기] 김도희선생님 강의는 재밌다! [2] 고키 2022.04.27 102
564 [김진완시문학]3강후기-내가 가장 예뻤을 때 [1] 황정 2022.04.27 77
563 [김진완의 시 세미나] 1,2강 후기 [1] pobykim 2022.04.24 74
» [김진완의 시 세미나] 3강 후기 [1] 윤춘근 2022.04.22 78
561 [시문학2강 후기] 김진완의 시집 <모른다>를 주문했습니다 [1] 최유미 2022.04.22 82
560 [김진완의 시 세미나] 2강 후기 [2] sim 2022.04.22 83
559 [김진완의 시 세미나] 2강 후기 [3] 잘잤다! 2022.04.21 81
558 [시문학 2강 후기] 다시, 연애하고 싶다. [3] 탄환 2022.04.20 121
557 [동물권강좌 후기1] 법 그리고 동물의 현실 [1] 고광현 2022.04.18 63
556 [동물권 2강 후기] 고양이 집사라는 말의 당위성 [1] 이은임 2022.04.18 67
555 [동물권 2강 후기] 지하실에서 들은 것들 [2] 최철민 2022.04.17 106
554 [동물권 2강후기] 타자화와 동일시 사이에서 [1] 누구 2022.04.16 98
553 [김진완의 시 세미나] 1강 후기, 호명이라는 인식 확장의 가능성 [1] 파도의소리 2022.04.15 81
552 [김진완 시인 시 강의] 1강 후기, 새로운 변곡점이 시작하는 순간 [2] 젤리 2022.04.15 8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