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우리는 모두 이주노동자다"

반* 2009.11.30 15:58 조회 수 : 9100

 

 

 

 

 

4강으로 이뤄진 <이주노동자와 희망의 정치학>이 시작됐습니다.

첫번째 강의, 조원광 강사의 발표 제목은 <이주노동자와 이동>^^

 

그의 문제의식은 이겁니다. 이주노동자는 왜 이주할 수 없는가? 

그리고 곧바로 현실 분석에 들어갑니다. 이주노동자는 한국에 들어와 대개 다음과 같은 상황을 밟습니다.

작업장 선택권을 박탈 당하고, 사업장 이동이 금지 되고, 계좌 관리를 위임 당하고, 여권을 압수 당하고.

 

           이동의 통제-> 과잉 노동력(노동 공급 과잉)-> 저임금 유지

 

이 악순환 속에 이주노동자는 단기 인력 순환의 한 요소로 관리받고 있던 것입니다.

얀 물리에르 부탕의 말도 이로써 이해가 가는 대목이지요.

 

    "세계적으로 노동력은 절대 과잉 상태가 아니다. 오히려 과소 상태이다.

    과잉이 된 것처럼 보이는 까닭은 국가와 자본의 분할통치전략 때문이다."

 

하지만 이주노동자는 단순히 '약소국가'에서 온 '노동력'이 아닙니다.

이주노동자는 '권력조차 바꾸는 이동'을 감행하기 때문입니다.

권력이 지정해준 자리를 벗어나 '이동'하고 새로운 정체성을 생산하는 것,

그것은 애초, 생산수단이 없어 부르주아 질서 자체를 떠날 조건을 가진 불온한 자들,

곧 프롤레타리아트의 속성이기도 했습니다. 

자본이 정해놓은 길에서 이탈하는 '이주노동자'

그래서 강사님은 발표문을 다음과 같이 마치고 있습니다.

 

    "노동자는 이주노동자다. 우리는 모두 이주노동자다."

 

 

----------------------------------------------------------------------------------------------------------------------------------------

 

다음 주는 최진석 연구원의 <이주노동자와 환대의 윤리>가 준비 돼 있습니다.

지금 머리 위로 땀이 뽈뽈뽈 올라오도록 열나게 강의안을 작성 중이십니다  ^^

       보노보노.jpg

먹을 거리 조금씩 들고 오셔서 나눠먹기로 한 약속도 잊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12월 1일 저녁 일곱 시 반, 강의실에서 뵙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8 [인권의 재장전] 5강 후기 [3] file choonghan 2012.08.07 88791
627 [인권의 재장전]강의 후기 및 다음 강의 공지 [2] 아샤 2012.07.14 63597
626 [인권의 재장전] 4강 후기 [7] 쿠다 2012.08.05 44622
625 〔디아스포라의 정치와 신학〕1월 7일 강좌 후기 [4] 큰콩쥐 2013.01.12 27733
624 [위안부] 5강 후기 '불량 병사'와 제국(1) 김요섭 2017.08.30 22693
623 6강.모더니즘 건축에서 구조와 기능의 문제 - 후기 [1] 여명 2013.02.12 9735
» "우리는 모두 이주노동자다" [3] file 반* 2009.11.30 9100
621 오~오~ 예술가여~ 오~오~ 블랑쇼여~ ^^ [1] 머리문신 2009.11.03 8308
620 [폭력과 유토피아] 정신 없는 후기 ㄷㅎ 2012.02.17 8150
619 [1강 후기] 내부와 외부..+ 부탁 한마디 [2] 하늘눈 2009.10.31 8099
618 이진경의 ‘건축과 사유의 지평을 찾아서’ 네번째 후기 고키 2013.02.12 8057
617 이주노동자 후기 겸.. 수유에 한 발 담그기 [5] 살다 2009.11.25 7504
616 초현실주의 강의 후기 (박수진 선생님) [3] blur365 2011.08.13 7436
615 헤겔강독 2월 20일 후기입니다. [2] 면발 2013.02.23 7434
614 노자와 장자 사이에서 ㄱㄱ 2010.02.04 7421
613 "희망의 정치학 마지막 강의 혹은 미누 완전히 보내버리기^^"_그리고 수유에 물들다.. [8] 살다 2009.12.18 7312
612 "희망의 정치학_세번째 강의 후기" 혹은 수유너머에서 발 적시기 [2] 살다 2009.12.10 7282
611 이주 노동자와 가시성의 정치학(강의 후기) [4] 민섬 2009.12.09 7240
610 희망의 정치학 첫강 후기 [5] 민섬 2009.11.25 7225
609 바흐친 강좌 후기! 꾸냥 2011.02.01 706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