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각 3강] 후기

미정 2019.01.19 16:10 조회 수 : 76

3강 후기
돌은 무슨돌인지 모르겠으나 의외로 자신을 잘내어준다. 그래도 간혹 심이 있어서 돌의 곤조를 부리는데 이때 방심했던 칼은 의도치않은 방향으로 슥 비껴나거나 아예 먹혀들질 않는다.
칼은 붓과마찬가지로 내몸과 수직으로 곧게 박혀야 한다.이게 기본인데 칼이 돌에 밀려 비스듬히 입수되면 매 터치가 털모양의 흔적을 남기고 날카로운 선으로 연결되지 않는다. 어느정도 파고나면 왼손이 무작정 돌을 잡고있던 역할에서 벗어나 돌을 이리저리 돌리면서 선을 마무리하도록 돕는다.
인주는 또다른 물건인데 이또한 대체로 엉성한 돌 파기를 캄프라치해준다. 인주자신이 돌에 번지면서 빈간격도 좀 메워주면서 어지간한 글자로 보여지게한다. 그런데 이렇게 잘돕는 인주도 칼이 글자의 윤곽선만 그려놓았을뿐 돌을 들어내지 못한곳은 도저히 안되겠다 다시 더파라 고 보여준다. 도장을 찍었을때 오래된 비오는 필름영화 보는것처럼 직 직 선이 그어져있다.
그러면 우리 도장쟁이들은 또 얼른 인주를 씻어내고 마른수건으로 잘닦아말린 다음 수정 을해야한다. 고윤숙선생님이 옆에 서계시고, 시계는 12시30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강좌자료] 강좌발제, 강좌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oracle 2019.10.01 117
327 [전각 워크샵] 5주차 후기 [1] file wldus 2019.02.02 89
326 어펙트 이론 4강 후기 [1] 홍바바 2019.02.01 79
325 [어펙트 이론 입문] 제4강 후기 [1] 한승훈 2019.02.01 101
324 [최초의 시쓰기 워크샵] 3강 후기 [1] 래진 2019.01.27 145
323 [affect이론 입문] 3강 후기 [3] 로라 2019.01.22 136
» [전각 3강] 후기 미정 2019.01.19 76
321 [전각워크샵] 후기 hector 2019.01.18 60
320 [바깥의 문학] 1강 늦은 후기입니다. [2] file 성아라 2019.01.17 117
319 [어펙트 이론 입문] 2강 후기 [1] 니게하지 2019.01.15 104
318 [전각워크샵] 후기.. 선과 글자 [1] file hector 2019.01.14 84
317 [시창작워크숍] 최초의 시쓰기- 2강 후기 [1] 숨숨숨 2019.01.13 148
316 [전각워크숍] 따뜻한 온기가 흐르는 전각수업2주차 후기 file 유현당 2019.01.13 66
315 [전각 워크샵] 후기.. 전각을 하고 싶은 이유... [1] file hector 2019.01.05 92
314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4강 늦은 후기 메롱 2018.11.18 159
313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4강 후기 file 쪼아현 2018.11.12 103
312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3강 후기 [1] file 쪼아현 2018.11.08 116
311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2강 후기 쪼아현 2018.10.23 106
310 포스트인문학__미래의권리들_후기 [1] 미라 2018.10.15 143
309 [다른 삶들은 있는가] 5강 김수영 후기 ㅈㅎ 2018.08.22 198
308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리버이어던과 모비딕 솔라리스 2018.08.18 30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