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래 사진은 2017년 백두산에 올라갈 때, 통화시에서 찍은 사진이다. 중학교 간판이다. 글씨를 쓴 사람은 계공(启功,치궁)이다.

 중국서법가_치궁글씨.jpg

다음 그림은 2018년 대련에 갔을 때, 대련 철도역 다리에서 찍은 사진이다. 다리에 이름을 걸은 현판이다. 사람들이 다니는 거리에서 바로 보인다.
역시 중국 서법가 계공(启功,치궁)의 글씨이다.  

대련_계공글씨.jpg

2: 계공은 이미 돌아가신 중국 서예가(서법가)이다. 상당히 저명하다는 데 잘은 모르겠다. 나에게 글씨를 감식할 안목은 없다.
그래도, 계공을 좋아하게된 계기가 있다.
한,중 수교가 되고 대통령이었던 김영삼이 중국을 방문했을 데, 계공에게 글씨를 부탁했으나, 계공은 거절했다.
장사하는 사람들에게 글씨를 써주면, 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지만, 정치인에게 글씨를 주어 봐야, 과시하는 용도외에는 쓰이지 않는 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그래서 계공의 글씨는 음식점 같은 곳(몽골이나 서쪽 오지 등)에 많이 걸려 있다고 하는 데 확인은 못해보았다.
계공의 일화를 알게되면서, 계공에 관심이 가지게 되었고,자연스럽게 서예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3: 서예는 일상의 쓰임(用)이 아름다움(美)이 되어 마음에 든다.
예술을 위한 예술, 아름다움을 위한 아름다움 역시 매력적이지만 일상의 쓰임인 글자에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서예 역시 매력적이다.
서예가는 일상의 글씨에서 아름다움을 만든다. 서예가 계공은 아름다움이 다시 일상의 쓰임으로 돌려준다. 학교 간판에 사람들이 다니는 다리 이름에 음식점 간판에 자신의 글씨를 제공한다는 것은 아름다움을 다시 쓰임으로 돌려주는 일이다.

예전에 서예가를 만나면 하던 질문이 있다.
"지금 중국에서 사용하는 간자체를 사용하여 서예 작품을 만들어 볼 수 있을까요?" 몇 명에게 물어봤을 때 대답은 부정적이었다. 같은 질문을 중국 서예가 한적이 있었다. 그들은 간자체로 서예 작품을 만드는 데 긍정적이었다. 내 생각에 서예는 쓰임에서 비롯하기에, 간자체를 사용하지 않는 우리는 간자체로 서예를 하는 게 어색하나, 간자체를 사용하는 중국인은 간자체로 서예를 하는 일이 어색하지 않은 듯 하였다.

어린 시절 다방이나, 음식점, 사무실에 가면 어디나 글씨들이 걸려있었다. 21세기가 된 지금, 글씨가 걸려있는 스타벅스 매장은 본 기억이 없다. 사무실이건 음식점이건 글씨가 걸려있는 곳은 드물다. 앞으로 더 없어질 것이다. 그러나, 도장은 아직도 쓰인다. 인감증명은 중요한 계약에 첨부해야 한다. 물론 인감증명 제도역시 얼마 안 있어 없어질 것이다. 그러나, 내가 죽기 전까지는 도장이 쓰일 것이다. 아름다움을 실제 쓰임으로 돌려주는 작업이므로, 전각을 배우고 도장을 만들어 보고 싶었다.

1월 4일 내 전각은 시작되었다. 다음편에 계속...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강좌자료] 강좌발제, 강좌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oracle 2019.10.01 66
106 [바깥의 문학] 6강 후기 남승화 2019.02.15 79
105 [바깥의 문학] 5강 후기 violet 2019.02.11 74
104 [어펙트 이론 입문] 5강 후기 [1] 동태 2019.02.08 70
103 <최초의 시쓰기> 워크숍 후 [1] 박기태 2019.02.07 107
102 [바깥의 문학] 4강 후기 [1] 달공 2019.02.06 111
101 [전각 워크샵] 5주차 후기 [1] file wldus 2019.02.02 82
100 어펙트 이론 4강 후기 [1] 홍바바 2019.02.01 70
99 [어펙트 이론 입문] 제4강 후기 [1] 한승훈 2019.02.01 81
98 [최초의 시쓰기 워크샵] 3강 후기 [1] 래진 2019.01.27 125
97 [affect이론 입문] 3강 후기 [3] 로라 2019.01.22 126
96 [전각 3강] 후기 미정 2019.01.19 73
95 [전각워크샵] 후기 hector 2019.01.18 54
94 [바깥의 문학] 1강 늦은 후기입니다. [2] file 성아라 2019.01.17 109
93 [어펙트 이론 입문] 2강 후기 [1] 니게하지 2019.01.15 92
92 [시창작워크숍] 최초의 시쓰기- 2강 후기 [1] 숨숨숨 2019.01.13 113
91 [전각워크숍] 따뜻한 온기가 흐르는 전각수업2주차 후기 file 유현당 2019.01.13 62
» [전각 워크샵] 후기.. 전각을 하고 싶은 이유... [1] file hector 2019.01.05 80
89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4강 늦은 후기 메롱 2018.11.18 156
88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4강 후기 file 쪼아현 2018.11.12 97
87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3강 후기 [1] file 쪼아현 2018.11.08 10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