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신에 다가가는 6개의 단어] 마지막 시간 공지

마지막 시간 공지입니다.

 

시간 : 2017년 8월 16일 (수요일) 늦은 7시 30분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성산로 315(연희동 435번지) 서울정형외과 주차장 쪽 입구)

수유너머 104 / 2층 소강의실로 오시면 되어요.

 

(오시는길: http://www.nomadist.org/s104/index.php?mid=board_YQeO19&document_srl=1503) 

 

처음 오시는 분들은 헤맬 수 있으니 조금 일찍 출발해 주세요!

드디어 루쉰의 마지막 여섯 번째 키워드 '잡'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지금까지 자질구레한 것들에 관하여 알려주었던 루쉰의 강의의 마지막은 어떻게 될 것인지 정말로 궁금합니다. 이번 마지막 시간 뒤에는 중국 스타일의 뒷풀이가 있을 예정이니 반드시 참여해 주시길 바랍니다~

마지막 시간에 할 강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제 6강 잡(雜)- 자질구레하지만 위대한: 루쉰은 자신의 글을 바위에 짓눌렸지만 틈새를 비집고 성장한 들풀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생각해 보면 그가 살았던 시대는 편안한 생존, 편안한 삶이 보장되지 않았습니다. 세계의 힘은 비대칭적이었고 폭력이 일상적이었습니다. 이런 조건에서 곧게 자라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루쉰은 생각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옆으로 자라는 풀, 유산된 작품은 능력의 부재라기보다는 오히려 성장 중임을, 새로운 생산의 가능성을 잉태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길을 이러한 ‘자질구레한 것’들 속에서 열어내는 것, 그것인 루쉰의 잡의 길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강좌일정] 강좌 일정공지 게시판입니다. 결석/지각은 일정공지 아래 댓글로 알려주세요! oracle 2019.10.01 93
27 [영화 워크샵_짧고 이상한 영화 만들기] 두 번째 시간 공지 고헤미 2017.07.14 109
26 [예술이론의 이데올로기] 7월 14일 두 번째 강의 공지! [1] file 도경 2017.07.14 144
25 [루신에 다가가는 6개의 단어] 7월 12일 첫 시간 공지 lectureteam 2017.07.12 130
24 [후기] 영화워크숍 제1강 [1] file 누혜 2017.07.11 269
23 위안부 문제에 던지는 '다른' 질문들 첫시간 공지 slowreturn 2017.07.09 128
22 가깝고도 먼 책 [논어]를 읽는다. 첫 번째 시간 공지. [1] file 동학 2017.07.09 188
21 [영화 워크샵_짧고 이상한 영화 만들기] 첫 번째 시간 공지 file 고헤미 2017.07.07 189
20 [예술 이론의 이데올로기] 7월 7일 첫 시간 공지 lectureteam 2017.07.06 201
19 ===============여름 강좌 시작합니다=============== choonghan 2017.06.13 359
18 [니체 혹은 필로비오스-사랑할만한 삶이란 무엇인가] 여덟 번째 시간 공지 마빈 2017.05.25 221
17 [니체강독강좌]7강 공지 아노말리에 2017.05.18 158
16 [니체강독강좌] 5/5일 휴강 및 5/12일 6강 공지 [1] file 아노말리에 2017.05.03 195
15 [플라톤 세계로 들어가는 6개의 문] 휴강 공지 및 6강(5/8) 공지 file 효영 2017.04.27 151
14 [공지-니체 혹은 필로비오스-사랑할만한 삶이란 무엇인가] 다섯 번째 시간 공지 마빈 2017.04.26 141
13 [플라톤 세계로 들어가는 6개의 문] 4월 24일 다섯번째 시간 공지 file 효영 2017.04.24 122
12 [니체 혹은 필로비오스-사랑할만한 삶이란 무엇인가] 네 번째 시간 공지 마빈 2017.04.19 149
11 니체에 대한 니체적 독해 [3] solaris 2017.04.15 397
10 [플라톤 세계로 들어가는 6개의 문]4/17 네번째 시간 공지 file 효영 2017.04.14 147
9 [니체 2강 후기 및 공지] '영원한 어린아이' [2] file 아노말리에 2017.04.12 253
8 [플라톤 세계로 들어가는 6개의 문 ]4/10 두번째 시간 공지 file 효영 2017.04.10 15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