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1. 『자본』이 ‘상품’에서 시작하는 이유

마르크스는 첫 단락 첫 문장에서 마르크스는 ‘상품’에서 시작하는 이유를 밝혔는데 그것은 “자본주의 생산양식이 지배하는 사회의 부는 ‘방대한 상품더미’로 나타나는데, 개개의 상품은 부의 기본형태이다. 그러므로 우리 연구는 상품에 대한 분석에서 시작한다.”저자에게 ‘자본주의 생산양식이 지배하는 사회의 부는 좀 이상한 것이다. 우리의 이야기는 이것의 정체를 밝히는 데서 시작한다.’애덤스미스는 부의 ‘실체’로 제시한 것은 ‘노동’이다. 상품들의 가치는 그것에 들어 있는 인간의 ‘수고’만큼이라는 말이다. ‘국부론’에서 ‘국가의 부’의 원천은 사람들의 근면한 노동이며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많은 나라가 부유한 나라라는 생각이 담겨있다.‘진정한 부의 척도’에 대한 고민을 더 명확히 한 것은 리카도로 ‘가치’와 ‘부’에 대해 논하였는데 마르크스의 “자본주의 생산양식이 지배하는 사회의 부”는 바로 이 19세기적 의미에서의 ‘부’ 즉 ‘가치’에 관한 것이다.『자본』은 ‘상품’에서 시작한다기 보다 ‘가치’에서 시작한다. ‘가치’는 자본의 출발점이다. 마르크스는 ‘가치’를 상품세계의 시민권같다고 했다. ‘부’즉 ‘가치’는 직접 나타나지 못하고 다른 형태로 나타나게 되는데 그것이 ‘상품의 형태’로 나타나게 되는 것이다. 가치는 직접 나타나지 않으므로 누구도 가치를 직접 보거나 만질 수 가 없다. 하지만 가치는 없는 게 아니라 나타난다. 상품은 가치가 나타나는 형태, 즉 가치의 현상형태인 셈이다. 가치가 깃든 사물을 우리는 상품이라고 부른다. 자본주의 생산양식이 지배하는 사회에서 ‘부’는 이런 특특한 성격을 갖는다는 것이 『자본』의 첫 문장의 의미하는 바이다.

 

2. 상품에 깃든 유령

가라타니 고진은 “『자본』이 탁월한 이유는 ......(마르크스가) 흔하디흔한 상품의 ‘아주 기괴한’성질에 놀랐다는 데 있다.......기성 경제학 체계는 평범한 상품을 기괴한 것으로 보는 눈에 의해 무너진다.”마르크스는 상이한 두 물건의 교환에 크게 놀랐다. 사용가치가 다른 두 물건이 일정 비율로 교환된다면 이 교환이 물건의 유용성과 관계된 것은 아니라는 말이다. 그 ‘무언가’가 있는데 그는 그것은 유령이다. 마르크스의 말을 빌자면 ‘유령적 대상성’일 뿐이다. 그는 상품의 핵심이 ‘유령’이 있음을 간파했다. 하지만 그 ‘유령’과 더불어 혁명을 수행하고자 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새로운 혁명은 그 ‘유령’을 몰아내는 데 있다고 보았다.

 

3. 추상 노동의 인간학

상품가치의 척도는 ‘노동’이다.상품의 ‘가치’는 그 자치로 드러나지 않고 다른 상품과의 ‘관계’를 통해서만 표현된다. 상품은 사회적 존재이다. 상품은 혼자 존재하지 못한다. 마르크스의 천재성은 노동가치설을 주장한 데 있는 게 아니라 ‘모든 상품들은 노동생산물’이라는 당대의 노동가치설을 변형하고 새롭게 해석한 것에 있다.

상품에 체현된 노동은 이중적이다.마르크스는 ‘현물로서의 상품’을 말할 때와 ‘가치로서 상품’을 말할 때 거기서 상응하는 노동을 구분했다. 상품에 체현된 노동을 ‘이중적’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상품의 이중성(사용가치와 교환가치)에 노동의 이중성을 대응시킨 것이다.

상품의 두 측면에 상응하는 노동의 두 측면이 있는데 하나는 구체적 유용성을 가진, 다시 말해 사용가치를 가진 현물을 생산하는 ‘구체적 유용노동’이며, 다른 하는 상이한 상품들의 교환가치(더 엄밀히 말하면 ‘가치’)를 생산하는 ‘추상노동’이다. 여기에서의 추상노동은 정신노동을 지칭하는 말이 아니고, 정신노동이든 육체노동이든 상관없이 구체적 노동과 대비해서 부르는 말이다. 우리가 목격하는 모든 노동은 구체적 유용노동이다. 추상노동에서는 땀 냄새가 전혀 나지 않는다. 하지만 손을 쓰지 않는 노동도 있을 수가 있다. 하지만 모두 인간의 노동력을 사용했다는 것이다.근대사회와 평균적 인간은 온갖 차이에도 불구하고 같다. 개인이 권리의 주체로 등장한 근대에 들어 개성이 출현했지만 그 개인들은 한결같이 닮았다. 사람들은 닮아가면서 고립되고 있으며 동질화되면서 개별화되고 있다.

태초에는 추상노동이 없었다.자본에서 말하는 추상노동이란 역사적으로 출현한 특수한 형태의 사회, 즉 자본주의에서 노동이 갖는 독특한 성격이다. 마르크스는 추상노동을 가능케 하는 역사적 조건에 대해 “가치표현의 비밀은 인간의 동등성 개념이 대중의 선입관으로 확립될 때만 해명될 수 있다.” 즉 인간존재가 동등해야 하며, 노동의 형태가 동등한 능력의 발휘로 볼 수 있을 정도로 단순노동이 광범위해야 한다. 즉 인간의 정치적해방(신분해방)과 단순노동의 지배가 필요한 것이다.

상품에는 ‘사회적인 것’이 들어있다. 마르크스는 상품의 가치는 상품의 가치는 그것을 산출하는 데 필요한 노동의 양이라는 말 앞에 ‘사회적’이라는 말을 넣었는데 그것은 한 상품을 만드는 데 특정 개인에게 필요한 노동시간이 아니라 그 사회의 생산자들이 평균적으로 필요로 하는 노동시간이 가치를 규정한다고 하였다.“사회적으로 필요한 노동시간이란 주어진 사회의 정상적 생산조건과 그 사회에서 지배적인 노동숙련도와 노동강도에서 어떤 사용가치를 생산하는 데 드는 노동시간이다.”

상품의 가치가 사회적으로 결정된다는 말은, 상품에는 ‘사회적인 것’이 들어있다는 말이기도 하다.상품의 가치 결정과 관련해 생산자 개인을 넘어선 ‘사회적’차원의 존재는 자본주의에서 빈발하는 위기, 즉 공황의 주요한 원인이 되고 더 나아가 마르크스는 자본주의 극복이 이 ‘사회적’이라는 말의 성격을 어떻게 바꾸느냐에 달렸다고 본다.

 

***********************************************

같이 이야기하고 싶은 것

- 진짜 노동자라고 할 때에는 땀냄새가 나지 않는 사무직이나 정신노동을 하는 사람들은 해당되지 않는 것처럼 말한다. 자본주의가 고도로 발달되었다고 하는 지금에도 그런 이야기를 보거나 듣기도 한다. 진짜 노동자는 무엇일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2북클럽자본 :: 자유의 파토스, 포겔프라이 프롤레타리아 [1] oracle 2022.12.22 210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0니체세미나 :: 비극의 파토스, 디오니소스 찬가 [2] oracle 2020.12.21 383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2] oracle 2019.12.19 690
913 [북클럽자본_발제] 9권(1~2장) 임금에 관한 온갖 헛소리 [1] shark 2022.10.11 114
912 [청인지14-4주차 후기] 철학함은 이렇게 해야하는 것? [2] 이상진 2022.10.10 69
911 [청인지14-4주차 후기] 함께하는 우상 타파 [2] 네오 2022.10.10 61
910 [청인지14-4주차 후기] '철학함'의 쓸모 [2] 싸미 2022.10.09 48
909 [북클럽자본_후기] 8권(4~6장) 기계의 꿈 [2] 초보(신정수) 2022.10.08 115
908 [북클럽자본 8권] 미래 공병이 땅을 판 흔적 [4] file oracle 2022.10.07 146
907 [북클럽자본_발제] 8권(4~6장) 자본의 꿈, 기계의 꿈 [2] 손현숙 2022.10.06 135
906 [청인지14-3주차 후기] 라이프니츠, 단자론, 신의 법정 [3] 경덕 2022.10.06 141
905 [청인지14 _발제] – 제2부 8장 로크가 경험의 백지 밑에 숨겨둔 것 file 이상진 2022.10.05 52
904 [청인지14 _발제] – 제2부 6,7장 아이소포스와 베이컨 [1] 네오 2022.10.05 93
903 [북클럽자본_후기] 8권(1~3장) 자본의 꿈, 기계의 꿈 [3] 손현숙 2022.10.04 77
902 [청인지14-발제] 4, 5장 라이프니츠 file 권경덕 2022.09.29 64
901 [북클럽자본_발제] 8권(1~3장) 은하철도999와 파우스트 [1] file 해돌 2022.09.29 161
900 [청인지14-2주차 후기] 2주차 모임 후기 현욱 2022.09.29 51
899 [청인지14-2주차 후기] 무지와 지 사이에서, 경이로움을 느낄 수 있다면. [1] 싸미 2022.09.24 86
898 [북클럽자본_후기] 7권(3~4장) 거인과 난쟁이 [2] 유택 2022.09.23 72
897 [북클럽자본_발제] 7권(3~4장) 거인으로 일하고 난쟁이로 지불받다 [2] 파도의 소리 2022.09.22 56
896 [청인지14-발제] 스스로自 그러하다然 (스피노자) file 현욱 2022.09.22 87
895 [북클럽자본_후기] 7권(1~2장) 따진다는 것! [2] 파도의 소리 2022.09.19 108
894 [청인지14-발제] 제1부 1,2 데카르트 싸미 2022.09.19 12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