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북클럽 자본] 11권, 노동자의 운명 (5,6,7장) 발제 2022/11/24(목) / 정진영

 

5장 자본의 왕국

노동의 수요자인 자본은 노동의 수급을 조절하는 아주 효과적인 장치 곧 ‘산업예비군’을 가지고 있어 공급에도 관여한다.

맑스 ”상대적 과잉 인구는 노동의 수요공급법칙이 작동하는 배경이다“

산업예비군은 주변화된 노동자들이며 자본관계에 속하는 사람들이다 --> 자본축적의 영향을 강하게 받는다. 산업예비군은 잉여노동자로서 ”마음대로 처분할 수 있는 인간재료“가 된다.

임금노동자들은 잉여노동자들에 대해 반(反)동일시 전략을 가진다.

자본이 ’풀려난다‘는 투자의 자유를 의미하고 노동자가 ’풀려난다‘는 노동력을 판매하기 위해 다시 시장에 나왔다는 뜻이다.

자본은 잉여노동자를 공급하고, 노동의 수요와 공급 양쪽에 다 관여한다.

자본의 전제정--> 노예를 다룰 때 쓰는 방식이 자본주의 사회 전체에 사용되고 있다.

정치경제학자는 자본 전제정의 아첨꾼이며, 자본의 전제정은 자본독재를 의미한다.

 

6장 자본축적의 일반법칙이 지배하는 현실

부의 축적이 곧 빈곤의 축적이 된다.

맑스는 <공장감독관 보고서> <공중위생보고서> <아동노동위원회 조사보고서>등을 인용하여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였다.

영국의 1846년 ~ 1866년,

- 1846년 : “자유무역이라는 천년왕국” 즉 “자본가들의 천년왕국”이 도래한 영국경제사의 시대적 전환점이 되는 해였다.

- 자본의 집적과 집중이 함께 일어났다.

- 계급간 양극화는 극심해졌다.

[산업 프롤레타리아트의 삶]을 들여다보면

- 저임금노동자는 도시 빈민이 된다.

- 유랑노동자의 삶은 고용주에게 예속된다.

- 고임금노동자들도 위기가 닥치면 구호 빈민으로 전락한다.

[농업노동자]

- 추방과 착취를 당하다.

- 작업단은 농업노동인구의 상대적 과잉 때문에 생겨 났지만, 농업노동인구의 상대적 과잉을 만들어 내었다.

 

7장 자본의 죄와 자본가계급의 운명

* 자본가계급은 칼을 든채 스스로 죽음을 향해 달려가는 운명을 벗어날 수가 없다.

* 아일랜드의 1846년 ~ 1866년 --> 자본의 축적법칙, 특히 자본주의적 인구법칙을 그 어떤 사례보다 더 선명하게 보여 준다.

* 식민주의와 자본주의가 교차하는 사례 또한 보여 준다.

* 상대적 과잉인구 현상이 나타남

- 농업경작지가 목초지로 전환

- 경작의 기계화로 잉여노동자들이 배출됨

- 현역노동자군은 산업예비군의 존재 때문에 더 긴 시간의 노동, 더 높은 강도의 노동을 견뎌낸다.

- 소작 농민들과 소차지인들

--> 이 모든 상황이 자본 축적과 함께 잉여노동자의 축적을 낳았다.

맑스의 '자본주의 인구법칙'을 확인해 주었다 --> 자본축적이 상대적 과잉인구를 낳는다.

* 아일랜드인들에게 계급투쟁은 곧 민족해방투쟁이 된다.

* 아일랜드인들의 독립투쟁이 영국여왕을 무너뜨릴 것이다 --> 식민지 아일랜드인들이 영국 노동자계급을 구원한다.

* 페니언주의는 무엇이 다른가

--> 단순히 억압민족에 대한 피억압 민족의 항거가 아니라, 자본주의적 착취와 추방에 맞서는 프롤레타리아트의 투쟁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2북클럽자본 :: 자유의 파토스, 포겔프라이 프롤레타리아 [1] oracle 2022.12.22 210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0니체세미나 :: 비극의 파토스, 디오니소스 찬가 [2] oracle 2020.12.21 383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2] oracle 2019.12.19 690
971 [청인지 15 에세이 프로포절] 라깡의 무의식 개념 변화에 따른 주체의 변화 file 홍지연 2023.02.10 52
970 [청인지 15 에세이 프로포절] 편지는 항상 그 목적지에 도달한다 file 소형 2023.02.10 64
969 [청인지 15 에세이 프로포절] 역량과 나의 삶 file 네오 2023.02.10 52
968 [청인지 15-8주차 발제] 제2장 어떻게 하면 타자와 서로 인정할 수 있을까? – 승인론 file 네오 2023.02.07 102
967 [청인지 15-7주차 발제] 10장 자본주의 공리계와 그 외부 김정래 2023.02.03 28
966 [청인지 15-7주차 발제] 8장 들뢰즈와 현대예술 : 추상과 추상적 선의 개념에 관하여 file 조성아 2023.02.03 37
965 [청인지 15-6주차 발제] 유목주의란 무엇이며, 무엇이 아닌가' file 리베인데 2023.02.03 66
964 [청인지 15-6주차 후기] '혁명의 욕망, 욕망의 혁명'과'유목주의' 후기 진희 2023.02.02 44
963 [청인지15-5주차 발제] ‘사건의 철학‘과 역사유물론 후기 이상진 2023.01.25 52
962 [청인지15-5주차 발제] ‘사건의 철학‘과 역사유물론 file 경덕 2023.01.13 70
961 [청인지15-4주차 [후기] 권력의 미시정치학과 계급투쟁 두뷰 2023.01.10 76
960 [청인지15-4주차 발제] 권력의 미시정치학과 계급투쟁 file 바라 2023.01.06 72
959 [청인지15-3주차 후기] 푸코, 담론, 에피스테메 [1] 수진 2023.01.04 110
958 [청인지15-3주차 발제] 푸코의 담론이론: 표상으로부터의 탈주 file 진영 2022.12.30 94
957 [청인지15-2주차 후기] 상징계를 탈주하기 [2] 이희옥 2022.12.29 99
956 청인지 2강 발제 (무의식의 이중구조와 주체화) file 초보(신정수) 2022.12.23 72
955 [청인지15 - 1주차 후기] 라캉으로 시작! [2] 경덕 2022.12.20 187
954 [북클럽 자본_에세이] 포겔프라이(vogelfrei) file 손현숙 2022.12.19 85
953 [북클럽자본_에세이] SPC사건, 다시 보기 file 파도의 소리 2022.12.17 7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