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북클럽자본_후기] 7권(3~4장) 거인과 난쟁이

유택 2022.09.23 17:22 조회 수 : 72

세미나에서 인상 깊었던 것 몇가지 간략히 적어보겠습니다.

 

시대에 따라 사회적 분업과 작업장 분업은 그 셩격이 다르다

마르크스에 따르면 자본주의 이전의 사회형태들에서 사회적 분업과 작업장 분업이 맺는 관계는 자본주의에서 맺는 관계와 정반대이다. 자본주의 이전에는, 사회적 분업의 조직과 관련해서는 강력한 권위가 행사되는 데 반해 작업장 분업의 조직에서는 대체로 권위가 약하고 우연적이며 산발적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사회주의(공산주의)는 자본주의 이전의 사회형태의 분업으로 돌아가자는 말이였을까. 그러나 역사적으로 실패했다. 몰락한 현실 공산주의는 결국 ‘국가자본주의’였다.

 

손(manus) + 만들다(Factus) = 매뉴팩쳐(수공업)

’메뉴팩쳐’ 하면 바로 공장에서 돌아가는 거대한 기계와 대규모 생산이 떠올려진다. 그러나 아니다. 손을 뜻하는 라틴어 마누스(manus)와 만들다(factus)가 함쳐진 말. 즉 매뉴팩쳐란 ‘손으로 만들기’ 우리말로 옮기면 ‘수공업’ 정도가 된다.

 

공동체가 해체되면서 매뉴팩처 분업이 가능해졌다

매뉴팩처는 분업을 기초로 한 협업이다

공동체에서는 단순협업이 이루어진다. 단순협업은 이윤을 목적으로 하는게 아니다. 사용가치의 양과 질 향상을 위해 분업을 하는 것이고, 공동체 구성원의 공통리듬이 중요하다. 그러나 매뉴팩처 분업은 교환가치가 중요하고, 생산의 증대 즉 돈을 더 버는 게 중요해진다. 스미스는 자본주의적 분업(매뉴팩쳐 분업)이 자연발생적 분업이 점차 발전해서 이루어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마르크스는 아니라고 말한다. 공동체가 해체되면서, 매뉴팩처 분업이 시작될 수 있었다고 한다. 분업이라는 이름은 같지만 그 성격은 완전히 다른 것이다.

 

유적 존재 & 유적 능력

인간의 본질은 정해져 있지 않다. 포이어바흐가 언급했던 유적존재. 마르크스 초기작에서도 언급되는 유적존재. 그러나 마르크스는 유적존재의 개념을 포기하고, 자본론에서는 인간의 유적능력이라는 말을 조심스럽게 언급한다. 사실 인간이 유적존재/유적능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일면적 존재 일면적 능력만 가진 부분노동자(불구화/장애화)가 됨으로써 노동소외를 경험하게 된다. 그러나 체감상 그런 것 보다는 가처분의 시간이 늘어나야 인간은 행복해지는 것 아닐까? 그렇다면 전인격적인 노동이란 가능한가? 전인격적 노동을 하면 안 피곤한가? 글쎄다. 결국 노동시간이 줄어들어야 한다. 즉 동물의 시간으로 처해지는 시간이 많을수록 그 인간은 행복해진다. ‘먹고/싸고/놀고’가 중요하다. 진정 동물이 되었을 때 인간은 행복해질 수 있다.

 

기계의 도래

인간은 살아있는 생명체여서 아무리 닥달해도 자본가의 통제에서 빠져나가는 부분이 생긴다. ‘’재수없게도” 살아있는 인간인 것이다’(고병권샘의 재미있는 표현) 그래서 자본가는 화가 난다. 말을 잘 안 들으니까. 매뉴팩처 분업 단계에서 자본가는 1)노동의 전과정을 지배하지 못한다. 1)숙련노동자들의 저항이 있다. 3)노동자의 절대복종이 불가하다. 그래서 다음권(8권)에서 기계제 대공업은 전격적인 기계의 도입으로 시작할거라고 한다. 기계는 생산수단으로써 노동도구가 복잡하게 발전되어서 생긴 것이 아니다. 매뉴팩처의 전 생산과정을 담는, ‘생산 메커니즘’을 다 담아내는 그 무엇이다. 기계의 모델은 생산 메커니즘이다. 그래서 이제는 노동의 주체가 인간이 아니라 기계가 된다. 기계가 인간을 부리게 된다. 기계가 주체다. 인간은 이제 소모되는 하나의 대상물이 된다. 기계는 말이 없고 생명이 아니고 절대복종한다. 자본가는 기계를 도입하면서 노동의 외적/내적 모든 과정을 지배할 수 있게 된다.

 

마르크스는 노동가치설에서 출발했다

그러나 마르크스는 전통적 노동가치설을 비판한다. 어떻게? 노동의 가치와 노동력의 가치를 구분했다. 그리고 추상노동 개념을 생각해냈다. 사회적 필요노동시간을 측정할 수 있는 추상화된 노동. 노동의 가치대로 자본가와 노동자는 공평히 시장에서 사고 팔았다. 그러나 나중에 웃는 사람은 자본가이고, 노동자는 무두질을 기다리는 소껍질마냥 등이 굽어 있다. 왜 그런가? 노동자는 살아있는 생명체다. 노동의 가치대로 지불 받는다는 약속을 받고(후불제니까) 일을 시작했지만, 노동의 가치보다 훨씬 많은 가치를 생산하는게 ‘살아있는’ 노동의 신비한 힘이다. 따라서 여기서 노동력의 가치가 나온다. 노동의 가치(월급으로 형상화 된다)와 노동력의 가치(잉여가치를 낳는 노다지로 형상화 할 수 있다)는 이렇게나 다르다. 그래서 마르크스는 전통적인 노동가치설을 넘어서게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4철학에세이_니체 :: 니체와 함께 아모르파티 [1] oracle 2024.06.01 81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2북클럽자본 :: 자유의 파토스, 포겔프라이 프롤레타리아 [1] oracle 2022.12.22 232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0니체세미나 :: 비극의 파토스, 디오니소스 찬가 [2] oracle 2020.12.21 390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2] oracle 2019.12.19 703
917 [청인지14발제] 12장. 절대 이성의 목적론과 헤겔의 계략 file 시원 2022.10.21 25
916 [북클럽자본_발제] 9권(3~5장) 인센티브 따위는... [1] file 사이 2022.10.19 64
915 [북클럽자본_후기] 9권(1~2장) 근시성 난시 환자들 [1] 사이 2022.10.19 116
914 [청인지14발제] 10장 흄은 현대시대에서 어떻게 관념으로 우리를 지나갈까 박진우 2022.10.13 60
913 [북클럽자본_발제] 9권(1~2장) 임금에 관한 온갖 헛소리 [1] shark 2022.10.11 120
912 [청인지14-4주차 후기] 철학함은 이렇게 해야하는 것? [2] 이상진 2022.10.10 70
911 [청인지14-4주차 후기] 함께하는 우상 타파 [2] 네오 2022.10.10 61
910 [청인지14-4주차 후기] '철학함'의 쓸모 [2] 싸미 2022.10.09 48
909 [북클럽자본_후기] 8권(4~6장) 기계의 꿈 [2] 초보(신정수) 2022.10.08 121
908 [북클럽자본 8권] 미래 공병이 땅을 판 흔적 [4] file oracle 2022.10.07 147
907 [북클럽자본_발제] 8권(4~6장) 자본의 꿈, 기계의 꿈 [2] 손현숙 2022.10.06 138
906 [청인지14-3주차 후기] 라이프니츠, 단자론, 신의 법정 [3] 경덕 2022.10.06 148
905 [청인지14 _발제] – 제2부 8장 로크가 경험의 백지 밑에 숨겨둔 것 file 이상진 2022.10.05 53
904 [청인지14 _발제] – 제2부 6,7장 아이소포스와 베이컨 [1] 네오 2022.10.05 94
903 [북클럽자본_후기] 8권(1~3장) 자본의 꿈, 기계의 꿈 [3] 손현숙 2022.10.04 77
902 [청인지14-발제] 4, 5장 라이프니츠 file 권경덕 2022.09.29 64
901 [북클럽자본_발제] 8권(1~3장) 은하철도999와 파우스트 [1] file 해돌 2022.09.29 170
900 [청인지14-2주차 후기] 2주차 모임 후기 현욱 2022.09.29 52
899 [청인지14-2주차 후기] 무지와 지 사이에서, 경이로움을 느낄 수 있다면. [1] 싸미 2022.09.24 88
» [북클럽자본_후기] 7권(3~4장) 거인과 난쟁이 [2] 유택 2022.09.23 7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