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마르크스의 특별한 눈’이라는 부제를 단 자본론을 수업이 있는 날은 화물연대 파업 3일째인 날이었습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전차종 전품목 확대, 산재보험 전면적용,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인상, 지입제 폐지, 노동 기본권 보장 5가지를 파업의 이유를 들었는데, 그 중 가장 큰 이유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입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노동자에게는 최저임금보장의 성격을 가지는데, 그것은 화물운송에 들어가는 비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적정한 운임을 결정하고 이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하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입니다. 그런데 이 제도의 적용을 받는 곳은 수출입 컨테이너·시멘트 품목에 한하여 3년 일몰제(‘20∼22년)로 시행하도록 된 것입니다. 화물연대가 파업을 시작한 첫날, 정부는 기다렸다는 듯이 “법따라 대응”하겠다고 엄포를 놓았고 실제로 조합원 43명이 현행범으로 체포되었습니다.

  마르크스의 특별한 눈은 화물연대 파업을 어떻게 보았을까요. 정말 궁금합니다. 너무나 당연한 것을 요구하는데 왜 저렇게 흥분을 할까요. 본질은 그곳에 있어 보입니다. 그곳에 자본가들이 끝까지 숨기고 싶은 노동의 비밀이 숨어 있는 것 같습니다. 또한 화폐의 가치, 상품의 가치에 담긴 비밀도 마찬가지입니다. 

  마르크스의 눈은 ‘'노동력의 판매‘ 자체가 착취이고 폭력이라는 점을 알아야한다’고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화물연대 노동자들은 이미 오래 전부터 착취와 폭력을 당하였습니다. 그런 그들이 졸지 않고 안전하게 고속도로를 달리겠다고, 다치면 치료를 받게 산재보험 혜택도 받게 해달라고하는 건 너무나 당연한 일입니다. 그 당연한 것이 왜 누군가에겐 당연하지 않은 것일까요.

  저에게 자본론은 처음 펼치던 20대나 지금이나 어렵기는 마찬가지입니다. 화물연대 노동자들에게도 마찬가지겠지요. 제가 잠시 파업으로 바쁜 화물연대노동자들을 대신하여 마르크스의 눈이 되어보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세상을 바꾸자’는 노래로 마무리하겠습니다. ‘세상을 바꾸자. 멈춰진 역사의 수레를 돌려라. 노동의 힘으로 건설할 새 세상 ∼∼’ 더 궁금하시면 꽃다지의 노래를 들어주시면 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2북클럽자본 :: 자유의 파토스, 포겔프라이 프롤레타리아 [1] oracle 2022.12.22 221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0니체세미나 :: 비극의 파토스, 디오니소스 찬가 [2] oracle 2020.12.21 387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2] oracle 2019.12.19 695
906 [청인지14-3주차 후기] 라이프니츠, 단자론, 신의 법정 [3] 경덕 2022.10.06 146
905 [청인지14 _발제] – 제2부 8장 로크가 경험의 백지 밑에 숨겨둔 것 file 이상진 2022.10.05 53
904 [청인지14 _발제] – 제2부 6,7장 아이소포스와 베이컨 [1] 네오 2022.10.05 94
903 [북클럽자본_후기] 8권(1~3장) 자본의 꿈, 기계의 꿈 [3] 손현숙 2022.10.04 77
902 [청인지14-발제] 4, 5장 라이프니츠 file 권경덕 2022.09.29 64
901 [북클럽자본_발제] 8권(1~3장) 은하철도999와 파우스트 [1] file 해돌 2022.09.29 170
900 [청인지14-2주차 후기] 2주차 모임 후기 현욱 2022.09.29 51
899 [청인지14-2주차 후기] 무지와 지 사이에서, 경이로움을 느낄 수 있다면. [1] 싸미 2022.09.24 86
898 [북클럽자본_후기] 7권(3~4장) 거인과 난쟁이 [2] 유택 2022.09.23 72
897 [북클럽자본_발제] 7권(3~4장) 거인으로 일하고 난쟁이로 지불받다 [2] 파도의 소리 2022.09.22 56
896 [청인지14-발제] 스스로自 그러하다然 (스피노자) file 현욱 2022.09.22 87
895 [북클럽자본_후기] 7권(1~2장) 따진다는 것! [2] 파도의 소리 2022.09.19 110
894 [청인지14-발제] 제1부 1,2 데카르트 싸미 2022.09.19 125
893 [청인지14-후기] 몸을 쓰는 '철학함'에 대하여 [2] 싸미 2022.09.17 122
892 [청인지14-발제] 철학적 경연, 혹은 철학자와 함께-달리기 [2] 하얀 2022.09.16 74
891 [북클럽자본_발제] 7권(1~2장) 거인과 난쟁이 [2] 유택 2022.09.14 61
890 [북클럽자본_에세이] Lese drama: 인생은 미.완.성. [2] file 사이 2022.08.18 298
889 [북클럽자본_에세이] 옥수수 연대기 [3] file 김용아 2022.08.18 157
888 [북클럽자본_에세이] 비-자본주의적 활동 [2] file 카나 2022.08.17 145
887 [북클럽자본_에세이] 자본주의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7] file 플레인 2022.08.16 36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