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북클럽자본_에세이] 옥수수 연대기

김용아 2022.08.18 13:06 조회 수 : 157

 옥수수연대기.jpg

 

[북클럽자본 시즌1] 에세이
옥수수 연대기

용 아

 

쌍용C&E의 전신인 쌍용양회는 1962년 9월 한반도면 쌍용로 89번지에서 석회석 채굴을 시작하였고 채굴이 거의 끝나가는 지금 원상복구 대신 60년간 넓혀온 폐갱 속에 600만 톤의 산업폐기물로 채우려 하고 있다. 179만평 축구장 25개 면적이며 전국 3번째 크기의 면적이다. 쌍용양회는 환경영향평가서에서 침출수가 새더라도 매립장으로부터 200m 거리인 쌍용천에 도착하는 데는 15년이 걸린다고 하였지만 3일밖에 걸리지 않았고 매립장 예정지에서 2.5km 떨어진 서강과 람사르 습지에 등록된 한반도 습지에 닿는 시간도 마찬가지였다. 이에 반대하는 남한강 수계에 기대 사는 영월, 제천, 단양, 충주 지역 주민들이 연대하여 2020년 쌍용양회 산업폐기물 매립장 반대투쟁을 시작하였고 2022년 7월 31일 현재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싸움이다.

 

하얀 알갱이

입 안에서 터지는 서강 옥수수 알갱이

석회보다 더 하얗고

부드러운 알갱이

톡 톡 토-ㄱ

 

강에서 불어오는 바람은

더 많은 석회를

옥수수 밭으로 실어 나른다

우리의 몸은 점점 더 무거워진다

초록의 기억은

공장에서 나가는 기차소리와 함께

점점 더 멀어진다

말하라 말하게 하라

무슨 말이든 하게 하라

말은 힘이 세다는 것을

연대는 그보다 더 힘이 세다는 것을

 

농부는 오늘도

1인 시위를 하고 왔노라고

고급 관용차를 타고 지나가던 군수는

눈길 한 번 준 적 없이 지나가고

또 지나갔었노라고

우리에게 이른다

그는 어제도 그렇게 일렀다

그제도 그렇게 일렀다

같은 수계에 살고 있는

물새 떼들만

시위 내내 연대하고 갔었노라고

일러주고 또 일러준다

우리는 또 다른 그다

일러주겠다

일러주겠다

당신이 우리에게 일러준 그 말들

한 자도 빠짐없이 일러주겠다

돌아흐르는 저 서강에게

강의 물살을 닮은

둥근 돌에게도 일러주겠다

 

우리는 우리의 말을 잃어가고 있는 중이다

우리들의 부모는 회색 어둠에서 살아남지 못했다

종족의 몰락이 마음을 뒤흔든다*

어두운 가장자리 환히 밝히던

주홍 원추리꽃 노란 달맞이꽃도

밭에 엎드린 누런 담뱃잎처럼

우리도 시들어갈 것이다

서강의 바람과 물

하늘도 믿었던 우리들의 시간

잎이 타들어간다

뿌리가 썩어 들어간다

바람이여 햇볕이여 한반도 습지여

말하라 말하게 하라

무슨 말이든 하게 하라

말은 힘이 세다는 것을

연대는 그보다 더 힘이 세다는 것을

 

하얀 알갱이

입 안에서 터지는 옥수수 알갱이

하얀 석회보다 더 하얗고

부드러운 알갱이

톡 톡 토-ㄱ

 

 

*게오르그 트라클의 시, ‘헬리안 (「몽상과 착란」)’에서 빌려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4철학에세이_니체 :: 니체와 함께 아모르파티 [1] oracle 2024.06.01 83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2북클럽자본 :: 자유의 파토스, 포겔프라이 프롤레타리아 [1] oracle 2022.12.22 232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0니체세미나 :: 비극의 파토스, 디오니소스 찬가 [2] oracle 2020.12.21 390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2] oracle 2019.12.19 703
937 세미나 후기- 라이히를 끝내며 [3] 산타크루소 2014.01.20 941
936 매저키즘을 보고 떠오른 미드 <한니발> [5] file 재규어 2014.01.23 3300
935 간식에 관하여 수수 2014.01.23 964
934 크로포트킨 자서전 제본합니다 [10] 수수 2014.01.24 1410
933 「마조히즘의 경제적 문제」세미나_후기_미라[종현조] 미라 2014.01.31 1786
932 『매저키즘』 세미나_1장~4장_후기_미라[종현조] [3] 미라 2014.01.31 1961
931 Moonface "Headed for the door" 한 번 들어보세요 [2] erasmo 2014.02.15 892
930 매저키즘 11장 발제 file 백수인 2014.02.16 965
929 Moonroom [9] file heyjin 2014.02.17 9144
928 사진 화일이 다~~ 날라갔슈~~! [5] file 달팽이 2014.02.18 1282
927 보던 책을 잠시 엎고 [3] 수수 2014.02.25 1741
926 지혜의 강 [1] 달팽이 2014.04.06 550
925 上林 - the song (상림의 노래) 달팽이 2014.04.09 611
924 이철교 2-4 첫 강의 후기입니다~ [3] 지안 2014.04.11 612
923 불면을 위하여 [2] 수수 2014.04.11 539
922 [강좌후기] 거대한 블루의 추억 : 돌고래-되기 혹은 동물-되기 [9] file 류재숙 2014.04.16 1067
921 이철교~4월 13일 첫 세미나후기~ [6] 국희씨 2014.04.18 560
920 우리 모두에게 위로를 [10] 수수 2014.04.24 530
919 [이철교 후기] 이철교와 420 ! [2] file 상비ㄴ 2014.04.26 736
918 4주차 세미나(하얀조) 후기 [7] file 병석 2014.05.01 93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