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일정 :: 세미나 일정공지 게시판입니다. 결석/지각은 일정공지 아래 댓글로 알려주세요!


최근 다니가와 간의 <서클 마을>운동 (독해 팀에서는 서클 촌이라고 했는데 서클 마을이 더 좋을 뜻ㅎㅎ)에 대한 글을 읽다가 알게 되었는데요...

얼마 전에 제가 독해 세미나 소식에 올렸던 노래 '감바로우'(힘 내자)도 이 운동 속에 있었던 うたごえ運動(노래소리 운동)에서 만들어졌다고 하네요.

그 노래 가사는 이렇습니다:


頑張ろう!

つきあげる空に

くろがねの男のこぶしがある

燃えあがる女のこぶしがある

たたかいはここから

たたかいはいまから


힘내자!

쳐오리는 하늘에

철의 남자의 주먹이 있다

타오르는 여자의 주먹이 있다

투쟁은 여기서부터

투쟁은 지금부터


그런데 이 가사는 원래 '투쟁은 여기서부터'라는 제목의 시이었고

'타오르는 여자'라고 되어 있는 부분이 원래는 もえつくす女(끝까지 불타버리는 여자)로 되어 있었답니다.


그게 왜 그렇게 되었을까?

그 시를 만든 모리타 야에코는 말 그래도 무명의 시인이었다.

그는 끝까지 불타버린다는 말에 대해 '나는 미이케(三池)가 아니면 끝까지 불타버릴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조직(공산당)은 노래 제목을 "감바로우'로 바꾸고 '끝까지 불타버린다'라는 표현은 '타오르는'으로 되었습니다.

타니가와의 동반자이었던 모리사키 카즈에는 이렇게 글을 마무리합니다:


작사자와 논의도 하지 않고 '노래를 먼저 부르는 쪽이 결정하는 거야' '불타버리면 뭐가 남나?' '불타버린다 등 하는 표현은 모리타의 가장 나쁜 사상의 표현'라고 발언한 자도 있습니다. 같이  요새에 있으면서....(중략)....나는 지금 새된 목소리로 노래소리 운동을 비난하는 것보다 내가 태어난 땅에 전해 내려온 말을 상기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기억해놓라 스무날의 캄캄한 밤'



이 노래는 미이케뿐만 아니라 전국의 탄광노동자에 퍼져가 지금은 가장 유명한 노동가요 중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노래로 '타오르다'가 좋은지 '불타버리다'가 좋은지는 모르겠으나 이 에피소드는 지금 전해져 온 노래를 불거나 들을 때 다시 생각을 하게 만드는 것은 확실한 것 같습니다.


Soul Flower Mononoke가 부르는 감바로우:





컴퓨터 합성음성으로(기계화된 잉여가치?) 만들어진 감바로우(노래는 별로지만 탄광의 옛과 지금을 알 수 있는 사진이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미나 간식과 접시 정리에 관해서 [1] admin 2017.05.25 2292
3737 [미학사] 5월 18일 세미나 안내 사비 2010.05.15 1215
3736 [카프카] 5월 19일 셈나 안내 [2] 이파리 2010.05.16 1681
3735 [현대예술세미나]- 1900년대 이후의 미술사(5월 20일 세미나 공지) [2] 날아랏 2010.05.18 1413
» <독해 일본어> 노래소리 운동의 대표곡에 대해 (그리고 독해화일 첨부) [1] file dostresmuchos 2010.05.20 1879
3733 [Z영어]20일에 이어 27일에도 문법 정리 시간을 갖습니다 살다 2010.05.24 1373
3732 [미학사] 25일 쉬고 6월 1일에 만나요 사비 2010.05.24 6248
3731 [서양정치철학사] <옥중수고>를 시자했습니다. 다음 주는... [1] 몽사 2010.05.26 1152
3730 [서양철학사상사] 5월 3일 예고 바벨 2010.05.31 1371
3729 [현대예술세미나]- 1900년대 이후의 미술사 안내 file 에르미 2010.06.02 3823
3728 [서양정치철학사] 오는 금요일 세미나 안내 몽사 2010.06.04 6942
3727 [찰학사상사] <합리론> 데카르트주의까지 (6-8장) [2] 반장 2010.06.04 1728
3726 [현대예술세미나]- 1900년대 이후의 미술사 [1] 에르미 2010.06.08 1404
3725 [Z영어]화요일로 옮깁니다 살다 혹은 사이다 2010.06.11 1031
3724 <일상예술 세미나> 안내 [2] 물범 2010.06.12 1223
3723 [횡단정신분석 필독] 예비모임없이 7월 2일부터 곧장 시작!! [3] file vizario 2010.06.15 1193
3722 [서양철학사] 말브랑슈와 스피노자 1까지 file 유심 2010.06.15 1672
3721 [Z영어] 요일변동없답니다ㅠㅠ - 목요일2시- [2] 살다 혹은 사이다 2010.06.16 1336
3720 [서양정치철학사-시즌1] 마지막 세미나 안내 [1] 몽사 2010.06.17 928
3719 [횡단정신분석] 오늘 예비모임 없습니다!!! [2] file vizario 2010.06.18 1269
3718 [현대예술세미나]- 1900년대 이후의 미술사 에르미 2010.06.20 119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