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일정 :: 세미나 일정공지 게시판입니다. 결석/지각은 일정공지 아래 댓글로 알려주세요!


[흄 세미나] 10월 4일 진행사항 및 10월 18일 공지

산책자 2012.10.16 13:10 조회 수 : 2618

시간이 금방 지나가네요. 별로 하는 일도 없이 계속해서 시간만 지나갑니다. 요번 주 세미나를 하게 되면, 흄의 『인간 본성에 관한 논고』는 모두 끝이 납니다. 그 동안 9개월에 걸쳐서 ‘논고’를 꼼꼼하게 읽어 보았습니다. 그 이후에는 『경험주의와 주체성』: 흄에 따른 인간본성에 관한시론을 읽으면서 다음에 읽을 책을 선택할 예정입니다. 한권의 책이 끝남에 따르는 뒤풀이를 요번에 하기로 하였습니다. 오랜만에 하는 뒤풀이 입니다. 그동안 진행하면서 느꼈던 여러 가지를 편한 공간에서 서로 나누려고 합니다. 그동안 참석해 오신 모든 분들도 함께 하여 좋은 자리 만들어 주시기 바랍니다.

 

저번에는 3부 1-2절을 같이 읽고 논의 하였습니다. 어김없이 많은 논의들이 오고 갔습니다. 일주일을 넘어가니 정리하는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그리고 두서없이 나열해 봅니다. 잘못 이해한 부분이나 빠진 부분이 있다면 댓글로 첨언 부탁드립니다.

 

1. 시기심과 질투심에 대한 논의

이 감정은 상황에 따라 완전히 다른 문제를 구성하며. 감정의 조절에 의한다.

평등의 문제와 연관되어 있으며, 결과, 조건, 기회의 평등이 논의되어야 한다.

2. 도덕

노예의 도덕(열등함, 시기, 질투)와 귀족의 도덕(힘의 우위에 따라 대상에 거리를 두어 위계를 만드는 것)이 대립된다.

도덕적 판단은 쾌와 불쾌에 기인하며, 쾌는 비교의 크기에 기인한다.

칸트와 흄이 모두의 도덕적 판단은 아름다움의 문제와 연결되어 있다.

자연스러움을 거스르는 것이 부덕이다.

도덕체계의 형성 - 칸트와 흄의 비교

 

 

형식

질료

 

칸트

표현

정언명령

준칙들

 

내용

공감

정념들

 

 

3. 정념

인류 창조의 힘의 원천이다

바로크시대의 감정의 과잉은 정치적인 문제와 연결된다. (왕권에 대한 좌절)

세속화의 문제이고 파편적 인식을 지닌다.

시는 조건 없는 형식이고 윤리적 지점을 지닌다. 반면에 소설은 등장인물들의 감정에 의존하고 이러한 관계들을 형성한다. - 이것은 흄과 칸트의 분리지점을 형성하는 듯하다.

4. 공감

공감원리의 영향력은 비교원리보다 강한 정념을 가진다.

5. 기타 - 계속 논의될 필요가 있는 사항

도덕과 윤리의 연결성과 차이 (규범윤리학, 메타윤리학, 응용윤리학에서의 흄이 설명하는 위치)

흄의 도덕에서 비인식주의적 태도 - 이성과 의지, 이성과 도덕의 분리

존재와 당위 - 사실에 근거하는 ‘존재-명제’들로부터 어떠한 도덕적 ‘당위-명제’가 도출될 수 있는가의 문제.

도덕은 상대적 성질이며, 사회의 이익을 위해 발명한 제도적 장치이고 공감은 모든 인위적 덕을 평가하는 원천이다. - 강자에 대한 반감과 가치관의 전도로 도덕적 선악의 관념이 발생했다. : 계보학 형성의 근원이 될 수 있는가?

 

 

다음 세미나 일정 :

일시 : 10월 18일 목요일 저녁 7시 30분

책 : 『인간 본성에 관한 논고 제3편 도덕에 관하여』, 데이비드 흄 지음/ 이준호 옮김. 서광사,

범위 : 3부 그 밖의 덕과 부덕에 관하여 제3절 선과 자비에 관하여 -제6절 결론 까지.

장소: 수유너머N 강의실

발제 : 박준영님

 

세미나에 관심이 있으시거나 참여를 원하시는 분은 언제나 환영합니다. 참여를 원하시는 분들은 010-8390-1174(반장: 박준영)에게 문자 남겨 주시거나 댓글을 달아 참여 의사를 밝혀 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의 몸 셈나] 어머니의 탄생 시작합니다 compost 2022.04.08 126
공지 세미나 간식과 접시 정리에 관해서 [1] admin 2017.05.25 2187
3643 [신학과 정치] 다음 세미나는 아감벤의 <세속화 예찬>을 읽습니다. 몽사 2011.05.03 2664
3642 생각의 재료들, 굿바이 미스터 엘리아데(3월8일)세미나 안내(이미지업뎃) [7] file 오리진 2013.03.05 2661
3641 [횡단정신분석] <토템과 터부> 후반전! [1] file 수유너머N 2011.03.08 2656
3640 현대정치경제학비판 세미나 안내 [1] 만세 2009.11.19 2654
3639 [불온한 세미나] 불온한 것들의 존재론 책으로 시우작 ! [1] file 지수 2012.11.03 2652
3638 [불온한세미나] 불온한 세미나 공지공지 [1] 지수 2012.11.07 2649
3637 [푸코 세미나] 11/26 세미나 공지 승곤 2012.11.25 2646
3636 [달에 홀린 삐에로] 2009년 마지막 현대 예술 세미나!! [3] hermes 2009.12.16 2646
3635 <종교형태론>〔생각의 재료들〕휴세 안내 [4] 오리진 2012.12.23 2636
3634 [무의식 세미나] 참고자료. 자폐증 경계성 성격장애 사람들의 공감능력에 관해 - Born for love- bruce perry- 에서 나온내용 [1] 미묘 2013.09.13 2627
3633 [Rock] 국내Rock - 1월 15일 [1] 타조 2012.01.14 2623
3632 [황단정신분석] 11월 2일 안내입니다. 발제자 2012.10.30 2621
» [흄 세미나] 10월 4일 진행사항 및 10월 18일 공지 산책자 2012.10.16 2618
3630 [초중급 불어강독] 3회에는 푸코의 "저자란 무엇인가?"를 읽습니다. [1] file 타마라 2011.03.14 2615
3629 [자본 세미나] <거대한 전환> 1부 읽어오세요 [8] 지안 2012.10.06 2612
3628 [문학 세미나] 다음 주 26일 첫 번째 날 공지.. [1] file 2012.12.19 2609
3627 [음악학 세미나] 음악기초이론 필요하신분 공지 [1] choonghan 2013.07.22 2603
3626 [메탈 세미나] 같이 나누고 싶은 음악들... [9] file 탐정 김전일 2013.06.24 2600
3625 [칸트 미학 세미나] 2월 17일 공지 일환 2013.02.11 2598
3624 <상상계의 인류학적 구조들> 11월9일 세미나 안내 오리진 2012.11.06 259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