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모집 :: 세미나모집, 세미나신청을 위한 게시판입니다.


문학은 써먹을 수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학을 한다면 도대체 문학은 무엇을 할 수 있는가? -김현 문학전집 ‘문학은 무엇을 할 수 있는가’ 중에서

 

김현 선생님의 문학전집을 읽다보면 문학을 왜 하려 하느냐... 써먹을 데도 없는 것을...하고 어머니가 물었다는 대목이 나옵니다.

전 이 대목을 보면서 세상의 어머니들은 다 비슷하구나. 뭐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게요. 문학이라 불리는 것들. 딱히 써먹을 데도 없습니다.

그런데 자꾸 읽고 싶지요! 그 강렬한 문학에의 유혹 때문에 혼자 고민했던 분들 많지요?

내가 소설을 쓸 것도 아닌데? 그렇다고 평론가도 아닌데? 왜 이렇게 열심히 읽을까.

그렇다고 ‘그냥 취미예요’라고 말하고 싶진 않습니다. 어찌 사랑을 취미로 한답니까!

 

그래서 2010년이 가기 전 문학 세미나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우리가 그동안 계통 없이 그냥 내키는 대로 읽었던 문학을 문학사라는 맥락 안에서 읽어봅니다.

문학이 각 시대의 사회적 상황과 어떻게 관계 맺으며 변천해 왔는지 알아보고요.

또 문학에 대한 빼놓을 수 없는 질문!

이를테면 요즘처럼 엉망진창인 시대에 문학을 읽는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지 또 문학은 어떤 기능을 할 수 있는지 고민해봅니다.

 

기본 텍스트는 아르놀트 하우저의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 와 에리히 아우얼바하의 ‘미메시스’입니다.

 

 

시작은... 일단 하우저의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 책으로는 1권,

에리히 아우얼바하 ‘미메시스’ 로는 고대편·중세편입니다. blank1.gif

 

중간 중간 아르놀트 하우저나 에리히 아우얼바하가 책 속에서

중요하게 다루는 책들도 함께 읽을 예정입니다.

 

첫 세미나는 12월 20일 월요일 저녁 7시 30분 수유너머 N 세미나실

 

찾아오는 길은 요기 참고 하세요.

 

http://nomadist.org/xe/freeboard/28843

 

 

문의사항은 요기로... 반장 화 010-6210-3021

 

첫 시간엔 가볍게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 1] 제1장 선사시대 13-38

 

[김현 문학전집 1권] 한국 문학의 위상 39-58 까지 읽어오세요^^

 

 

앞으로 읽을 기본 텍스트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1~4 |아르놀트 하우저 저, 백낙청 등역 | 창비

-미메시스(고대편·중세편, 근대편) |에리히 아우얼바하 |민음사 (절판! 제본 할 예정)

-김현 문학전집 1

 

64507.jpg 204189.jpg 103869.jpg   8990013.jpg

 

 

이외에도 함께 읽고 싶은 책이 있다면... 언제든 추천해주세요^^

첫 시간엔 앞으로 읽을 커리에 대해 계획도 세워보지요.

 

어려울까봐... 너무 겁먹지 마세요.

잘 모르고...

혼자 공부하기는 심심하고...

뭐 그래서 세미나 하는 거 아니겠습니까. 호호.

 

특히 연말에 별다른 약속도 없고...

밤이면 밤마다 혼자 소설 책 읽다가 맥주 마시다가...

뭐 그리 보냈던 분들... 얼릉 오세요.

재밌게해드릴께요^^ 하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9월 세미나 시간표 (2021.09.15) [13] 생강 2021.01.15 3085
60 [신학과 정치 세미나] 1월 7일 첫 세미나 12시에 시작합니다 키티손 2010.12.27 1779
59 [횡단정신분석] 앞으로의 일정^^ [4] file 2010.12.27 2269
58 <신학과 정치> 세미나를 시작합니다. [13] file 몽사 2010.12.24 3599
57 [개발독재시대의 건축과 디자인 세미나] 시작합니다! [68] file 은선 2010.12.23 10313
56 [빵빵터지는 영어]세미나 시작합니다! [38] file 은선 2010.12.23 4907
55 [여성주의] 26일, 새 책 나갑니다. 식수의 메두사의 웃음!! [1] file 사비 2010.12.23 1949
» [문학세미나] 첫 세미나 12월 20일 월요일 저녁 7시 30분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하우저)를 읽어요. [11] file 2010.12.08 7325
53 [문화연구] <마음의 사회학>과 시간 변경(수요일 14:00) [2] file vizario 2010.12.03 2467
52 [복잡계 세미나] 새책 Complexity 들어갑니다 [2] fatale 2010.11.27 1585
51 [블랑쇼 세미나] 드디어 <미래의 책>을 시작합니다 키티손 2010.11.16 1203
50 [여성주의세미나] 새책들어갑니다~ ^^ [4] 꼬꾸댁 2010.11.10 1501
49 복잡계와 세계 세미나 시작합니다. [9] 만세 2010.11.04 1813
48 [횡단정신분석] <농담과 무의식의 관계> 들어갑니다! [1] file vizario 2010.10.17 1821
47 [필독 부탁드립니다] 수유너머 104의 세미나 및 강좌 참여 안내 수유너머104 2010.10.09 95704
46 [세미나시간표] 2017.2.15 file 수유너머104 2010.10.09 107062
45 [문화연구] <기호의 정치 경제학 비판>을 읽어요~! file vizario 2010.10.08 1347
44 [문화연구세미나] "기호의 정치경제학 비판" 시작합니다. file mong4 2010.10.05 1477
43 [푸코 세미나] 임상의학의 탄생 시작합니다. 만세 2010.09.28 1171
42 [영화-사(史/事) 세미나] 시즌2 안내 [1] 리를빅 2010.09.16 1496
41 [수학 세미나] 시작! 월요일 아침 8:00 / <수학의 몽상> 1,2장 [1] file 유클리드심 2010.09.09 180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