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신청 :: 세미나모집, 세미나신청을 위한 게시판입니다.


[영화-사 세미나] 시즌 3 및 3.5 안내

리를빅 2011.04.01 20:05 조회 수 : 1658

“시네마, 모더니티의 여섯 얼굴” 강좌 폐강 및 영화-사 세미나 시즌 3.5 안내

 

봄 강좌로 기획되었던 “시네마, 모더니티의 여섯 얼굴”에 폐강하고, 대신 강의로 준비된 내용을 ‘영화-사 세미나 시즌 3.5’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따라서 현재 진행 중인 ‘시즌 3’를 마무리 짓고 시작하는 것으로 일정을 조정했습니다.

 

I. 시즌 3(모더니티와 영화, 그리고 정치적 모더니즘) 잔류 일정

 

1. 4월 6일 : 영화와 모더니즘 7

1) 『현대 영화 이론의 궤적』(로도윅) 7장(언어, 내러티브, 주체2: 내레이션과 부정성)

* 발제 : 이종현

2) 「내러티브 공간」(스티븐 히스)

* 발제 : 안시환

 

2. 4월 13일 : 영화와 모더니즘 8

1) 『현대 영화 이론의 궤적』(로도윅) 8장(성차)

* 발제 : 김미례

2) 「시각적 쾌락과 내러티브 영화」(로라 멀비)

* 발제 : 김경묵

 

3. 4월 20일 : 영화와 모더니즘 9

1) 『현대 영화 이론의 궤적』(로도윅) 9장(정치적 모더니즘의 위기)

* 발제 : 정상히

 

II. 시즌 3.5(시네마, 모더니티의 여섯 얼굴) 일정

 

1. 5월 11일 : 서구 정치적 모더니즘, 사랑과 증오의 연대기

* 발제 : 신은실

* 참조 영화 : <동풍>(고다르), <로트링겐>(스트로부-위예)

 

1968년 5월 혁명 이후 서구 영화이론과 창작에서의 실천 양상은 확연하게 달라졌습니다. 특히 독립영화, 혹은 제3세계 영화 영역에서 가장 큰 이론적 디딤돌은 이른바 '정치적 모더니즘'이었습니다. 정치적 모더니즘의 장 안에서 당시 백가쟁명하던 서구 이론, 이를테면 모더니즘과 기호학, 언어학, 이데올로기 이론과 구조주의, 브레히트적 형식주의와 해체주의 등은 용광로와 같은 뜨거움을 분출하며 창작과 실천의 기치를 올렸습니다. 누군가에 따르면, '정치적 모더니즘'은 미학적 측면에서 '사랑', 정치적 측면에서 '증오'를 담지하여 표현하고자 했던 사조라 합니다. 이 강의에서는 이와 같은 '정치적 모더니즘'의 이론적 양상과 더불어 이를 실천한 대표적인 감독인 장 뤽 고다르, 다니엘 위예-장 마리 스트로브 등의 영화를 함께 톺아보려 합니다.

 

2. 5월 18일 : 뉴아메리칸 시네마, 구심력에서 원심력으로

* 발제 : 안시환

* 참조 영화 : <내시빌>, <숏컷>(알트만)

 

본 강좌는 로버트 알트만과 마틴 스콜세지를 중심으로 뉴아메리칸 시네마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미국의 비평가인 로빈 우드는 로버트 알트만의 영화를 연구한다는 것은 곧 그 세대의 감독들, 즉 뉴아메리칸 시네마 감독들의 특징들을 살펴보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물론 로빈 우드는 ‘새로운 할리우드 영화’를 지향했던 로버트 알트만의 영화에서 ‘젠 채 하는 속물근성’을 발견하는 것에 비평의 지면을 할애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말할 근거가 전혀 없지는 않지만, 부당한 평가임에 분명합니다. 본 강좌는 뉴아메리칸 시네마 감독들(그리고 그들의 작품들)에 내재한 어떤 긴장에 주목하고자 합니다. 할리우드의 고전적인 속성들로부터 벗어난 자신들만의 표현양식(유럽의 모더니즘 영화로부터 영향을 받은)으로 강렬한 효과를 추구할 때, 뉴아메리칸 시네마는 ‘구심력’과 ‘원심력’이 충돌하는 긴장 속에 곧잘 분열된다는 것입니다. 본 강좌는 뉴아메리칸 시네마의 주인공들이 지향적 목표를 잃고 해매는 과정에서, 극의 중심을 이루는 추진력과 극적 기제가 어떻게 상실되는지, 그리고 이를 통해 고전 할리우드 영화에서 추구했던 명확한 동일시와 도덕적이고 사회적인 목표들이 어떻게 부재하게 되는지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이들 영화에서 곧잘 발견되는 갑작스럽게 분출되는 폭력의 시퀀스는 이러한 맥락에서만 이해될 수 있는 것은 아닐까요?

 

3. 5월 25일 : 뉴저팬 시네마, 살부충동의 영화들

* 발제 : 안시환

* 참조 영화 : <눈 먼 짐승>(마스무라 야스조), <복수는 나의 것>(이마무라 쇼헤이)

 

본 강좌의 제목에서 이마무라 쇼헤이의 <복수는 나의 것>을 떠올렸다면, 이미 여러분은 본 강좌가 이야기할 내용의 일부를 엿본 셈입니다. 죽어서까지 아버지의 손에 지배되는 것을 거부하는 그 고집스런 몸짓 말입니다. 영화를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것은 결코 은유로서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복수는 나의 것>에서 드러나는 아버지에 대한 적개심은 이 작품만의 개별적 특징이 아닙니다. 즉, 이마무라 쇼헤이의 살부충동은 그와 함께 시대의 공기 호흡했던 뉴저팬 시네마 감독들이 공유했던 것이자, 그들 작품을 살아 숨 쉬게 한 궁극적인 동력이었습니다. 뉴저팬 시네마는 다양한 방식으로 아버지의 죽음을 요구하고, 그것을 미학적으로 실천합니다. 전통의 거부, 혹은 전통에 대한 단절의 요구. 그리고 그 완고한 몸짓. 본 강좌는 그것이야말로 뉴저팬 시네마의 주제와 형식에서 드러나는 시대정신이었다고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본 강좌가 함께 할 세 명의 감독은, 이마무라 쇼헤이, 마스무라 야스조, 그리고 오시마 나기사입니다.

 

4. 6월 1일 : 허우샤오시엔, 역사적 삶의 시공간

* 발제 : 권은혜

* 참조 영화 : <호남호녀>, <남국재견>

 

<펑꾸이에서 온 소년>(1983)에서 <빨간풍선>(2007)에 이르기까지, 허우샤오시엔의 영화들은 영화가 담고자 하는 현실의 변화에 따라, 카메라 워크의 요소들, 즉 카메라와 인물 사이의 거리, 카메라의 움직임 등에서 많은 변화를 보여 왔습니다. 그러나 동시에 롱테이크처럼 여전히 고수되고 있는 것도 있습니다. 이번 강의에서는 허우샤오시엔 스타일에 대한 분석을 중심으로, 허우샤오시엔 영화의 카메라와 그에 담긴 시공간들에 대해, 그리고 그 너머에 존재하는 허우샤오시엔의 윤리적 태도에 대해 생각해보고자 합니다.

 

5. 6월 8일 : 홍상수, 리얼리즘과 모더니즘 사이

* 발제 : 변성찬

* 참조 영화 : <오! 수정>, <옥희의 영화>

 

홍상수는 ‘모더니스트’로 우리에게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그가 만든 영화의 매 순간은 매우 ‘리얼’합니다. 홍상수는 모더니즘과 리얼리즘 사이, 즉 이미 확립된 어떤 ‘ism’의 격자망으로는 포착되지 않는 ‘또 하나의 세계’를 이루어왔습니다. 그 세계를 구성하는 요소들은 무엇이고, 그 요소들은 어떤 관계를 맺고 있는가? 이런 질문을 품고, 홍상수의 영화세계를 다시 여행해보고자 합니다. 또한 그 과정을 통해서, ‘리얼리즘’과 ‘모더니즘’이라는 ‘거친’ 분류법을 보다 섬세하고 새로운 렌즈로 가공해 보고자 합니다.

 

6. 6월 15일 : 그 여자! 그 남자!(여성 영화감독들의 성정치학)

* 발제 : 오현경

* 참조 영화 : <블루 스틸>(캐서린 비글로우), <잔느 딜망>(샹탈 아커만), <안토니아스 라인>(마들렌 고디스)

 

시선은 순수하지 않습니다. 그것이 권력이든, 어떤 정서든 항상 누군가에게 특별한 의미로 투사됩니다. 영화 수사학의 핵심에는, 세 가지 시선이 있습니다. 영화 속 인물의 시선, 카메라의 시선, 관객의 시선. 그런데 여태껏 카메라의 시선, 즉 감독의 시선 중 95%가 남성이라면, 그 이미지의 수사학 속에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었던 걸까요? 이것이 여성으로 바뀐다면? 이번 강의가 영화 속 시각적 쾌락의 정치학을 밝히면서, 또 그것을 통해 또 하나의 나를 찾는 여정이 되기를 빌어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유너머104] 세미나운영 변경 안내입니다 [10] 효영 2020.03.22 1284
공지 2020-8월 세미나시간표 (2020.8.01) [7] 효영 2020.02.15 2919
87 공개 토론 세미나-2010년 디자인 서울이 남긴 것 [선착순 신청받아요] [48] file 수유너머N 2011.04.12 4897
86 [노마디즘 세미나] 4월 16일 2시! 0장 부터 나갑니다요! [7] file 단감 2011.04.09 1976
85 [여성주의] 4월 10일 새 책 "나, 너, 우리" 나가욤 [1] file 벚꽃삽 2011.04.08 1750
» [영화-사 세미나] 시즌 3 및 3.5 안내 리를빅 2011.04.01 1658
83 [노마디즘 세미나] 4월 9일 토요일, [노마디즘 세미나] 시작합니다! [8] file 단감 2011.03.31 3686
82 [복잡계와 세계] 새 책 들어갑니다. 2011.03.31 2205
81 개발 독재 시대의 디자인과 건축 4월 신규 회원 대모집~~ [22] file 리슨투더시티 2011.03.21 4292
80 [개발독재 시대의 건축과 디자인]세미나! 4월 신규회원모집~~~ [7] file 은선 2011.03.02 4741
79 [워크샵] 아우구스또 보알의 토론연극 3~4월 시작합니다. 놀이 2011.02.23 1
78 [블랑쇼세미나] 2월 23일 <밝힐 수 없는 공동체,마주한 공동체>를 시작합니다 키티손 2011.02.21 2627
77 ¡[Salsa ]­ 오로 샘 쿠바에서 귀환 3월20일 살사 다시 시작 ! file dostresmuchos 2011.02.18 9869
76 Coming Soon <보알(Boal)의 토론연극 Forum Theatre >모집! [11] 미장센 2011.02.17 7243
75 [워크샵] 아우구스또 보알의 토론연극 3~4월 시작합니다. 놀이 2011.02.16 1724
74 3, 4월 초중급 불어 강독 시작합니다. 홍서연 2011.02.14 0
73 [초중급 불어강독] 3월부터 세미나 시작합니다! [40] file 타마라 2011.02.13 14028
72 [중국정치사상사세미나] <<노자>> 강독 일정 무용 2011.02.11 2177
71 [문학 세미나] 시즌 2 안내 (3, 7, 월) 시작해요 [4] file 2011.02.09 1733
70 [개발 독재 시대의 디자인과 건축]2,3월 신규회원 신청 [20] file 은선 2011.02.09 4152
69 <쉿! 일본어 회화반> 안내 [6] 니혼고 2011.02.07 1709
68 [중국정치사상사 세미나] <<노자>> 읽습니다 [4] 무용 2011.02.04 148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