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 조회 수: 196
  • 생강
  • 작년 부산영화제에서 만난 중국의 예술영화 프로듀서이자 편집자인 샤오동Xiao-dong Guo 의 초대로 베이징에서 9/15-20 머물게 되었습니다. 공항에 마중나온 샤오동과 798 근처 후반제작업체 블랙핀Black Fin에 가서 중국어 자막 입힐 <시 읽는 시간> mov 파일을 건네고 그동안 그들이 번역해놓은 중국어 자막 가편집본을 봤...
2017-09-16 12:24:47
Sep.16
thumbnail
  • 조회 수: 321
  • yumichoi
  • 직석쌤의 책 출판 기념  화요토론회 풍경입니다. 이 책이 나오지 않았다면 진석쌤은 동화번역작가로 남을뻔 했다는... ㅎㅎ   진석쌤이 발표하시고 진석쌤의 발표문에 버금가는 분량의 토론문을 준비 해오신  이지은쌤과 박준영쌤   아~ 그리고 반가운 그분! 이 오셨네요. 이사온 이후로는 화토에 한번도 얼굴을 안비치셔서 ...
2017-09-14 11:17:53
Sep.14
thumbnail
  • 조회 수: 256
  • 장한길
  • 안녕하세요 여러분. 여기는 화천입니다. 7사단, 15사단, 27사단, 2군단 등의 군부대가 상주중입니다. 심지어 경례구호도 다 다릅니다. 단결, 필승, 이기자, 충성 등입니다. 제가 이걸 아는 이유는 7년전 군생활을 화천에서 해서 그렇습니다. 예술가들의 놀이터 예술텃밭 뛰다 전경입니다. 레지던시가 운영되는 곳입니다. 저 ...
2017-09-12 16:36:32
Sep.12
thumbnail
  • 조회 수: 397
  • 소네마리
  • 손승현 작가님과 장한길 예술 노동자군. 밤늦게까지 작업을 하며 고심을 하고 있는 모습이 카메라 앵글에 포착되었습니다. 주변에서는 화기애애한 이야기들이 이루어지고 예술 노동자의 고독은 짙어져만 가는데.. 고독한 예술노동자가 거진 혼자 일구어낸 혼신의 작업들.. 예술노동자는 외칩니다. 레이져 수평계!! 기브 미 ...
2017-09-09 14:53:01
Sep.09
thumbnail
  • 조회 수: 272
  • menestrello
  • 효영씨 작품이에요. 그림까지 곁들여서 반짝반짝한 작품을 선물해 주었어요. 빵 만들어서 내놓을 때도 파스텔로  여러번 그림을 그려주었는데 어느새인가 보면 사라져 있더라구요.  공지글 몇 글자 써서 붙일 것도 아무 생각 없이 컴퓨터를 키게 되는 걸 보면 습관이 무섭습니다. 두고두고 가보로 내려줄 작품이 아니라면 ...
2017-09-08 23:32:36
Sep.08
thumbnail
  • 조회 수: 274
  • 소네마리
  • 멋있쥬~ 광할허구 시원해지는 풍경..ㅎㅎ 먹을 준비를 하느라 신이난 사람들. 식탁에 놓인 저 반찬들은 곧 운명을 다할 것입니다... ㅎㅎㅎ.... 히익 비틀즈 느낌나게 찍어보고 싶었건만 ㅠㅠㅠㅠㅠ 옥수수 머리털을 가진 오징어 그 옆에는 엄머머 누규라요? 눈부신 이분은.. 햇빛 땜신가보네~~ 김치~ 치즈~ 스마일..? 어딜...
2017-09-06 22:35:35
Sep.06
thumbnail
  • 조회 수: 274
  • 소네마리
  • 두근두근.. 석모도를 가는 날인지, 다들 눈 밑에 피곤을 덕지덕지 달았음에도.. (본인도) 차안에서 잠을 이루지 못하고 흥이 난 채로 석모도로 향했습니다.   미녀 삼인방이 앞서서 가고 있습니다.  눈이 부신건 기분인가염? 장엄한 걸음 보문사로 향하는 걸음이란... 씐나쓰요..!! 예쁘쥬? 제 작품 1 제 작품 2 뜬금없이 ...
2017-09-06 22:22:54
Sep.06
thumbnail
  • 조회 수: 248
  • 생강
  • 8월 초 화요회 때 까고도 남은 마늘 9월 초 화요회 때 또 까네 마늘마늘마늘마늘마늘마늘... 기쁘다우리마늘오셨네                
2017-09-06 10:28:43
Sep.06
thumbnail
2017-08-09 01:54:10
Aug.09
thumbnail
2017-07-20 13:25:40
Jul.20
thumbnail
  • 조회 수: 376
  • 장한길
  • 안데르센의 무덤입니다.   비석에 쓰여있지는 않은데 안데르센 무덤에 묻혀있는 사람은 사실 세명입니다. 안데르센과, 안데르센이 그렇게 구애했던 남자친구 에드바르드 콜린스, 그리고 콜린스의 아내 헨리에타 이렇게 셋이 묻혀있습니다. 키에르케골 가족무덤입니다. 쇠렌 오뷔에 키에르케골(왼쪽 아래비석에서 맨 아래이...
2017-06-22 05:19:19
Jun.22
thumbnail
  • 조회 수: 273
  • compost
  • 이테네 대학 카셀 도큐멘터 전시회에 갔습니다. 대학답게 걸개 그립들이 붙어있네요 대학에 전시된 작   도큐멘터라 전시에 대한 기록 작품들이 많았어요. 이 작품은 코레오그라피를 기록한거예요.       자궁결승문자 이번 전시회 제목이 "아테네에서 배우다"여서 주로 민주주의에 대한 이슈가 많았어요    아프리카의 정치...
2017-06-14 20:05:11
Jun.14
thumbnail
  • 조회 수: 233
  • compost
  • 6월1일에 먼저 떠난 수진과 도희 그리고 6월5일에 합체한 효영과 유미는 지금 뮌스터에 있습니다. 가서 여행 사진을 대 방출 하겠다고 했지만 돌아다니느라 바빠서 ^^ 오늘은 돌아가는 날인데, 이제야 사진을 쪼끔 보여드리도록 할께요. 전시회에 대한 본격적인 이야기는 발표를 하든지 할께요^^ 여기는 로만 아고라라는 곳...
2017-06-14 16:12:03
Jun.14
thumbnail
  • 조회 수: 397
  • 아노말리에
  • [예술세미나 특식의 날] 예술-기계에서 요리-기계로!   5월 18일, 푸르른 봄날, 각자 세미나 준비해 오기도 바쁜데 장까지 봐오라니요! 함께 세미나 후에 각자의 장기를 발휘해보기로 했거든요. 이번에는 평소 예술을 사랑하며 작품을 만들던 손으로, 신체로 예술작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친구에게 선물할 맛있는 요리를 ...
2017-05-24 12:55:24
May.24
thumbnail
  • 조회 수: 271
  • 소네마리
  •   이삿날 우리를 지켜보던 이웃이 하나 있었습니다...   (저것들은 뭐하는 사람들이냥...) 그런데 어제 세미나를 듣고 싶었던 걸까요? 아니면 서예가 하고 싶었던 것인지...   (뚜-둔!) (뚜-둔!) 기어코 난입을 했습니다... 뭣여.. 이 뻔뻔스런 이웃은..   몇 번 둘러보더니 스윽 하고 나가셨습니다. 그래서 집에 들어간줄 ...
2017-05-19 12:03:05
May.19
thumbnail
  • 조회 수: 351
  • menestrello
  • 이사 전 마지막 뒷풀이입니다. 다음 날 아침 일찍부터 이사를 해야 해서 이날의 뒷풀이는 없을 줄 알았는데 '마지막 날'이라는 이유로 자리가 만들어 졌네요. 철거 문제로 아주 애를 먹어 좋은 기억으로만 남기기엔 아쉬움이 있네요. 이삿짐 사이 사람들의 표정에서 새 공간에 대한 기대감이 지금도 느껴지는 것 같아요. 주...
2017-05-04 02:00:59
May.04
thumbnail
  • 조회 수: 403
  • 소네마리
  • 슬프게도 이사날에 정신이 없었는지라 사진이 많이 없슴다! 제 불찰이옵니다.. ㅠㅠ 두둥! 두두둥! 우리는 몰랐습니다. 저 상자들이 지옥문을 열 줄이야... 사실 순서도 모르겠지만... 암튼 보십시오! 저 지친 영혼들을.. 핫핫...저의 몰골이 안보여서 다행.. 쉬며 담소겸 배치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진석 쌤, 효영 쌤, ...
2017-05-01 23:45:06
May.01
thumbnail
  • 조회 수: 314
  • 소네마리
  • 아쉽게도 사포질 등 초, 중반기 작업 사진을 못찾은 관계로 후반기 작업만 올립니다 ㅠㅠㅠ  테이블 다리가 될 것을 들이는 민진쌤~ 현석 쌤을 향한 시선집중이 이루어지고 있다. 드릴 돌아간다~!! 충한 쌤, 상욱 쌤, 누혜, 진경 쌤, 진석 쌤, 민우 쌤이 보인다. 필자는 화장실 청소 중...  아아아아아악!!!!  뭔가 많이 건...
2017-05-01 23:18:44
May.01
thumbnail
  • 조회 수: 336
  • 소네마리
  • 현숙쌤, 혜진쌤, 충한쌤이 열심히 무언가를 하고 있는 모양이다. 충한쌤은 얼굴이 안보인다... 워디여... 어느새 와있던 가영 쌤을 비롯 뒤늦게 상욱쌤, 고산, 누혜 도착!!  고뇌에 빠진누혜, 혜진 예술혼이 불타고 있슴다. 장작이 더 필요해.. 열띈 논의 중, 무당벌레의 무늬를 어찌 배치할 것인가?  상욱쌤의 뒤태를 보라!...
2017-05-01 23:08:33
May.01
thumbnail
  • 조회 수: 403
  • 아노말리에
  • 미정샘과 현숙샘께서 손님들이 오기 전, 라끌레뜨를 준비하고 계십니다. 그릴을 달구어 갖가지 야채와 새우를 굽고 계시고, 그 옆에서는 맛있는 치즈가 녹아가고 있습니다. 이날, 서빙 담당이라 일하다 보니 더 많은 풍경들, 사람들을 담지 못해 아쉽습니다. 달랑 제가 찍은 것 7장 뿐이네요. 윤숙샘이 찍어 준 2장과. 들리...
2017-04-26 04:46:25
Apr.26
태그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