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강 발제

2019.05.18 10:02

초보 조회 수:27

제 11강 발제

<누가 들뢰즈와 가타리를 두려워 하는가?>                                         190523 초보

 Ⅲ. 정 치

      1. 마르크스의 위대함

           # 들뢰즈와 변증법 (마르크스와 헤겔) p235-257

             - 변증법에 대한 들뢰즈의 시선

             a. 헤겔의 모순 개념과 변증법적 접근 거부

                 ‘모순은 차이보다 덜 심오하며 피상적이고 차이의 효과일뿐이다.’

             b. 들뢰즈에게 변증법은 플라톤처럼 전복의 개념보다 폐기의 개념

            
             - 들뢰즈가 차이의 철학을 정초하는데 변증법을 차용하지 않은 이유

                * 알튀세르의 ‘모순과 중층결정‘을 근거로 전개

                  알튀세르적 변증법:

                  1. 변증법은 수정이나 변형으로 충분치 않고 외피와 핵심의 아포리아(막다른 지점.한계)를 새로운 구조적 결정으로 대체.

                  2. 중층결정 개념을 통해 중심성. 목적성에서 탈주

                  3. 최종 심급에서 경제 , 그러나, 최종심급의 고독한 순간은 오지 않는다.

 

               a. 변증법에 있어 모순은 한가지 형식만이 존재.

               b. 기본 모순 외에 부가적인 모순도 거기서 파생되어 나옴 (ex 계급모순)

 

           - 들뢰즈가 제기한 변증법의 문제점

               a. 이데올로기의 지배적인 개념을 ‘사후압력’으로 거부 => 문제의 진정한 표상을 의식의 또 다른 차원으로 이동시켜 문제의 본성을 왜곡

               b. 문제의 현존은 그것이 ‘현행화 이전 단계’ 혹은 ‘존재 이전의 상태’로 되돌릴 수 없다. 즉, 변증법의 부정적 진행을 통해서는 생산(생성)의 문제가 최종심급으로 나타날 수 없다. (P248)

                  => 부정적인 것은 문제제기의 그림자일 뿐이다.

       
         # (보편적) 역사의 종말에 관해 p258-274

             - 들뢰즈와 가타리의 저서 <안티 오이디푸스>, <천의 고원>에서 펼친 주된 문제틀

               1.  ‘어떻게 욕망의 혁명적 운동을 창조할 것인가?’

               2. 새로운 '국가장치'로의 회귀와 연관된 중독적 환상을 피해갈 수 있나?’

            * 위 질문들의 들뢰즈 가타리식 변용

                1-1 ‘어떻게 기관없는 신체를 만들 것인가?’

                1-2 ‘어떻게 정치적 욕망이 억압된 상태로 퇴락하지 않는 능력을 지닌 사회 구성체를 창조할 수 있는가?’ 
 

            * 현실적 해결책 :  스피노자의 ‘공통관념’에 기대어 각각의 역사적 공동체가 갖는 자유에 대한 이상적 이미지를 조형.
                                         그 이미지와 개념구도에 값하는 정도로만 실현 가능. (개념적 접근)

             - 메가 머신으로서의 인간 사회

               a. 관점의 이동 : 지구(부동의 연속체,생산의 토대.기관없는 신체)의 관점에서 볼 때 ‘인간사회’는 코드화된 블록들이고 도시와 영토를 식별하는 표지인 동시에 최근에는 인구위에도 새겨진 조직화된 표지들일 따름이다. (p262)

              b. 인간사회는 메가머신 (사회적 기계) (by 루이스 멈퍼드)

                  ex) 원시 영토 기계, 전제군주 기계, 국민 국가 기계, 전지구적 기계

              c. 사회적 기계

                . 모든 사회는 생산 관계와 기입(기록)의 표면들로 구성.

                . 생산관계와 기록은 사회적 기계의 상이한 표면들을 형성하는 사회적 신체위에 직접적으로 각인된다.

                . 사회가 발전하며 새로운 지층들이 생산되고 영토성을 지닌다.

              d. 자본주의라는 사회적 기계

                .전지구적 자본주의는 지구에 대해 기입과 기록의 새로운 표면을 형성하며 모든 사건과 신체를 ‘역사의 종말’에 나타난 단일한 메가머신으로 통합                   (자본주의는 기적적인 기계)

     
           - 들뢰즈와 가타리의 ‘자본주의’ 해석

              a. 자본의 ‘부동의 원동자’로서 역할 :‘탈영토화의 원리’

              b. 자본주의의 사회체가 계속 진행하는 ‘탈영토화’는 ‘절대적 탈영토화’지향

                 . 마르크스적 시각과 유사 in <정치경제학 비판 요강>

               =>자본주의는 자신 자신의 극한 즉 자기 자신의 파괴에 관여

              c. 서구 자본주의가 고유의 내적 한계를 지구의 충만한 신체위로 팽창할수록 서구 사회는 더욱 취약해져서 코드를 비껴나가는 흐름에 대한 공포를 가진다. (p273)

                  *공포의 특이한 감정과 욕망사이의 이상한 통일 <안티 오이디푸스>의 전체 테제

 

       # 새로운 야만인들 p275- 287

           - 네그리와 하트의 <제국>

             . 배경 : 마르크스의 <정치 경제학 비판 요강>의 비판적 해석

            a. 우연성과 강도의 자발적 폭발에 기초한 혁명 개념 제공

            b. 현대 사회는  단일한 보편성의 형식이 아니라 ‘다중’이라는 통일체의 형태를 취하지 않는 부분적이고 개별화된 외부적 관계들로만 사유 가능.

            c. 다중에 의해 횡단되는 탈영토화 된 지구에 대한 전망

            d. 국가 형태를 회피하며 구성되는 정치적 주권의 형식

               ‘역사를 계급투쟁의 역사로 본다면 계급없는 사회의 역사는 잠복적인 국가에 대항하는 투쟁의 역사라 할 수 있습니다.' (p276)

            e. 모든 사회적 변형은 단편적이다. (다중에 의해 전개되는 불연속적 투쟁)

            f. 주체성의 새로운 형식으로 집합적 창조의 중요성

        - '다중‘ 

           . 스피노자의 개념에서 유래 (네그리와 발리바르의 차이)

         a. 비통합적이며 노마드적 집합성의 형식을 통해 ‘탈영토화’가 발생하는 주변지대나 다양체적 지점들에서 거주

         b. '제국‘의 몰락을 가져올 새로운 인간 종

         c.‘탈영토화’의 운동속에서 유일하게 실존

         d. 지구의 표면위를 가로지르는 ‘인류의 흐름’

               
              @  다중(multitudo)에 대한 네그리와 발리바르의 차이

                   ( <전복적 스피노자>, <다중> vs <스피노자와 정치>, <마르크스와 철학> )

                                     네그리                                                                                    발리바르

                       해방운동의 주체                                                     근본적으로 양가적인 개념 (능동성 과 수동성)

                         다중으로 번역                                                       대중들로 번역 (관개체성)

                       민주주의에 대한 거부                                             민주주의 제도에 대한 적극적 사고 (봉기의 권리에 입각한 인권)
                       자율화 운동 (아우토노미아)                                   인권의 정치 (민주주의 강화 + 시민사회 연대)

 

                     . 발리바르의 철학적 근거

                       ‘대중들은 공포를 느끼지 않으면,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만든다’  (스피노자 <정치론>,<윤리학>)

                       ‘대중들에 대한 공포와 대중들에의 공포’

               @

           
             - ‘다중’개념과 들뢰즈와 가타리 철학의 친화성

                ‘자본주의는 분열증(인간존재를 탈영토화하는 형식)을 양상해내며, 이는 새로운 존재를 생산하는 특수한 소외형식이 자본주의이다.
                 이를 개념화 시킨 것이 ’다중‘ 

 

             - ‘다중과 제국’에 대한 비판적 관점

               a. 분열자가 어떻게 동류의식을 가질 수 있는가?

               b. '다중‘의 능동성을 위해서는 재영토화하는 ’인간성‘이라는 개념 필요

              c. 매개도 없이‘제국’에 직접적으로 대항하는‘다중’이 가능한가? (아나키성)

 

        2. 욕망에 대한 권리 (p288-308)

          #인간의 새로운 권리에 관해 p288-296

             -‘정치’라는 이념의 철학적 의미

               a. 프랑스의 시민혁명 이후의 거대 정치

               b.‘자연권’개념의 계속적인 변형

               . 고전적 담론의 권리 : 만족을 누리려는 유기체의 자연권에 대한 문제

               c. 보편적인 권리, 즉 욕망에 대한 권리가 어떻게 실현될 것인가?

       

             - 들뢰즈적 인간 권리

              a. 욕망에 대한 권리

                  1. 내재적이며 전지구적

                  2. 투쟁하는 주체와 저항의 기본 바탕 

              b. 삶을 위한 새로운 가능성을 발명한 권리

              c. 위 두가지의 권리는 인간의 보편적 권리(삶,자유,소유)를 대신

                  * 보편적 권리의 극복

                 1. 영토화를 통해 부과된 제약

                 2. 경제적 예속의 새로운 형식과 훈육 메카니즘 

                 3. 제도(학교,감옥,군대,가족등)의 위기

                 4. 권리 자체의 본성 변화 (질적 변화)

 

           - 욕망의 정치학에 대한 비판   (by 그렉 램버트)

             a. 욕망의 부정성은 어디서 비롯되는지에 대한 질문

             b. 욕망에 대한 권리에 의해 가동된 생성/되기의 본성은 이해관계의 근본적 요소가 어떻게 배치되고 조직화되는지에 의존 (그렉 램버트의 의견)

             c. 욕망의 정치학은 부정성을 포함할 수 밖에 없다.

 

         #본능과 제도 p296-302

          - 들뢰즈의 욕망과 제도

            a. 욕망과 본능의 구분

              . 본능 : 자연상태에서 유기체를 보존하기 위한 욕구

              . 욕망 : 자연적이지 않고 본능과 구별되며 만족을 구하는 제도적 환경속에 발생.

                          욕망의 행위는 삶을 위해 환경을 새롭게 ‘발명’하는 것 뿐만 아니라 가능한 만족을 획득하기 위한 ‘수단’의 발명 또한 포함된다.

            b. 법(행위의 제약이나 제한으로서)은 부정적이지만 사회제도는 창조적이며 발명적.

            c. 욕망의 정치학이 가지는 시대성

              . 고전적인 정치철학이 저항의 가능성을 계산하고 어디서 일어날 것인지 예측하는데 실패한 이유를 욕망의 정치학은 답변을 해준다.

 

        #첨점에서 첨점으로 p302-308

           - 들뢰즈의 혁명에 대한 시각

            . 혁명의 이념은 총체화 되지 않는다.

                => 총체성은 통해 작동하는 권력을 가정한 분석에 대한 경계 (ex.맑시즘)

 

            - ‘첨점’(foyer)

           . 개념 : 이론과 실천의 다양한 요소가 하나의 국면에 모여들어 우연적인 일치를 통해 새로운 계열을 형성하는 장소, 변형의 거점.

           . 유래 : 투쟁이 이론과 실천으로 현행화되었을 때 ‘국부적인’,‘특수한’, 특이적인‘국명을 기술하기 위해 도입한 개념 (by 푸코 or 베르그송)

           . 현대 사회는 수많은 첨점들간의 관계와 계열이 이루어진 다양체의 층상.

           . 우리가 다루어야 하는 것은 항상 다양체다. 그것은 말하고 행동하는 사람의 인격체에도 마찬가지이다. 있는 것은 오직 작은 집합체들인 것이다.

             (p305 들뢰즈)

 

            - 욕망의 정치학

            . 욕망의 평면을 경유해 이해관계에 대한 분석 시도 (by 푸코,들뢰즈)

            .‘욕망의 정치학’의 핵심적 첨점으로 ‘섹슈얼리티’와 '신체’

            . 주체가 자신의 ‘신체’에 개입하고 신체에 대한 자신의 관계를 변형할 때만 지각과 의식에 동요를 일으키는 진정한 효과가 생산 

           . 욕망의 정치는 점진적으로 효력을 일으키며 ‘혁명적 행위’를 이해함으로서 촉발된 욕망의 구조적이고 제도적인 혼란 야기.

 

  Q1>  네그리의 정치학이 과연 들뢰즈,가타리 철학의 적자라고 볼 수 있나?

                     

  Q2> 들뢰즈.가타리의 <안티 오이디푸스> <천의고원>은 현대적 의미의 역사적 유물론이라고 보는 시각도 존재. 마르크스의 위대한 발견 2가지는 ‘잉여가치의 발견’ 과 ‘역사적 유물론’의 발견 (발리바르의 의견) 이라고 볼 때, 들뢰즈와 마르크스의 현대적 조우가 가능하지 않은지...?

         그런면에서 네그리보다 발리바르...(이건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11강 발제 file 초보 2019.05.18 27
109 10강 쪽글 file 셜록 2019.05.16 15
108 10강 쪽글 file 우녕 2019.05.16 10
107 쪽글 4장 in <들뢰즈와 정치> file 헤이즈 2019.05.16 15
106 10강 강좌자료 file nomadia 2019.05.16 25
105 09강의 ppt자료입니다. file nomadia 2019.05.16 14
104 들뢰즈와 정치 5,6장 발제 편히 2019.05.16 17
103 10강 쪽글 file 써니 2019.05.16 9
102 10강 쪽글 file minhk 2019.05.16 10
101 10강 발제문 file py 2019.05.15 11
100 10강 공지 5월 16일(목) minhk 2019.05.13 26
99 9강 쪽글 [1] file py 2019.05.09 17
98 9강 쪽글 [1] file 효영 2019.05.09 13
97 편히 [1] file 편히 2019.05.09 22
96 9강 들뢰즈와 정치 1-3장 쪽글 [1] file 써니 2019.05.09 9
95 08강의 ppt자료 file nomadia 2019.05.09 24
94 9강 2장 차이와 다양성 in <들뢰즈와 정치> [1] file 헤이즈 2019.05.09 15
93 09강 강좌자료 file nomadia 2019.05.09 25
92 9강 발제. 들뢰즈와 정치. 1장, 3장. file minhk 2019.05.09 29
91 제 9강 쪽글 [1] 초보 2019.05.08 18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