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인문학연구소의 화요토론회는 삶과 앎의 새로운 전환을 추구하는 열린 배움의 장소입니다.

사회와 문화, 예술과 정치, 일상과 세계를 아우르는 모든 주제에 관해 경청하고 질문하고 응답하며,

사건의 시공간을 만들고자 합니다.

 

 

2019년 트랜스인문학연구소 제 30회 화요토론회

 

南韓北韓朝鮮 시대의 좀비zombie

 

발표자: 복도훈 (문학평론가)

BBTiVzL.jpgcinema-600x419.jpg다운로드.jpg20290_12909_4628.jpg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좀비’는 할리우드 스펙터클 재난 영화를 통해서나 만날 수 있었던 외래종 괴물이었습니다. 그러나 <부산행>(2016), <킹덤> 시즌 1(2019) 등의 흥행으로 좀비는 한국인들의 집단적 심상에 공포와 혐오를 전염시키는 대중적인 괴물로 정착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혐오와 공포를 주는 괴물은 왜 한국인들을 유례없이 사로잡게 되었을까요. 또 좀비는 세계체제에서 어떤 방식으로 남북한을 표상할까요. 마지막으로 좀비 아포칼립스 서사를 즐기면서 우리가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이 세 질문을 담은 제목이 바로 ‘남북조 시대의 좀비’입니다. 남한에서 좀비는 무엇을 은유하는 괴물인가? 북한은 왜 좀비 국가로 표상되는가? 마지막으로 좀비는 왜 조선에 출현하는가? 이번 강연은 주로 영화를 중심으로 앞의 질문들에 대한 답을 마련해보는 자리입니다.

좀비 아포칼립스는 개인과 사회의 끔찍한 민낯, 국가와 자본의 도저한 실상을 담아내는 것으로 그치지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좀비 아포칼립스는 소망의 좌절과 충족을 함께 재현하는 꿈-텍스트(dream-text)입니다. 그것은 붕괴와 파괴 이후에 수습되거나 재건을 요구하는 삶과 공동체에 대한 비전과 전망을 암시하거나 제시합니다. 좀비 아포칼립스 서사물은 한국인의 ‘삶의 형식’에서 표출되는 불안과 공포, 희망과 비전을 포괄해 그것을 진단하고 계측할 수 있는 꿈의 재료들을 제공해주는 매력적인 대중문화입니다. 이제 좀비와 함께 걸어볼까요. Welcome to the zombie world!

 


장소 : 수유너머104  1층 카페

일시 : 2019년 6월 11일 화요일 저녁 7시 30분

 대상 : 발표 주제에 관심있는 분들 모두 (무료)

 

발표자

복도훈. 문학평론가. "좀비는 사람을 먹고 살지만, 저는 좀비로 먹고 삽니다."

PreviewResize.jpg            복도훈SF평론집_표1_-_복사본.jpg600.jpg

 

201902241638079210_4.jpg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22416380792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제32회 화요토론회] 인게니움(ingenium) 개념과 새로운 사유체제 file 효영 2019.08.13 222
33 [제31회 화요토론회] 사랑, 죽음, 저항: 자크 라캉의 정치학 [3] file 케이 2019.07.01 674
» [제30회 화요토론회] 남북조 시대의 좀비 (복도훈) [1] file vizario 2019.06.04 318
31 [제29회 화요토론회] 얼룩말 지우개: 시라는 (무)중력 (이원) [1] file choonghan 2019.05.03 341
30 [제28회 화요토론회] 메트로폴리스 지리학(임동근) [2] file lectureteam 2019.04.03 395
29 [제27회 화요토론회] 1919년 3월 1일, 그 새로운 얼굴(권보드래) file choonghan 2019.03.14 456
28 [제26회 화요토론회] “삶을 똑바로 마주하고”(최현숙) file lectureteam 2019.02.11 581
27 [제25회 화요토론회] 인공지능은 인문학이다(박충식) file lectureteam 2019.01.03 559
26 [제24회 화요토론회] 김수영과 한국문학사 (이영준) file vizario 2018.12.03 684
25 [제23회 화요토론회] 슈뢰딩거의 고양이는 누가 죽였나?(김상욱) [1] file lectureteam 2018.11.16 719
24 [제22회 화요토론회] 인권으로서의 (성적)자기결정권의 이해 file lectureteam 2018.10.10 423
23 [제21회 화요토론회] 성폭력 ‘피해자다움’ 강요와 2차 피해에 맞서기 file lectureteam 2018.09.05 479
22 [제20회 화요토론회] 학병과 국가 (김건우) file lectureteam 2018.08.15 1325
21 [제19회 화요토론회] 영화는 타자의 언어가 될 수 있는가 - 김경묵감독 작품상영회 lectureteam 2018.08.03 924
20 [제18회 화요토론회] 유엔 인권 그리고 우리의 삶 (안윤교 UN인권관) file vizario 2018.07.13 852
19 [제 17회 화요토론회] 한국에서 한국의 SF하기 (이지용) file lectureteam 2018.07.05 717
18 [제16회 화요토론회] “나는 왜 이렇게 못 쓰는가?” -(권여선) file lectureteam 2018.06.14 1389
17 [제15회 화요토론회] 아름다운 현존의 순간적인 삶― 이브 본느프와의 시집 『두브의 운동과 부동에 대하여』(송승환) file lectureteam 2018.06.05 690
16 [제14회 화요토론회] 왜 우리는 타인을 미워하는가 [5] file lectureteam 2018.04.30 1402
15 [제13회 화요토론회] "위장취업자 위장 취업자에서 늙은 노동자로 어언 30년"의 문제의식으로 한국지엠 사태를 바라본다 file lectureteam 2018.04.14 128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