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유너머 104의 화요토론회는 삶과 앎의 새로운 전환을 추구하는 열린 배움의 장소입니다.

사회와 문화, 예술과 정치, 일상과 세계를 아우르는 모든 주제에 관해 질문하고 응답하며,

사건의 시공간을 만들고자 합니다.

 

<2019년 수유너머104 제26회 화요토론회>

 

 “삶을 똑바로 마주하고”

 

8967355548_1.jpg

 

 

 

발표자: 최현숙

 

어린 시절 떠돌이로 살고 싶었다. 만난 사람들과 어울리며 떠돌 돈과 밥을 벌기 위해 잠시 머물다가, 또 떠나며 살고 싶었다. 잘 떠돌기 위해서는 짐 없이 한 칸 방에 혼자 사는 것이 좋고, 구경을 즐길 줄 알아야 한다. 구경꾼이 되려면 호기심과 더불어 자기 시선이 있으면 된다. 문을 열고 나와 사람과 세상을 구경하고, 문을 닫고 들어앉아 구멍 하나를 벼려 사람과 세상을 기록한다. 

소소한 일상이나 흔해빠진 사람들의 흔해빠진 생애 이야기, 혈족이나 내 속에 관한 기록들이 어떤 쓸모가 있는지를 늘 고민한다. 특히 내 것이든 남의 것이든 고통과 가난, 늙어 죽어가는 과정을 세세하게 기록하는 일의 쓸모를, 글 하나마다 노려본다. 위험하고 무례해서다.

 

 

장소 : 수유너머104  1층 카페

일시 : 2019년 2월 19일 화요일 저녁 7시 30분

 대상 : 발표 주제에 관심있는 분들 모두 (무료)

  발표자의 작업에 대해 30분 정도를 얘기를 듣고 난후 질의응답 식으로 진행됩니다.

 

최현숙

구술생애사 작가. 천주교로 인해 사회운동을 시작했고, 민주노동당 여성위원장과 성소수자위원회 위원장을 지냈다. 이후 요양보호사와 독거노인 생활관리사로서 노인 돌봄 노동에 몸담아왔다. 노인들을 만나면서 구술생애사 작업을 본격적으로 하게 되었다. 근간으로 경상도 산골 우록리 마을 노인들의 구술생애사 작업이 있고, 엄마와 아버지의 막바지 노년기를 지켜보며 기록 작업을 하는 중이다. 
저서로 《할배의 탄생》 《막다른 골목이다 싶으면 다시 가느다란 길이 나왔어》 《천당허고 지옥이 그만큼 칭하가 날라나》 《삶을 똑바로 마주하고》(에세이집)가 있고, 공저로 《이번 생은 망원시장》이 있다. 

 

115531025x_1.jpg1155310608_1.jpg8967355084_1.jpgk912535233_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제26회 화요토론회] “삶을 똑바로 마주하고”(최현숙) lectureteam 2019.02.11 383
27 [제25회 화요토론회] 인공지능은 인문학이다(박충식) file lectureteam 2019.01.03 447
26 [제24회 화요토론회] 김수영과 한국문학사 (이영준) file vizario 2018.12.03 616
25 [제23회 화요토론회] 슈뢰딩거의 고양이는 누가 죽였나?(김상욱) [1] file lectureteam 2018.11.16 601
24 [제22회 화요토론회] 인권으로서의 (성적)자기결정권의 이해 file lectureteam 2018.10.10 346
23 [제21회 화요토론회] 성폭력 ‘피해자다움’ 강요와 2차 피해에 맞서기 file lectureteam 2018.09.05 403
22 [제20회 화요토론회] 학병과 국가 (김건우) file lectureteam 2018.08.15 1267
21 [제19회 화요토론회] 영화는 타자의 언어가 될 수 있는가 - 김경묵감독 작품상영회 lectureteam 2018.08.03 853
20 [제18회 화요토론회] 유엔 인권 그리고 우리의 삶 (안윤교 UN인권관) file vizario 2018.07.13 763
19 [제 17회 화요토론회] 한국에서 한국의 SF하기 (이지용) file lectureteam 2018.07.05 661
18 [제16회 화요토론회] “나는 왜 이렇게 못 쓰는가?” -(권여선) file lectureteam 2018.06.14 1283
17 [제15회 화요토론회] 아름다운 현존의 순간적인 삶― 이브 본느프와의 시집 『두브의 운동과 부동에 대하여』(송승환) file lectureteam 2018.06.05 656
16 [제14회 화요토론회] 왜 우리는 타인을 미워하는가 [5] file lectureteam 2018.04.30 1331
15 [제13회 화요토론회] "위장취업자 위장 취업자에서 늙은 노동자로 어언 30년"의 문제의식으로 한국지엠 사태를 바라본다 file lectureteam 2018.04.14 1248
14 [제12회 화요토론회] 인도주의 활동에서의 도덕적 딜레마 file lectureteam 2018.04.05 2136
13 [제11회 화요토론회] 혐오발언 대 대항발언 (유민석) file vizario 2018.02.06 776
12 [제10회 화요토론회] 주체화의 문제설정 (김현경) file vizario 2018.01.01 937
11 [제9회 화요토론회] 예술노동 논쟁은 무엇을 놓쳤나? (오경미) file vizario 2017.11.29 598
10 [제8회 화요토론회] 촬영으로 영화 읽기 (박홍열) file vizario 2017.11.02 1126
9 [제7회 화요토론회] 거세와 할례: 정신분석학에서의 해방의 전략 (정혁현) file vizario 2017.10.16 69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