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연하고, 위험하고, 유쾌한 선언 - 고병권

매력 없는 부르주아지 세계 <선언>의 혁명성은 여기에 있다.

“지배계급들로 하여금 공산주의 혁명 앞에 벌벌 떨게 하라”는 선언의 문구는 사실 위협의 문구가 아니다.

프롤레타리아 혁명은 더 근본적인 것을 가리킨다.

프롤레타리아가 요구하는 것은 부르주아가 구축한 ‘세계의 몰락’이기 때문이다.

공산주의 혁명은 상대에 대한 어떤 요구가 아니라 상대와의 결별, 부르주아지가 구축한 세계로부터의 철저한 탈주라고 할 수 있다.

“공산주의 혁명은... 철저한 결별이다.”(선집1, 419)

<선언>의 위대한 점은 공공연하게, 기존 세계의 몰락을 촉구하는, 그리고 온 세계를 요구하는, 대담하고도 경쾌한 선언! 그것이<선언>이다.

 

내가 이해하는 <선언>은 말 그대로 첫 장을 여는 담대함과 그의 혁명적 사유이다.

너무 확대하거나 축소되는 문제가 아니라 <선언> 그 자체로서 이해하고 싶다.

자본과 노동의 핵심은 인간으로부터 파생되었다고 생각된다. 인간의 행복을 떠나 그 어떤 것도 유토피아적 사고는 없다.

그 안에 인간이 있기에 그 모든 것을 함축 할 수 있다고 생각된다. 맑스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써 나는 맑스에게서 한 인간을 보고 싶다.

 

* 고병권 강사님의 강의를 직접 보고, 듣고  싶어 했던 한 학생으로써 좋은 강의와 내용에 대하여 감사를 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규강좌게시판] 이 게시판은 공지와 후기를 위해 사용합니다 vizario 2017.03.22 391
공지 수유너머 104의 정규강좌란? 어떻게 참여할까요? vizario 2017.03.18 2490
209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6강 공지 sora 2018.11.20 102
208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4강 늦은 후기 메롱 2018.11.18 116
207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5강 공지 sora 2018.11.13 70
»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4강 후기 file 쪼아현 2018.11.12 66
205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3강 후기 [1] file 쪼아현 2018.11.08 70
204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5강 날짜 변경 sora 2018.11.05 60
203 [포스트 인문학] 5강, 6강 날짜 및 순서 변경 sora 2018.10.30 111
202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4강 공지 sora 2018.10.30 73
201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3강 공지 sora 2018.10.24 62
200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2강 후기 쪼아현 2018.10.23 77
199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2강 공지 sora 2018.10.16 118
198 [포스트인문학] 10/20 제3강 변경 공지 file 누혜 2018.10.15 163
197 포스트인문학__미래의권리들_후기 [1] 미라 2018.10.15 108
196 [다른 삶들은 있는가] 5강 김수영 후기 종헌 2018.08.22 160
195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리버이어던과 모비딕 솔라리스 2018.08.18 209
194 [영화촬영미학1-빛으로 영화읽기] 마지막강의 공지 꼭읽어주세요 [4] 시은 2018.08.17 176
193 [다른 삶들은 있는가] 마지막 강의 공지 장고 2018.08.17 122
192 [영화촬영미학1-빛으로 영화읽기] 5강 공지 file 시은 2018.08.10 142
191 [정체성 해체의 정치학 : 젠더트러블 읽기] 여섯 번째, 마지막 강의 공지! file 도경 2018.08.07 103
190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 8.10. 금. 후기 나누는 번개 모임 어떠신지요?^^ [6] 느티나무 2018.08.07 200
CLOSE